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의 국민행동본부를 겨냥한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국민행동본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노무현 분향소' 철거에 대한 보복인가? 愛國단체를 겨냥한 現 정권의 ‘표적수사’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다!>

최근 문재인 정권은 ‘국민행동본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여 검찰, 경찰, 국세청 등의 사정기관을 총동원하여 은행 계좌 추적, 회원 명부 압수(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 국세청 세무조사 등 본 단체를 겨냥한 사실상의 표적수사 및 애국단체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국민행동본부의 출범은 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대령연합회(1995년 4월17일 창립, 대령연합회)와 깊은 관련이 있다. 그동안 국민의 자발적 성원으로 다수의 국내 일간지 등에 국가적 사안이 발생했을 때 마다 ‘의견광고’를 내고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대규모 집회’를 개최해 왔다.

국민행동본부의 일하는 방식은 투명하고 선명하다. ▲첫째는 국가적 이슈를 선정하는 일, ▲둘째는 이슈를 성명으로 작성하고 광고하는 일, ▲셋째는 집회와 강연 등을 통해 행동으로 국민을 계도(啓導)하는 일이다. 이 모든 과정은 시간이 생명으로 적절한 시간에 성명이 발표되고 집회를 개최해 왔다. 이슈가 등장하면 즉각 행동에 옮기는 신속성이 본 단체의 특징이다.

국민행동본부는 ‘대한민국의 적(敵) 통진당(舊민노당)’에 대한 최초의 위헌정당 해산청원을 2004년 6월23일 프레스센터에서 최초로 제기했다. 이후에도 본 단체는 2011년 8월26일, 2012년 5월30일, 2013년 4월8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위헌정당 해산청원을 하여 2013년 11월 5일 박근혜 정부 시기의 법무부가 헌법재판소에 통진당 해산청구를 하기에 이르렀다.

2005년 여름에는 ‘우리민족련방제통일추진회의’라는 극좌(極左)단체가 인천자유공원에 있는 맥아더 동상 주변에서 69일간 동상철거를 위한 불법농성을 벌였다. 이에 국민행동본부는 같은 해 7월15일 맥아더동상철거를 외치던 ‘양키추방위’ 농성장을 불과10분만에 철거하고, 그들이 남기고 간 연방제통일 깃발을 회수했다. 국민행동본부의 당시 행동은 헌법이 보장한 국민저항권에 의거하여 국민이 직접 반역세력 저지에 나선 ‘의로운 의거’라는 평가를 받았다.

국민행동본부는 2009년 6월24일 덕수궁 앞에 마련된 불법 시설인 ‘노무현 시민분향소’를 철거했다. 당시 서정갑 본부장은 철거를 지휘했다는 이유로 줄곧 左翼세력의 표적이 되어왔다.

지난달 25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의 적군묘지에서는 모 불교단체 주최로 ‘제3차 파주 적성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인 추모제’가 현직 제1여당 국회의원과 같은 당(黨) 소속의 파주시장 등의 인사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것이 정녕 나라인가!

左派단체와 左派활동가들이 주도하는 反국가적-이적(利敵) 행위는 사실상 ‘방관’ 내지는 ‘동조’하고, 국민행동본부와 같은 애국(愛國) 단체의 활동에 대해서는 대대적으로 탄압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말했던 “나라다운 나라”이고 “든든한 대통령”이란 말인가? 국민행동본부는 愛國단체를 겨냥한 정권의 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국민 저항의 정신으로 ‘어둠의 세력’에 맞서 끝까지 싸워 승리할 것임을 다짐하는 바이다.

대한민국  만세 !   국군  만세 !   자유통일  만세 !


2019.  4. 8.






[ 2019-04-10, 05: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