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의 다섯 차례 決死抗戰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韓民族은 평화를 사랑하지만 침략을 받으면 決死抗戰하는 전통이 있다. 이런 기질 덕분에 세계최강의 나라, 최고의 문화 옆에서도 민족적 自我와 독립을 유지할 수 있었을 것이다. 韓民族은 세계사적 의미가 있는 다섯 번의 決死抗戰을 치른 기록이 있다.
  
  *612~645년: 고구려의 對隋, 對唐 항전. 612년 영양왕 때의 살수대첩, 645년 보장왕 시절의 안시성 싸움으로 대표된다. 세계 최강국인 수와 당을 상대로 혈전을 벌여 한반도가 중국화되는 것을 막았다. 을지문덕과 양만춘 등이 영웅이다.
  
  *670~676년: 신라의 對唐결전. 당이 백제와 고구려 멸망 후 신라마저 속국화하려 하자 최전성기에 있던 세계최강국의 정예군을 상대로 육지와 바다에서 전쟁을 벌여 이김으로써 한반도를 민족의 생존공간으로 확보하였을 뿐 아니라 250년간 지속된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열었다. 韓民族과 韓國語가 이 決戰으로 만들어졌다. 金庾信과 文武王이 지도자였다.
  
  *1231~1270년: 고려의 對夢抗戰. 세계최강 기마군단을 보유한 몽골군은 아홉 차례나 침략하였으나 武臣정권이 이끌던 고려 지도부는 강화도로 들어가 결사항전, 40년을 버티었다. 몽골군을 상대로 가장 오래 저항한 기록을 남겼다. 몽골도 이런 투지를 높이 사 항복 후의 고려 왕조를 우대하였다. 고려 武臣 정권, 僧兵, 삼별초 등이 영웅이다.
  
  *1592~1598년: 세계최강의 육군인 일본군을 상대로 한 국제전쟁에서 宣祖의 조선은 水軍과 義兵이 버티는 사이 明의 도움을 받아 이겼다. 李舜臣, 柳成龍, 義兵 등이 영웅이고, 선조의 전쟁 지도도 높게 평가되어야 한다.
  
  *1950~1953년: 세계최강의 육군국인 소련과 중공의 지원을 받은 북한 공산군의 기습 남침을 받은 한국은 軍官民이 李承晩을 중심으로 뭉쳐 저항하였고 미군을 위시한 유엔군이 파병되어 침략 의도를 분쇄, 국제공산주의 세력의 팽창을 막았다. 한국전을 계기로 대만이 살고, 일본이 경제부흥, 서독은 재무장, NATO는 군사동맹체로 강화되었다. 한국은 戰後 경제발전과 민주화에도 성공, 자유의 방파제 겸 자유진영의 모델 하우스 역할을 하였다. 미국은 군사비를 세 배로 늘리고 병력을 倍增시켜 본격적인 對蘇 군비경쟁을 시작, 40년 뒤 공산진영이 무너지게 하였다. 한국전에서 韓美軍을 중심으로 한 유엔군이 버틴 덕분에 세계 수십억 인구가 자유와 번영을 누리게 되었으니 韓國戰은 세계가 이긴 전쟁이다. 李承晩, 국군, 트루먼, 맥아더, 릿지웨이 등이 영웅이다.
  
  다섯 차레의 결사抗戰은 모두 當代 최강의 군사강국을 상대로 한 전쟁이었고 그 영향도 세계사적 의미를 지닌다. 프로 군대끼리 싸우는 유럽 식 전쟁이 아니라 軍官民이 한덩어리가 된 총력전이었다. 다섯 차례의 전쟁 중 결과가 가장 좋은 것은 신라의 對唐결전과 대한민국의 한국전 승리이다. 韓民族뿐 아니라 東아시아 및 세계 전체의 평화, 자유, 번영에 기여한 승리였다. 그런 점에서 7세기 말의 신라 사람들과 20세기 대한민국 사람들은 세계사적 영웅들이다. 가장 위대한 세대이다.
  
  계급투쟁론에 물든 상당수 국사학자들과 일부 교사, 일부 정치인, 일부 언론인은 민족사의 2대 쾌거인 신라의 對唐결전과 삼국통일, 대한민국의 韓國戰 승리와 戰後 근대화를 폄하, 북한정권을 감싼다. 그런 역사파괴의 결정판이 좌편향 한국사 교과서이다. 민족의 자랑을 민족의 수치로 만드는 이 자들이 바로 역적이다.
  
  다섯 번의 결전 중 국가의지로써 스스로 전쟁을 결심하고 준비를 거친 뒤 결정적 시기를 노려 선제공격으로 시작한 전쟁은 신라가 唐을 친 對唐결전이 유일하다. 신라 지도부는 참을 수 없는 치욕과 고통도 참아가면서 이 전쟁을 준비하였다. 羅唐 동맹을 유지하기 위하여 갖은 고통을 분담하였고, 당이 백제를 점령한 뒤 신라에 넘겨주고 당의 속국으로 만들 때는 이를 갈면서 참았다. 당과 결전하기 위하여 불구대천의 원수인 일본과 화해하고, 백제 고구려 유민들을 포섭하였다. 토번이 당을 공격하는 시기를 놓치지 않고 당에 선제공격을 하였다. 전쟁의 목표는 당을 타도하는 것이 아니었다. 한반도에서 당을 축출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이런 제한전의 목표에 충실하여 국력을 넘지 않는 모험을 하지 않았다.
  
  신라의 대당결전이 한민족 역사상 최고 수준의 전쟁이었다면 병자호란은 하지 않아도 될 전쟁을 불러들인 점에서 최악이다. 전쟁을 결심하였던 신라와 전쟁을 불러들인 조선은 극단적 대비로서 교훈이 될 것이다.
  
[ 2019-02-01, 16: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