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통일 전략의 개념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기조연설 요약/자유통일 대전략의 개념(趙甲濟)
  
  
  
  *"남북대결의 본질은, 민족사의 정통성과 삶의 양식을 놓고 다투는 타협이 절대로 불가능한 총체적 권력투쟁."
  
  *"개는 그 주인을 두려워하지만 주인이 그 다리를 밟으면 무는 법입니다. 어찌 어려움을 당하여 자신을 구하지 않겠습니까."(金庾信의 자주국방 정신, 三國史記)
  
  *"신라는 그 임금이 어질고 백성을 사랑하며 그 신하가 충성으로 나라를 섬기고, 아랫사람은 윗사람 모시기를 父兄같이 하니 비록 작지만 도모할 수가 없었습니다."
  
  (新羅其君仁而愛民 其臣忠以事國 下之人事其上如父兄 雖小不可謨也. 蘇定方이 唐高宗에게 한 보고. 三國史記))
  
  
  *자유통일 전략의 개념
  
  
  
  1. 자유통일은 민족사의 귀결이며, 대한민국 헌법의 명령이다(1, 3, 4,10조).
  
  2. 자유통일은 北의 공산통일 전략에 대한 생존투쟁 차원의 自救노력이다.
  
  3. 자유통일 대전략은 북한노동당정권을 민족사의 이단세력, 국군의 主敵, 인류의 公敵으로 규정한다.
  
  4. 자유통일은 노예해방 전쟁이다.
  
  5. 자유통일은 민족반역자-反인도범죄자 김정은 세력을 韓民族과 全인류 속에서 고립, 섬멸하는 전략이다. <김정은 對 (한민족+인류전체)>의 대결구도이다.
  
  6. 자유통일은 한반도의 반역 사령부를 포격하여 김정은과 그 졸개 종북세력을 동시에 無力化시키는 일종의 참수작전이다.
  
  7. 자유통일 대전략은 분단고착적 守勢的 사고를 거부하고 포용적, 공세적, 이상적 자세를 요구하는 국민운동이다.
  
  8. 자유통일은 左右를 포괄하는 높고 넓은 개념이다. 법치와 인권을 기준으로 삼아 김정은에게 반대하거나 대한민국에 반대하지 않으면 우리 편이다. 따라서 세계의 문명국가를 응원세력으로 만들 수 있다.
  
  9. 자유통일의 실천전략은 북한자유화운동이다. 북한에 세 가지를 요구한다. 김정은 몰아내라, 북한노동당 해체하라, 자유선거를 실시하라!
  
  10. 자유통일은 진실-정의-자유 위에 위대한 文明을 건설해온 대한민국主流세력의 마지막 과업이며 자유를 사랑하는 세계시민으로서의 사명이다. 태극기로 뭉치고 헌법으로 싸우고 진실로 이기자!
  
  //////////////////////////////////////////////
   *新羅는 왜 唐의 屬國이 되지 않았나?
  
   삼국통일기에 신라가 唐(당)에 병합되거나 속국이 되지 않은 것은 金庾信(김유신)으로 대표되는 지도층의 자주국방 의지 덕분이었다. 唐은 신라와 손잡고 백제 고구려를 친 뒤 신라마저 屬邦으로 만들려 했다. 이때 김유신 등 지도부가 對唐(대당)결전을 결단한 덕분에 민족통일국가를 보존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런 승부는 군인이나 군인정신을 가진 지도자가 아니면 할 수 없다.
  
   원래 唐은 백제를 멸망시킨 직후(660년) 餘勢(여세)를 몰아 신라를 치려고 했다. 태종무열왕이 이를 알아차리고 신하들을 불러 대책을 의논했다. 多美公(다미공)이란 사람이 나와 이런 제안을 했다.
  
   '우리 백성을 백제 사람으로 위장하여 도둑질을 하려는 것처럼 하면 唐의 사람들이 반드시 공격할 것입니다. 그때 더불어 싸우면 뜻을 얻을 수 있습니다.'
  
   金庾信이 '그 말도 취할 만하니 따르십시오'라고 했다. 태종무열왕은 내키지 않았다.
  
   '당 나라 군사가 우리의 적을 멸해주었는데 도리어 함께 싸운다면 하늘이 우리를 도와주겠소'
  
   이에 金庾信이 말했다.
  
   '개는 그 주인을 두려워하지만 주인이 그 다리를 밟으면 무는 법입니다. 어찌 어려움을 당하여 자신을 구하지 않겠습니까. 청컨대 대왕께서는 허가해주십시오'
  
   金庾信이 한 말은 三國史記(삼국사기)에 '自救(자구)'로 표현되어 있다. 신라가 개노릇을 하여 唐을 섬길 용의는 있다. 唐이 신라를 존중해주면(이것이 자주적 사대주의의 정신이다). 그러나 만약 唐이 크고 힘센 것만 믿고 신라의 자존심과 그 존재 자체를 무시한다면 신라는 당을 물어뜯어서라도 自救를 해야 한다는 말이다. 이야말로 신라와 같은 小國이 大國을 옆에 두고도 自尊(자존)을 지켜갈 수 있게 한 정신력의 핵심이다.
  
   신라가 臨戰(임전)태세를 갖추자 蘇定方(소정방)의 唐軍은 백제 포로들만 데리고 귀환했다. 당시는 唐의 전성기 高宗(고종) 시대였다. 고종은 '어찌하여 신라마저 치지 않았는가'라고 물었다. 蘇定方의 대답은 그대로 신라에 대한 세계 최강국의 최고군인에 의한 최고 찬사이다.
  
   '신라는 그 임금이 어질고 백성을 사랑하며 그 신하가 충성으로 나라를 섬기고, 아랫사람은 윗사람 모시기를 父兄 섬기듯 하니 비록 작지만 도모할 수가 없었습니다'
   (新羅其君仁而愛民 其臣忠以事國 下之人事其上如父兄 雖小不可謨也)
  
   仁愛忠事(인애충사), 즉 어짐, 사랑, 충성, 섬김, 이것이 신라의 公民(공민)윤리였다는 것이다. 이런 공덕심은 21세기 대한민국에서도 쓸모가 있는 국가와 국민의 윤리이다. 국가와 지도층은 국민들을 어짐과 사랑으로 대하고, 국민은 국가에 충성하며 지도층을 섬긴다. 이것은 국민국가의 이상적인 국가-국민 관계이다. 화랑도의 武士道(무사도)와 호국불교의 포용력을 뼈대로 한 신라의 국가윤리는 근대성을 지니고 있었다는 이야기이다.
  
   이런 근대성의 핵심은 자존심과 실용성이다. 金庾信의 말에서 잘 묻어나온다. 우리는 아무리 개처럼 작은 나라이지만 주인이 그 존재를 무시하면 사생결단하여 싸워서 지킬 만한 그 무엇이 있다. 그 무엇이야말로 그 무엇과도 맞바꿀 수 없는 나만의, 우리만의 自我(자아)요 自尊인 것이다. 신라 지도층의 위대성은 이런 민족적 自我를 발견하고 이를 막대한 희생을 무릅쓰고 지켜냈다는 점이다. 신라의 삼국통일 정신으로 무장해야 자유통일이 가능하지 않을까?
  
   지켜내는 방식에서 신라는 國力(국력)을 초과하는 무리를 하지 않았다. 고구려처럼 내부 단결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세계 최강대국을 상대로 國力 이상의 모험을 하다가 자멸하지 않았다.
  
   신라는 唐의 힘을 빌리고 그 唐의 패권을 인정하고 唐에 감사하려고 했다. 唐에 무모한 도전을 하지 않았다. 唐과 결전할 때도 외교적으로는 항상 유화책을 썼다. 자존심을 뱃속에 숨겨놓고 펼친 强穩(강온) 양면의 실용노선이 신라의 독립을 성취했다.
  
   오늘날 한국이 중국을 어떤 자세로 대할 것인가, 참고가 될 史實(사실)이다.
[ 2020-06-13, 16:3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