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선택, '김정은의 대변인'인가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와 김정은으로부터 다 같이 불신을 당하고 있다. 따라서 중재자나 촉진자가 될 수 없다.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이 될 것인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소임을 다할 것인가, 기로에 섰다. 이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이다. 반공자유민주체제의 대한민국을 지킬 것인가, 아니면 김정은과 손잡고 김일성주의 세상으로 가는 연방제나 연합제를 선택할 것인가이다. 자유냐 죽음이냐이다. 핵인질범 편에 설 것인가, 미국 유엔 등 文明세계의 경찰 편에 설 것이냐의 문제이다.
  
  어제 김정은의 연설로 판문점 선언과 평양선언이 민족공조란 미명 하의 반미공조 전략 문서임이 확인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선 이 두 선언문의 失效를 선언해야 할 것이다.
  
  김정은은 어제 연설에서 핵폐기 대신 핵무력 증강을 선언하였으므로 이 두 문서의 전제조건을 스스로 지워버린 것이므로 원인 무효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어제 새벽 트럼프 대통령 앞에서 "한국과 미국은 북핵 문제 해결의 목표에 대하연 완벽한 일치를 보인다"는 요지의 이야기를 하였다. 이는 판문점 선언, 평양선언과 배치된다. 문 대통령도 이 두 문서를 무시한 것이다. 그렇다면 김정은 문재인 두 서명 당사자가 스스로 무시한 판문점 평양선언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의 명령을 거역하지 않으려면 '평화적 자유통일'을 규정한 헌법 제4조에 따라서 北核 정책과 통일 정책을 전면적으로 수정하고 反대한민국적 역사관을 폐기하며 그런 인맥들을 정리해야 한다.
  
  김정은이냐 미국이냐, 김정은이냐 대한민국이냐, 폭압이나 자유냐, 민족사의 정통세력인가 이단인가의 선택에서 망설일 필요가 없다. 답은 쉽다. 문제는 이념이다.
[ 2019-04-13, 17:2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9-04-13 오후 10:00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정답을 아는 愚問.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