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황장엽 선생’을 만났습니다”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51818467_2448688005204222_416799449063358464_n.jpg
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광주 “황장엽 선생”을 만났습니다. 박남선 선생! 5.18 당시 시민군 상황실장이었습니다. 지만원씨는 김일성대 총장을 지냈던 황장엽 선생을 80년 5.18 광주에 내려왔다고 주장하면서 사진을 제시했습니다. 바로 박남선 선생 사진이었습니다. 오늘 그분을 만났습니다. 박남선 선생은 지만원씨를 고소했고 민사 항소심에서 지씨는 패소했습니다. 1,000만원 배상 판결이 났습니다.

박남선 선생뿐이 아닙니다. 지만원이 북한 특수군 홍일천(김정일 첫부인)이라고 주장한 사람은 광주의 심복례씨, 북한 특수군 김진범이라고 한 사람은 광주의 백용수씨, 북한 특수군 권춘학이라고 한 사람은 광주의 곽희성씨로 밝혀졌습니다. 모두 손해배상 판결을 받았습니다. 이런 사기꾼 지만원씨에 놀아난 국회의원들은 진심으로 속죄해야 합니다.

[ 2019-02-12, 17: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하이에나들     2019-02-14 오후 3:08
골든타임즈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골든타임즈     2019-02-13 오전 10:03
두리뭉실 넘어가는식으로 안된다. 까발려 조사해서, 실상을 국민에게 알려라. 세월호, 천안함, 광우병, 트루킹, 등등등 모두 까발려서 응징하라. 박근혜대통령
탄핵찬성자들은 보수가 아니니, 한국당을 나와 따로 당을 만들어라.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