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지경이 되어 가는 윤석열-윤대진-윤우진 커넥션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오늘,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사람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아니라 자신이라고 밝히고 나옴으로써 윤석열 후보자는 2중 위증 논란에 휩싸였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전날 청문회에서 윤우진 씨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으나 기자의 녹음파일이 공개되자 뒤늦게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시인하였다. 그런데 윤대진 국장이 윤석열 후보자의 말을 또 뒤집는 증언을 한 셈이다. 윤 국장은 윤 후보자가 "친형제나 다름없다"고 할 정도로 막역한 사이라고 한다.
  
  윤석열 후보자 육성이 담긴 녹음 파일에는 2012년12월초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윤 후보자가 뉴스타파 기자에게 대검 중수부 연구관 출신인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서장에게 자신이 소개했다고 말하는 내용이 있었다. 윤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답변에선 "윤 전 서장 관련 사건에 개입한 사실이 없고, 변호사를 소개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그는 야당 의원이 한 언론사 기자와의 통화에서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고 말했다는 보도에 대해 묻자 "(기자가 관련 의혹을) 묻길래, 나는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했다. 그러나 밤늦게 윤 후보자 본인이 육성으로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서장에게 소개해줬다"고 말한 녹음 파일이 공개되었고 그 직후 윤석열 씨는 소개 사실을 시인하였다.
  
  그런데 오늘 윤대진 국장은 "윤 전 서장이 선임한 이남석 변호사는 내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과장 시절 직속 부하였다"며 "소개는 내가 한 것이고 윤 후보자는 관여한 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가 주간동아에 그렇게 인터뷰를 했다면, 나를 드러내지 않고 보호하기 위해 그런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자가 이날 새벽 진행된 청문회가 정회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에게 "그때 변호사는 윤대진 국장이 소개한 거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국회방송 마이크를 통해 중계되기도 했다. 윤 국장이 현직 검사로서 형사 사건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면 그 역시 변호사법 위반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이 야당에서 나오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하였다. 변호사법은 "재판이나 수사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은 직무상 관련이 있는 법률사건을 특정한 변호사에게 소개, 알선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 국장은 당시 대검 중수2과장이었다.
  
  문제가 된 윤우진 전 서장은 육류수입업자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받고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수수한 혐의로 2012년 경찰 수사를 받았다.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고 해외로 도피했다가 체포돼 강제송환됐으나 2015년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야당은 윤석열 후보자가 윤대진 국장과 가까운 사이고, 윤우진 전 서장과도 친분이 있다는 점을 들어 윤 후보자가 수사 과정과 무혐의 결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2019-07-09, 13: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