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북한이고 이것이 김정은이다

전희경(자유한국당 대변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제(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촉진자'가 아닌 '민족 이익 당사자'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정은은 대북제재 완화가 성과를 이루지 못하자 급기야 공개석상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지목하며 북한 편에 서라고 통첩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는 한마디로 북한과 한 편이 되라는 협박이며 혈맹으로 맺어진 견고한 한미동맹은 걷어차고 ‘우리민족끼리’라는 허상 하에 한반도를 북한에 갖다 바치라는 것과 다름없다.
  
  
  
  또 김정은은 이날 연설에서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고 한다.
  
  
  
  대통령에 대한 모독이자 대한국민에 대한 모욕이다. 가뜩이나 한미정상회담이 아무 성과도 없이 빈 손으로 ‘노 딜(No Deal)'로 끝난 마당에, 김정은의 저 같은 발언은 한미갈등,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술책에 불과하다. 한미간의 이견 차만 노정했던 한미정상회담의 틈새를 노린 북한의 가증스러운 책략일 뿐이다.
  
  
  
  언제나 그랬듯 북한바라기의 끝은 이렇다.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까지 북한에 끌려 다닐 작정인가. 북한의 실체를 외면하고 냉엄한 안보현실을 망각한 안일한 접근이 이런 협박과 모욕으로 치닫게 된 것이다. 우리가 자초한 것이다.
  
  
  
  북한은 변하지 않았다. 문재인 정권은 정신 똑바로 차려라.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대북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실질적인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화해나가야 한다. 그것만이 해법이다. 대한민국의 안보가 백척간두의 위기에 서 있다.
  
[ 2019-04-13, 16: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고호     2019-04-14 오전 9:53
문죄인은 적폐청산, 공정한 사회등의 구호로 집권하고 2년간 국민들을 기만해왔다. 여기에 고무된 문죄인은 미국을 속이려다 들통났다. 중국,북한,일본, 미국으로 부터 철저히 왕따 당하고 있다. 이를 과거 역사 에서 四面 楚歌라 했다. 문죄인의 왕따는 당연하나 한국국민들의 고립무원이 문제이다. 문죄인을 끌어내리는 길 만이 왕따를 벗어나는 길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