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북한 미사일 움직임 "예의주시…추측은 안해"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의 현재 입장과 목표가 무엇인지 분명히 알고 있다.…지렛대는 북한이 아닌 미국에 있다."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최근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추측하지는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지만, 경제 제재라는 지렛대가 있는 만큼 북한과의 협상에서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노이 정상회담' 직후 잇따라 미 주요 방송에 출연해 '노딜 회담'의 성과를 역설했던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 10일에는 'abc' 방송 '디스 위크'에 나와, 최근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추측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 "We’ve seen a lot in North Korea. We watch it constantly...There’s a lot of activity all the time in North Korea, but I’m not going to speculate on what that particular commercial satellite picture shows."
  
  미국은 북한의 많은 것들을 봐왔고 끊임없이 관찰하고 있으며, 북한에서 항상 많은 활동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특정 상업 위성사진이 보여주는 것에 대해 추측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발언은 '북한이 조만간 미사일이나 위성 발사를 재개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최근 미국 언론과 민간연구소 등은 상업 위성 분석 결과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에서 재건 활동이 포착됐으며,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에서도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볼튼 보좌관은 미국 정부는 북한의 관련 동향을 관찰하기 위해 많은 재원과 노력을 확대한 만큼 상업 위성에 의존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예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다만 "김정은이 이런 방향으로 나간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꽤 실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 "Well as the president said, he’d be pretty disappointed if Kim Jong-un went ahead and did something like that, the president said repeatedly that he feels the absence of nuclear test, the absence of ballistic missile launches is a positive sign."
  
  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을 '좋은 신호'로 느낀다고 누누이 말해왔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발언을 김 위원장이 '빅딜,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가야 한다는 것을 설득시키기 위한 차원에서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확산 게임의 그 무엇도 자신을 더는 놀라게 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의 현재 입장과 목표가 무엇인지 분명히 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볼튼 보좌관] "You know, nothing in the proliferation game surprises me anymore. I think Kim Jong-un has a very clear idea where the president stands, what the objectives the president’s trying to achieve are, it’s why the decision to walk away in a friendly way as the president put it from the Hanoi summit was important for Kim Jong-un to understand."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우호적인 방법으로 왜 회담장을 나왔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어떤 합의를 맺어야 한다는 압박을 느끼지 않으며, '바른 합의'를 맺기를 원하며, 하노이에서 김 위원장에게도 그렇게 말했다는 겁니다.
  
  한편 볼튼 보좌관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북한 측과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국이 북한과 이야기했을 가능성은 있다면서, 11일 한국 측 카운터파트와 논의할 예정이며, 이 문제도 이야기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2차 정상회담 당시 동창리 등의 동향을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정보 사항에 대해선 답하지 않겠다"면서도, 미 정보 당국이 북한을 매일 주시하며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통령의 제안에 동의할 가능성에 대비해 북한에 대해 최대한 많이 아는 것이 중요하며, 북한의 이행을 검증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다시 만날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볼트 보좌관] "He said he’s open to a third summit, none has been scheduled, and sometime may have to go by. But he’s prepared to engage again because he does think that the prospects for North Korea, which he’s been trying to persuade Kim Jong-un to accept if they denuclearized, are really quite spectacular."
  
  아무 일정도 정해지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또 북한이 비핵화한다면 (경제) 잠재력이 엄청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시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비핵화 정의'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볼튼 보좌관] "We define denuclearization as meaning the elimination of their nuclear weapons program, their uranium enrichment capability, their plutonium reprocessing capability. From the beginning we’ve also included chemical and biological weapons in the elimination of thei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is is important to us because of our deployed forces in South Korea. It’s important to South Korea and Japan. And of course, we want their ballistic missile program ended as well."
  
  고농축 우라늄과 플루토늄 재처리 역량을 포함한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폐기는 물론, 미국은 생화학무기와 등 북한의 대랑살상무기 프로그램 제거도 처음부터 포함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것은 주한미군과 한국, 일본에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문서'를 김 위원장에게 건넸다고 설명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이 원하는 '단계적, 동시적 비핵화'에 대한 부정적 견해도 분명히 했습니다.
  
  [볼튼 보좌관] "Look, the president, as I mentioned before, is determined to avoid the mistakes prior presidents have made, and one of those mistakes is falling for the North Korean action for action ploy. And the reason that that doesn't work, is that what North Korea needs, and it needs it very much right now, is economic relief. I think it's very much on Kim Jong-un's mind. He wants the economic sanctions released. And to get that, he is prepared to give up some part of his nuclear program, perhaps at a declaratory level, even a substantial part."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 대통령이 저지른 실수를 피하려고 하며, 그중 하나가 북한의 단계적 비핵화 조치라는 술책에 넘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즉 김 위원장이 원하는 것은 경제 제재 완화나 해제이고, 이를 얻기 위해 핵 프로그램의 일부를 포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그것은 선언적 수준이거나 상당한 부분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제재 완화가 북한에 주는 혜택이 부분적 비핵화가 우리에게 주는 이익보다 훨씬 크다며, 이것이 지난 정부에서 취한 단계적 비핵화 조치가 불가피하게 북한의 이익을 위해서만 작동했던 이유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25년 이상 비핵화를 하지 않았다고 상기시켰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그러나 지금 경제 제재는 북한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지렛대는 북한이 아닌 미국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 2019-03-11, 05: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