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북한군이 남침하면 對北무저항주의자 문재인은 결사항전을 명령할까?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 김정은 정권은 한미 연합지휘소훈련 첫날인 11일 한국을 비난하는 외무성 국장 명의 담화를 내고 한미훈련을 즉각 중단하거나 이에 관한 해명을 하기 전에는 남북 간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협박하였으나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하고 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국장은 이날 담화에서ㅓ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 데 대하여 하다못해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권 국장은 "남조선 당국이 군사연습의 이름이나 바꾼다고 이번 고비를 무난히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대단히 잘못 짚었다"고 했다. 잇단 미사일 도발에 대하여는 "미국 대통령까지 우리의 常用무기 개발시험을 어느 나라나 다 하는 아주 작은 미사일 시험이라고 하면서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의 자위권을 인정하였는데 도대체 남조선 당국이 뭐길래 우리의 자위적 무력건설사업에 대해 군사적 긴장격화니, 중단촉구니 뭐니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가"라고 비방했다.
  
  정경두 국방장관을 擧名하면서 "체면이라도 세워보려고 허튼 망발을 늘어놓는다면 기름으로 불을 꺼보려는 어리석은 행위가 될 것"이라고 비방했다. 권은 "앞으로 좋은 기류가 생겨 우리가 대화에 나간다고 해도 철저히 이러한 대화는 조미(북미) 사이에 열리는 것이지 북남대화는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의 처사를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달포 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김정은 DMZ 회동에 대하여 사실상의 적대관계 종식 선언이라 하고 조국 당시 민정수석은 ‘사실상의 종전선언’이라 표현한 적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이 자신에게 보낸 편지에서 한미훈련이 종료되는대로 협상 재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공개하면서, 김 위원장이 한미훈련이 끝나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도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반면 청와대는 어제 북한이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장관 화상회의를 열고 "북한의 연이은 발사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측근에겐 문재인 정권이 평양의 도발에 너무 미온적으로 대한다면서 화를 내고 있고, 그렇게 뒤로 빠지려면 돈을 더 내라는 태도로 나온다고 전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정권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이고 남북군사합의서 정신 위반임에도 의미 있는 대응을 하지 않았다. 안보리 소집도 요구하지 않았으며 남북군사합의서 폐기도 말하지 않는다. 우방국인 일본 정부에 대하여는 ‘가해자의 적반하장’이라는 極言을 쓰고 북한정권의 핵 및 미사일 정보 수집에서 우리에게 유리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까지 폐기할 듯 ‘단호하게’ 대하면서 김정은의 행패에 대하여는 굴종적 태도를 보인다. 핵무장한 敵에는 노예적 태도, 그 적을 같이 막아주고 있는 친구에겐 험한 얼굴, 이런 불균형이 국군과 국민들에게 나쁜 메시지를 보낸다.
  
  ‘No Japan, No Abe’를 외친다면 ‘No 김정은’도 외쳐야 최소한의 균형감각이다. 나경원 의원은 한일갈등의 뿌리는 이 정권의 親北反日 노선이라고 진단하였다. 친북반일은 敵을 친구로, 친구를 敵으로 돌리는 利敵이요, 반역이다. 북한군의 남침을 저지하기 위하여 7개 미군기지를 제공하고 유엔군 후방기지 역할을 하도록 한 일본을 적대시한다면 일본은 북한군의 기습남침 때 미군의 기지사용을 거부할 것이고 이는 한국군의 고립이나 패배로 이어질지 모른다.ㅍ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뒤엎고, 한미일 동맹 노선에서 이탈, 중국 북한 쪽으로 붙으려는 국헌문란과 국체변경의 內憂外患을 저지르고 있다. 이러는 과정에서 헌법과 국제법을 어기고 있다. 탄핵사유는 10개가 넘는다. 이런 문재인 정권 때 북괴군이 남침한다면 북한정권에 관한 한 무저항주의자처럼 보이는 국군통수권자는 決死抗戰을 명령할 것인가, 항복할 것인가? 이런 악몽을 갖고 사는 한국인들이다
  
[ 2019-08-11, 12:1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아름다운동행     2019-08-12 오전 10:45
아마도 남침당하기 쉽습니다. 남한 당국자(문대통령)와 국방장관을 개똥으로 보고 있으니...
연평포격과 같이 서해5도중 하나가 박살나도 바라만 보고 침묵만 하고 있을겁니다.
그러다가 서해5도는 모두 점령 당해야 정신차릴려나...

결사항전은 어림도 없습니다. 선조때 같이 도망이나 안갔으면 ....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