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정말 교묘한 악질 좌파입니다
군사정권의 임의동행을 그렇게 비판하더니 못된 짓만 배웠나 봅니다.

이언주(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민정의 휴대폰 임의제출 요구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생각해 보면 기가 찹니다. 운동권들, 과거에 군사정권의 임의동행을 그렇게 비판하더니 못된 짓만 배웠나 봅니다. 제출동의서를 받았다는데 민정에서 동의를 해달라고 내밀면 동의를 안하고 버티겠습니까? 얼마나 두려웠을까요? '살아있는 권력'으로서, 그 권력을 한껏 남용했네요. 이건 정말 교묘한 악질 좌파입니다. 이런 게 독재 아닙니까? 그들이 싸웠다는 군사정권은 지금부터 수십 년 지난 국민소득 몇천 불 시대였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형사법 전공자가 맞습니까? 이런 논란에 대해 조국 수석이 행정법상 감찰이기 때문에 괜찮다고 했다는데요, 궤변도 이런 궤변이 없습니다. 어느 행정법상 절차에 영장 없는 강제몰수, 강제조사를 합법화하는 절차가 있단 말입니까? 잘못을 덮으려다 궤변에 거짓말이 계속 꼬이는 듯한데 솔직히 이실직고하고 국민께 사과하는 것이 맞습니다. 마치 자신들은 엄청한 정의의 수호자인 양 하더니 형사절차의 기본인권조차 무시했습니다. 심심하면 민주주의와 인권을 내세우는 집권운동권 세력, 그들이 현 대한민국에서 가장 민주주의와 인권을 침해하는 권력집단, 기득권 집단이 되어 있는…웃지 못할 이 블랙코미디를 어찌해야 합니까?
  
[ 2019-01-10, 09: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