방북단 160명은 '10·4선언'의 실체(實體)를 알고 있는가?

국민행동본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민족반역자 김정은이 주인 노릇하는 한반도를 만들고 싶은가?  國軍포로 송환을 언급하지 않는 그 어떤 '민간교류'도 무의미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등 정관계(政官界) 고위급 인사들을 포함하여 국회, 정당, 지자체, 시민단체 관계자 등 총 160명의 인사들이 '10·4선언 11주년 행사' 참석이라는 미명하에 4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 중이다.

10·4선언은 2007년 10월4일 '노무현·김정일 회담(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남북공동선언이다. 동(同) 선언의 8개 항목 가운데 4항을 제외한 7개 항목은 과거 북한 독재자 김일성이 내놓은 '10대 시정방침'의 취지와 내용이 동일하거나 현대식으로 바뀐 것에 불과하다. ‘10대 시정방침’은 1980년 10월10일 노동당 제6차 전당대회에서 김일성이 ‘고려민주연방공화국 창립방안’을 내놓으면서 ‘연방제’가 실현됐을 때 시행할 정책으로 내 놓은 것이다.

이번 방북단에는 과거 맥아더 동상 철거 집회를 주도했던 한○○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가 포함됐다. 한국진보연대는 강령에서 韓美상호방위조약 폐지 및 유엔사 해체 등을 주장해온 극좌(極左)단체이다. 단체의 전신(前身)인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은 이른바 ‘자주적 민주정부 수립’ 등을 주장하며 ‘남북한 연방제 통일’을 선동했던 대표적 친북(親北) 조직이었다.

방북단은 정부 수송기편으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하여 방북했으며, 동일 수송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로 6일 귀환 예정이라고 한다. 통일부는 이번 행사에 필요한 경비의 상당 부분을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지원키로 했다. 방북단 160명 가운데 당국자는 30명뿐이고, 시민단체 관계자가 130명이다. 이는 ‘민간행사’를 사실상의 ‘정부행사’로 간주한 것이다. 미국에 예외를 요청하여 이를 인정받았다고 하지만 결과적으로 대북 제재의 문턱을 한 단계 낮춘 셈이다.  

祖國을 위해 헌신(獻身)했던 國軍포로들이 지금 이 시간에도 북한의 ‘아오지 탄광’에서 ‘노예노동’을 하며 祖國을 그리워하며 쓰러져 가고 있다. ‘자유’와 ‘평화’는 공짜가 아니다.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평화는 國軍포로를 비롯한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과거의 일을 과거의 일로 치부해 버리면, 우리는 미래까지도 포기해 버리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國軍포로 송환을 언급하지 않는 그 어떤 ‘민간교류’도 무의미하다!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8.  10. 5.

[ 2018-10-05, 10:43 ] 조회수 : 688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8-10-05 오후 7:37
그까짓것 알고 말고가 무슨 대수인가. 그저 리북 가서 원수님 알현하고 옥류관 랭면 한그릇 먹고 오면 가문의 영광인걸
   하이에나들     2018-10-05 오전 11:28
가슴 시려옵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