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 비핵화 최종목표는 완전한 WMD 제거”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앵커:미국 국무부는 북한 비핵화의 최종 목표가 대량살상무기(WMD)의 완전한 제거라며, 핵동결은 그 시작 단계에서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9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최종 비핵화 목표는 변함이 없다며, 완전한 대량살상무기 제거를 강조했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 (북한 비핵화 목표에서) 어떤 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명백히 북한의 완전한 대량살상무기 제거를 보길 원합니다.(I don’t think anything is changed. We obviously, clearly want to see the complete elimination of WMD in North Korea.)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핵 동결(freeze)은 비핵화의 시작 단계에서 보고 싶은 것이라며 미국 행정부가 단 한번도 이를 최종 목표(end goal)라고 특정한 적이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그는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DMZ, 즉 비무장지대 회동에 대해 “물론 회담이나 비핵화 협상은 아니었지만 약 1시간 동안 이어진 매우 좋은 만남”이었다며 “특히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비롯한 많은 사안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무엇보다 두 정상이 실무협상의 중요성에 대해 합의한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앞으로의 실무협상에 대한 바톤(baton)을 넘겼다고 전했습니다.
  
  이달 중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미북 실무협상과 관련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아직 발표할 사안은 없다면서 비건 특별대표와 그의 협상단이 계속해서 북한 협상단과 연락을 취하면서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언제나처럼 미북 간 이뤄지는 물밑 접촉은 비공식적으로 이뤄진다고 덧붙였습니다.
  
  비건 대표가 10일 독일 베를린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미북 실무회담을 조율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북측 대표와 만날 계획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임기 후 처음으로 아시아 지역을 순방한다고 밝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11일부터 14일까지 일본을 방문하고, 이후 필리핀에서 제8회 양자 전략 회의(Bilateral Strategic Dialog, BSD)를 가진 후 17일 하루 한국 청와대에서 관리 등을 만나 인도 태평양 지역 내 한미 동맹 강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 2019-07-10, 09:5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