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선 사건 축소은폐 정경두 장관 승인 증거 나왔다. 정경두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삼척항 인근” 표현 청와대 지시 의혹은 국조 통해 밝혀야

하태경 의원(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하태경 국방위.jpg

 

 북한 목선 사건 은폐의혹의 핵심 중 하나인 ‘삼척항 인근’ 국방부 발표가 정경두 장관이 최종 승인한 문서임이 확인됐습니다. 본의원이 지난 3일 국회 국방위 회의에서 요구해 어제 공개된 필사본 PG(Press Guideline, 언론대응지침)를 보면 ‘삼척항 인근’이란 표현이 그대로 들어가 있습니다.

이 PG는 북한 목선 사건 은폐파문이 불거진 6월 17일 언론브리핑 대응지침입니다. 국방위 회의에서 정경두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은 이 PG 보고받은 사실을 인정했고 실제 언론브리핑도 이 PG 그대로 이뤄졌습니다. 북한 목선 사건 은폐의 책임이 정경두 장관에게 있음이 문서로 확인된 것입니다. 정경두 장관도 국방위 회의에서 언론브리핑의 최종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이 PG에는 조사결과, 전반적인 해상 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내용도 들어가 있습니다. 이것 역시 이후 정부 합동조사단 조사결과와도 배치됩니다. 국방부장관이 최종 승인한 17일 국방부 언론브리핑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정부 스스로 인정한 것입니다.

하지만 정부 합동조사는 은폐의혹은 놔두고 경계실패에 대한 책임만 일선 군간부들에게 물었습니다. 은폐의혹의 당사자인 정경두 장관과 박한기 의장은 조사조차 받지 않았습니다. 은폐의혹을 은폐로 다시 덮은 것입니다. 이에 대해선 국정조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야 합니다. 특히 '삼척항 인근' 표현 등 청와대가 개입한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는 반드시 국정조사가 필요합니다.

정부와 민주당은 바른미래당이 추진하는 국정조사 받아들여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또 은폐의혹의 최종책임자인 정경두 장관은 즉시 자리에서 물러나 성실히 조사에 응하길 바랍니다.

[ 2019-07-09, 10: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