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식당 운영 금지…기관 운영 식당에 힘 실어주기?

강지원(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노천 식당에서 음식을 사 먹는 주민들. 왼쪽의 남성은 영양실조에 걸렸는지 몹시 여위어 있다. 2008년 9월 평양시 강동군에서 촬영 장정길(아시아프레스)
북한 당국이 10월 11일부터 개인의 식당 운영을 중단시켰다고 함경북도 회령시의 아시아프레스 협력자가 전해왔다. 10월 15일 이 취재협력자는 통화에서 "10월 11일부터 개인 식당의 운영을 전면 중지시켰다. 담당 보안원(경찰)이 돌면서 식당 영업을 중지하라고 알려주는 식으로 전달했다"라고 현지 사정을 전했다.
  
  회령시의 경우 개인이 자신의 집이나 창고를 개조해 국수집, 순두부집, 불고기집 등의 식당을 운영해 왔는데 장사가 잘 되는 국수집은 하루에 중국돈 200원(한국돈 약 3만 2천 원)정도의 수입을 올리기도 한다는 것이 협력자의 설명이다.
  
  협력자는 당국의 이번 조치가 국영 봉사망의 영업 수익을 올려주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초 반사회주의 검열을 통해 개인 약장사, 개인 식당을 전면 금지한 적이 있었지만, 시작된 지 한 달 만에 다시 흐지부지 된 적이 있다"라며 이번 조치가 지속될지 의문을 표시했다.
  
  협력자에 의하면 (인민위원회 산하) 상업관리소와 무역국 등 국가기관 소속의 식당이 많이 운영되고 있지만, 가격이 비싸서 일반 서민들은 저렴한 개인 식당으로 몰리는 현상이 농후했다. 때문에 국영 식당에 비해 개인 식당이 성업했다고 한다.
  
  당국의 개인식당 운영 금지 조치가 전국적인 것인지는 현 단계에서 불명이다. 시장경제의 확대로 식당을 비롯한 서비스 업종의 개인 영업이 늘면서 국가 기관이나 돈주(=부자)로 불리는 신흥 부자가 기관 산하에 서비스 업체를 만들어 개인 영업과 경쟁하고 있다.
  
  소규모라고 해도 개인이 생산 수단을 갖는 것을 억제하고 국가 기관과 돈주의 이권을 보호하자는 것이 이번 조치의 목적으로 보인다. 또한 협력자는 "10월 11일 개인 식당의 영업 중지에 앞서 10월 8일부터는 중앙 방역 기관이 시장에서 음식 장사와 상업관리소 소속의 모든 식당에 대한 검열을 진행했고 단속된 식당이나 음식 매점은 정지 및 폐쇄까지 시킨다"라고 지역 상황을 전했다.
  
  
[ 2018-10-31, 20:22 ] 조회수 : 701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