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자존심을 구긴 김대중 임동원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세상을 좀 살다가 보면, 또 역사적 인물들의 이야기를 읽다가 보면 인간이나 조직이나 궁극적으로 들어가서 마지막으로 잡히는 것은 자존심이란 걸 알게 된다. 이 자존심의 크기만큼 인간과 조직이 커지고 격이 결정되는 것이 아닌가 한다.
  
  6.25 남침 소식을, 고향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들은 트루만 미국 대통령은 왜 즉각 파병을 결심했는가. 6.25 남침으로 미국인이 한 사람도 죽지 않은 상태에서 왜 수만 명의 미국 젊은이들을 죽음으로 내몰게 될 전쟁을 결단했는가.
  
  이 의문을 풀기 위해 깊게 들어가 보면 결국은 미국과 트루만의 자존심과 만나게 된다. 트루만 대통령은 대낮의 날강도짓 같은 남침에 분노했다고 한다. 왜 분노했는가. 미국과 자신의 자존심이 상했기 때문이다. 그 자존심은 어디서 나오는가. 미국과 자신이 자유진영의 챔피언으로서 공산주의 팽창을 저지해야 한다는 사명감과 그 사명감에 대한 자부심에서 나왔을 것이다.
  
  영국은 미국과 같은 크기의 자존심이 없었다. 왜냐 하면 영국은 미국처럼 자유진영 전체를 수호한다는 사명감과 자존심이 없었으니까.
  
  李承晩은 고종을 타도하려는 쿠데타 모의에 관련되었다가 5년도 넘게 감옥생활을 하고 나와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게 되었다. 고종은 사람을 보내 이승만을 부른다. 여비를 보태주기 위해서였다. 이승만은 신경질을 내면서 거절한다.
  
  왕이 만나자는 것을, 더구나 돈을 주겠다는 왕을 이렇게 거부해버린 데서 이승만의 엄청난 자존심을 읽을 수 있다. 이 자존심만큼 그는 커졌고 그 자존심에 맞추어 미국을 상대하면서 한국의 국익을 확보했다. 건국과 6.25 전쟁 기간중 한국의 운명이 그런 식으로 풀린 데는 이승만의 자존심이 결정적인 작용을 했다.
  
  우리는 왜 민주화 운동을 했는가. 권력의 비위에 맞춰살아도 즐겁게 살 수 있는데 왜 굳이 정부를 비판하고 대통령에게 쓴 소리를 하다가 감옥에 가거나 직장에서 쫒겨났는가. 권력자가 권력을 남용하여 부정축재하고 약한 사람을 괴롭히는 것을 보고도 침묵하기에는 나의 자존심이, 우리의 자존심이 허용하지 않는다는 오기가 민주화 운동의 원동력이었다.
  
  국가의 자존심은 국민들의 자존심이 모인 것인데 대통령이 이를 지켜주어야 한다. 헌법에 대통령이 국민과 국가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고 못박혀 있지는 않다. 의사가 처방전을 쓸 때 인간은 반드시 공기를 마셔야 한다고 쓰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대통령이 국민과 국가의 자존심을 포기하는 것을 우리는 항복이라고 부른다. 6.25 남침을 당하여 우리가 항복하지 않은 것은 국민의 자존심(거기에 기초한 자유)과 국가의 자존심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지키려 했기 때문이다.
  
  어제 김대중 임동원 두 사람은 또 다시 국민과 국가의 자존심을 훼손하였다. 그것도 主敵이자 민족반역자로부터 국가와 국민의 명예를 훼손당했다. 김대중 대통령이 對北 특사로 보낸 임동원 특보를 김정일이 만나주지도 않아 대통령 친서를 간접적으로 전달한 채 답도 반응도 듣지 못하고 돌아온 것이다. 林특보는 '김 위원장이 중요한 지방 출장중이었기 때문에 만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대통령 특사를 오라고 해놓고 출장중이라니. 그것이 사실이라면 김대중 대통령은 씻을 수 없는 모욕을 당한 셈이다.
  
  그동안 김정일에게 굴종한다는 욕을 들어가면서까지 정성을 다해서 갖다 주고 퍼다 준 김대중 대통령에게 김정일이 한 짓이 이 수준이다. 김정일에게 어떻게 보였기에 이런 대접을 받는 것일까. 김정일이 만나준다는 확답을 받지 않고 무작정 갔다는 말인가.
  
  그렇게 무작정 갈 이유는 어디 있었나. 검찰 수사가 시작된 4억 달러 對北송금설과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시중의 말들이 있다. 林특보는 더구나 盧武鉉 당선자의 對北참모를 데리고 갔다. 당선자까지 함께 모욕을 당한 셈이다.
  
  만약 부시 대통령이 김대중 특사를 오게 해놓고 만나주지 않았다면 한국에서는 또 反美 선동이 난리를 쳤을 것이다. 민족반역자로부터 우리 대통령이 이런 수모를 당했다고 해서 분노하여 시위에 나서는 소위 시민단체가 있을까. 오히려 고소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 것은 아닐까.
  
  김대중 정부는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하겠다고 나섰다. 우리가 북한 핵문제 해결의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고도 했다. 아니, 김정일이 김대중 특사를 만나주지도 않는데 중재를 어떻게 하나. 김정일의 대변인 역할이면 몰라도.
  
  김대중, 임동원 두 사람은 국가에,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자존심과 명예를 지키내지 못한 과오에 대해서. 대통령으로서 이보다 더 큰 잘못은 없다. 내 자존심을 보상하라! 내 명예를 회복하라! 대한민국의 자존심이 울고 있다!
출처 :
[ 2003-01-30, 00:2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