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창업자, “‘내셔널 인콰이어러’ 측으로부터 협박 받았다”
“불륜 정보 입수 경위 조사하자 추가 사진 공개하겠다 압박…정치적 동기 있다”

金永男(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가 타블로이드지인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대표로부터 강요와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베조스의 불륜 사실을 폭로한 바 있는데 베조스가 관련 사진과 문자들이 어떻게 이 잡지에 들어갔는지 조사하려 하자 이를 멈추라는 협박을 받았다는 것이다.

베조스는 7일 온라인을 통해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모회사 ‘아메리칸 미디어(AMI)’의 최고경영자 데이비드 페커가 직접 자신에게 접촉, 조사를 멈추라고 했다고 밝혔다. 베조스는 만약 이를 거절한다면 베조스와 불륜 상대인 로렌 산체스와의 야하고 사적인 사진들을 공개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했다.

베조스는 AMI가 이런 조치에 나선 데에는 정치적 동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데이비드 페커와 트럼프 대통령이 친한 관계이며 페커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와도 관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베조스는 현재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역시 소유하고 있으며 이 신문은 자사(自社) 칼럼니스트인 자말 카쇼기 암살 사건을 깊게 추적해왔다.

베조스는 “개인적인 사진들이 공개되는 것을 물론 원하지 않지만 그들의 협박과 정치적 청탁, 정치적 공격, 부패 행위에 연루되기도 싫다”고 했다.

베조스는 사설 보안 전문가인 가빈 드 베커에게 부탁해 불륜 사실이 내셔널 인콰이어러로 흘러간 정황을 찾아내려 했다. 베커는 워싱턴포스트 등과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의 지지자인 산체스의 남동생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를 흘렸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베조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비판을 해온 인사다. 베조스는 미국 대선 직전 워싱턴포스트를 인수해 트럼프에 대한 비판적 보도를 적극적으로 내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존의 세금 문제는 물론 배송 체계가 불공정하다며 거듭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크(가짜) 워싱턴포스트”는 아마존을 위한 로비그룹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한편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대선 직전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 등을 주장하는 여성의 입막음을 위해 돈을 지불했었다. 당시 이 매체는 성인잡지 모델 출신의 캐런 맥두걸에게 15만 달러를 제공하고 해당 기사에 대한 ‘독점 보도권’을 2016년 대선 전에 샀다. 그런 뒤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맥두걸의 기사를 게재하지 않아 이 내용이 기사화 되지 않도록 했다.

[ 2019-02-08, 10: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