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은 역대 가장 비민주적인 정권”
“국민들, 대한민국에 ‘빅브라더’의 등장 염려”

李知映(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권은 본인들이 가장 민주적이라고 주장하지만 그 실상을 들여다보면 역대 가장 비민주적인 정권”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10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심재철 의원과 자유민주연구원 주재로 열린 <문재인 정부의 ‘표현의 자유’억압 실태> 토론회에 참석해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빅브라더가 2019년 대한민국에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국민들이 염려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 들어 일어난 ‘표현의 자유’ 억압 실태를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대통령 비판하는 대자보 붙였다고 경찰이 영장도 없이 대학생 집에 쳐들어갔다. 마음에 들지 않는 유튜브 방송까지 탄압하고 있다. 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언론인들은 다 쫓아내고 있다. 친문 인사들의 친정권 프로그램으로 방송까지 모두 장악하고 있다. 북한이 불편해한다는 이유로 탈북 기자의 정상회담 취재를 불허하기도 했는데 이러고도 과연 언론 자유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이 정권에 묻는다.”

그는, 이런 문재인 정권이 자기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너그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댓글  8840만 개를 조작한 김경수 도지사가 보석 받아서 지금 여의도까지 활보하고 있다. 댓글조작이 민주주의 파괴라고 주장했던 사람들이 자신들의 죄에는 어찌 이리 너그러운지 정말 이해할 수가 없다. ‘백두칭송위원회’라면서 김정은을 찬양하는 집단이 광화문 광장을 누비는데도 아무런 처벌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대통령 비판에 대해서는 고소하고, 고발하고, 잡아가겠다고 하니까 지금 이 나라가 정말 정상적인 자유민주주의 국가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다음은 황교안 당대표의 인사말 전문(全文).

<황교안 당대표>
 요즘 우리나라가 정말 자유주의 국가인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다. 특히 오늘 논의될 ‘표현의 자유’ 문제야말로 우리가 반드시 살펴봐야 할 중요한 현안이라고 생각한다. 심재철 의원님과 자유민주연구원에서 오늘 아주 뜻깊은 토론회를 마련해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 초당적으로 힘을 모으시기 위해서 참여해주신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 말씀을 드린다. 문재인 정권이 표현의 자유를 어떻게 억압하고 있는지, 비판하는 목소리를 어떻게 탄압하고 있는지 오늘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저도 많은 사례를 알고 있지만 여러분들의 말씀이 더 생생할 것 같다.

 문재인 정권은 본인들이 가장 민주적이라고 주장하지만 그 실상을 들여다보면 역대 가장 비민주적인 정권이다. 대통령 비판하는 대자보 붙였다고 경찰이 영장도 없이 대학생 집에 쳐들어갔다. 마음에 들지 않는 유튜브 방송까지 탄압하고 있다. 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언론인들은 다 쫓아내고 있다. 이미 대부분 쫓아냈다. 친문 인사들의 친정권 프로그램으로 방송까지 모두 장악하고 있다. 북한이 불편해 한다는 이유로 탈북 기자의 정상회담 취재를 불허하기도 했는데 이러고도 과연 언론 자유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이 정권에 묻는다. 심지어 불법 인터넷 사이트 차단을 핑계로 해서 개인의 통신 데이터를 감청하려는 시도까지 있었다. 친문 세력들의 언론탄압도 도를 넘고 있다.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질문을 했다는 이유로 기자에게 댓글 폭탄을 퍼붓지 않았나. 언제 우리가 질문도 못하는 그런 나라가 돼버렸나. 심지어 여당이 나서서 외신기자 신상을 공개하고, 친문 네티즌들의 공격을 유도하기도 했다.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빅브라더가 2019년 대한민국에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국민들께서 심히 염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자기편에 대해서는 한 없이 너그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 무려 8,840만개 조작한 김경수 도지사 보석 받아서 지금 여의도까지 활보하고 있다. 댓글조작이 민주주의 파괴라고 주장했던 사람들이 자신들의 죄에는 어찌 이리 너그러운지 정말 이해할 수가 없다. 백두칭송위원회라면서 김정은을 찬양하는 집단이 광화문 광장을 누비는데도 아무런 처벌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대통령 비판에 대해서는 고소하고, 고발하고, 잡아가겠다고 하니까 지금 이 나라가 정말 정상적인 자유민주주의 국가인지 묻고 싶다. 오늘 토론회를 통해서 문재인 정권 자유탄압의 실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알려주실 것을 당부를 드린다. 또한 우리가 어떻게 맞서 싸워나가야 할지 올바른 길도 제시해주시기를 바란다. 우리 당은 이 정권의 언론탄압과 국민 자유 침해에 맞서서 국민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워나갈 것이다. 국민 누구라도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고,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는 참된 자유민주주의를 위해서 국민 여러분과 함께 끝까지 투쟁해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린다.

[ 2019-06-10, 12: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