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김관진 장관에게 박수를 보냈을 때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관진 전 국방장관은 집무실에 김정일 사진을 걸어두었다. 왜라고 물으면 이렇게 답하였다고 한다. "내가 상대하는 敵將이 저 자이다. 그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매일 저 사진을 보면서 준비한다"는 요지였다. 그가 구속되었다. 김정은이 웃고 있을 것이다. 북한군이 가장 두려워하던 我軍의 장수를 구속한 것이나 倭軍이 가장 두려워하던 이순신을 구속한 것이나 무엇이 다른가? 북한의 심리전에 국군이 대응하는 과정에서 북한과 연계되거나 북한에 동조한 국내 인사를 비판하였고 그 가운데 야당이나 정치인이 있었다는 정도가 과연 정치간여이고 이게 구속 사유가 될 수 있나?
  
  지난 7년간 국방장관과 안보실장으로 안보를 사실상 책임 졌던 사람을 이렇게 무리하게 구속하는 것은 법의 정신은 물론이고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김 전 장관을 상대로 한미동맹을 운영하였던 미국의 지도부는 이런 한국을 상대로 장기적인 협력체제를 이어갈 수 있다고 생각할까. 그가 지휘하였던 군인들은 이런 식으로 당하는 상관들에 대한 존경심이 유지될까?
  
  이 좌파운동권 정권이 김관진 전 장관을 굳이 구속시키려 한 진짜 이유는 좌파, 종북 세력에 대한 그의 단호한 태도가 아닐까? 김관진 국방장관은 대한민국 바로 알리기라는 주제 하에서 자유민주주의 바로알리기, 북한 바로 알리기, 종북 바로 알리기, 현대사 바로 알리기를 정훈 교육시킨 사람이고, 좌편향 한국사 교과서 수정에 힘을 보탰던 이다.
  
  아래 글을 참고하기 바란다.
  
  *2011년 8월25일자 조갑제닷컴 기사
  
  
  金寬鎭(김관진) 장관이 이끄는 대한민국 국방부가 지난 화요일 高校 한국사 교과서의 反국가적-反헌법적-反軍的 왜곡과 편향성을 지적, 이의 시정을 교과부에 요구한 것은 국군이 국가정체성 수호에 나선 역사적 사건이다. 이는 국군에 부여된 헌법적 의무를 수행한 것이다.
  
  대한민국 헌법 제5조 2항은 <국군은 국가의 안전보장과 국토방위의 신성한 의무를 수행함을 사명으로 하며, 그 정치적 중립성은 준수된다>고 되어 있다. '국가의 안전보장'은 外敵으로부터 영토를 방위하는 임무를 포함한 보다 넓고 깊은 개념이다.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는 세력엔 북한정권과 같은 外敵뿐 아니라 북한정권의 조종을 받는 간첩, 從北세력 등 內敵도 포함된다. 국군은 헌법이 명령한 '국가의 안전보장'이란 '신성한 의무'를 다하기 위하여 내부의 敵에 대처해야 할 의무가 있다. 민주화의 열풍 속에서 개정된 헌법이, 국내외의 敵으로부터 국가의 안전을 보장하는 임무를 '신성한'이라고까지 강조하여 국군에 맡긴 것은 아직 전쟁상태가 계속되고 있는 한반도의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내부의 敵이라 함은 헌법과 국가정체성을 파괴하려는 세력을 가리킨다. 국군은 '국가의 안전보장'이란 의무를 다하기 위하여는, 정치에 개입하여선 안 되지만 정치를 알아야 한다. 특히 남북간 대결은 무장 대결과 이념대결을 겸하고 있으므로 軍은 이념전쟁도 수행해야 한다. 이런 목적으로 군에 政訓 부서를 만들도록 한 이가 國軍의 아버지 李承晩 대통령이었다.
  
   政訓은 '정치훈련'의 略字이다. 政訓은 북괴군과 북한노동당의 사상적 공세에 대응하여 국군 장병들의 이념무장을 책임진 부서이다. 문제는 입대하는 젊은이들이 학생 시절에 좌편향 교육을 받아 彼我 식별 기능이 상당히 망가진 상태란 점이다. 건전한 국가관을 가진 젊은이들을 양성, 軍에 보내야 할 학교가 문제아들을 양산, 군대에 짐을 지우고 있는 형편이다.
  
  1987년부터 본격화된 민주화 시대 이후 국방부가 이런 문제를 덮지 않고 정면에서 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金寬鎭 장관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라는 게 군 내부의 평이다. 국방부는 <고교 韓國史 교과서(현대사 분야) 왜곡·편향 기술 문제 바로잡기 제안 배경 설명>에서 <잘못된 역사교육으로 軍의 정신戰力과 安保태세가 약화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軍은 ‘지켜야 할 대상과 싸워야 할 대상’을 명확히 인식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올바른 역사의식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現 역사 교과서는 우리 장병들이 ‘무엇을 지켜야 하며, 지키기 위해 누구와 싸워야 하는지’를 혼동케 하고 있다>고 통렬하게 지적하였다. 국방부는 또 <現 고교 한국사 교과서는 입대 전 우리 젊은이들에게 대한민국에 대한 냉소적 시각과 북한에 대한 환상을 심어주고 있다>면서 <국군을 ‘호국의 干城‘이 아니라 국가발전을 저해하고 국민을 탄압해온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 설명문은 또 <왜곡된 역사 교과서를 시정하기 위해서는 軍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의 관심과 동참이 요구>된다면서 역사학자들의 편향성을 바로 잡을 代案까지 제시하였다.
  
  <현대사는 역사학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라, 이 시대를 더불어 살아온 국민 모두의 몫이다. 역사에 대한 평가는 일정한 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후세들에 의해 평가되는 것이 합당하다. 특히 현대사는 역사학자뿐만 아니라 이 시대를 몸으로 겪고 살아온 국민들의 몫이다. 그러나 現 고교 교과서는 일부 편향된 시각을 지닌 역사학자들의 주관적 평가에 치우친 내용을 담고 있어 그 폐해가 심각하다. 따라서, 소수 역사학자에 의한 ‘평가’가 아닌 안보·경제·문화·종교 ·학술 분야 등 각계 전문가가 참가하여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종합적이고 객관적인 ‘사실’ 위주로 기술되어야 한다. 역사 교과서는 자녀들에게 전해주는 우리와 우리 부모 세대에 대한 평가서이며, 미래를 위한 길잡이이다. 현 교과서는 동서고금을 통해 가장 위대한 성취를 이룬 대한민국의 성장과 발전을 부끄러운 역사로 전락시키고, 반면에 역사상 전례 없는 ‘불량국가’ 이자 국제적으로 낙인찍힌 ‘실패한 체제’인 북한을 두둔하고 있다. 즉, 이 시대의 대한민국은 ‘부자이지만 나쁜 아빠’로 폄하하고, 북한은 ‘가난하지만 좋은 아빠’로 미화하고 있다.
   ∙우리와 우리 부모세대가 ‘온갖 나쁜 짓을 다하면서 돈만 모아 놓은 파렴치한 세대’로 경멸받는 것이 과연 옳은가? 주민을 굶주리게 하고 추악한 집단으로 지탄을 받는 북한을 칭송하는 것이 옳은가?>
  
  국군이 그동안 참고 참으면서 지켜 보았던, 좌경적 역사 왜곡에 대한 참으로 통쾌한 지적이다. 現代史는 古代史와는 달리, 우리 모두가 만들어가고 체험한 이야기이다. 이런 분야를 좌편향된 國史교수나 교사들이 자신들의 전유물인 것처럼 착각, 왜곡의 특권을 누리고 있다. 국방부는 현대사 집필에 보다 많은 전문가들이 폭 넓게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국방부 설명문을 읽어보면 교과서 분석 및 바로 잡기 임무에 종사한 장교들의 영혼이 스며 있는 보고서라는 느낌을 받는다. 국방부의 교과서 수정 요구는, 헌법적 근거와 진실에 바탕을 둔, 일체의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난 것이다. 70만 군대의 뜻을 모은 이 정정당당한 是正 요구를 교과부는 가볍게 다뤄선 안 될 것이다. 金寬鎭 장관에게 박수를 보낸다.
  
  
  
  
언론의 난
[ 2017-11-13, 01:29 ] 조회수 : 4901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뱀대가리     2017-11-13 오후 1:45
언젠가, 여고생을 지리산으로 인솔, 빨찌산 위령제를 지냈다는 교사, 그리고 또 언젠가
전직육사교장이 신입윳사생도들에 대한 강의 후 , 설문조사를 했다지..
북한군이 주적이라고 생각하는 육사생 약37%, 미군이 적이라 생각하는 생도, 33%,
기맥힌 뉴스였다. 지구상 최악의 3대독재자가 통치하는 북한은 4300만을 노예로 삼고
고혈을 빠는자가 김정은이다. 이런 포악한 자에 대한 어떤 비판도 들어보지 못했다.
외히려 옹호하는 발언이 가끔씩 들려 온다. 이들의 정신상태가 왜 이러는지?
지금의 좌파들이 청와대. 그리고 국회의 반수를 점하고 있다. 이나라는 확실히 잘못
되어가고 있다. 김관진 장관은 올 곧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애국자이시다. 이분에게
쇠고랑을 채우 면서 미처 날뛰는 이 정권의 말로가 어떤것인지? 5년만 참고 기다리자.
   무학산     2017-11-13 오전 8:23
무식한 봉사가 칼춤을 추고 있다 닿는 족족 내리치고 있다 그런데도 한국당은 아가리를 봉하고 있다. 맞서 싸우기를 포기한 저들이 어떻게 우익이랴? 설사 한국당이 집권한대도 오늘의 이 봉사춤을 싹 잊고 말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저들은 거칠 것 없이 논다
한국당은 밟아도 꽥 소리도 못하는 굼벵이보다 못하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