敵將을 숭배하고 동맹국을 배신하였다가 피살된 표토르 3세 이야기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어느 나라이든 영토, 헌법, 체제 등 國基(국기)를 훼손하거나 뒤엎으려는 반역에 대해선 大逆罪(대역죄. high treason)로 다스리는데 보통 死刑(사형)으로 처벌한다. 우리 형법엔 대역죄에 해당하는  죄목이 與敵罪인데, 사형뿐이다.
    
     敵將(적장)을 숭배, 동맹국을 배신, 국민들과 군인들의 분노를 샀다가 부인이 주동한 쿠데타를 당한 뒤 비참하게 죽임을 당한 경우가 러시아의 표토르 3세이다. 그는 표토르 大帝(대제)의 딸인 앤의 아들이었다. 표토르 3세의 아버지는, 스웨덴의 칼 12세(그는 북방전쟁에서 표토르 대제와 자웅을 겨루었던 영웅이었다)의 여동생을 어머니로 둔 칼 프리드리히였다. 덴마크 령 홀스타인 공작이었다.
  
   부모가 일찍 죽어 10대에 공작인 된 표토르는 독일인들로부터 교육을 받았다. 러시아 어를 거의 하지 못하였다.
   표토르의 어머니 앤의 언니인 엘리자베스는 쿠데타로 러시아 황제가 되었다. 그는 여동생의 아들인 표토르를 러시아로 불러 황태자로 지명하였다. 엘리자베스는 1761년 12월25일에 죽었다. 표토르가 황제가 되어 3세로 불리게 되었다.
    
    엘리자베스는 생래적으로 프러시아의 프리드리히 2세를 싫어하여 러시아는 오스트리아-프랑스와 연합, 프러시아를 상대로 7년 전쟁을 치르고 있었다. 지금의 폴란드 영토인 실레지아 영유권을 둘러싼 전쟁에 유럽의 거의 모든 나라가 참여하였다. 프러시아는 영국 및 하노버와 동맹하였지만 막판에 영국이 휴전 협상을 압박, 코너로 몰렸다. 러시아 군은 한때 베를린을 점령하는 등 勝機(승기)를 잡았고 프르드리히 왕은 항복을 준비하고 있을 때 숙적 엘리자베스가 죽고 표토르가 황제가 된 것이다.
  
   표토르 3세는 어릴 때부터 독일적 환경 속에서 자라 위대한 開明군주인 프리드리히 2세 숭배자였다. 프리드리히는 대왕이라 불릴 정도로 군사적 천재였다. 표토르 3세는 황제가 되자 평소 품었던 감정대로 동맹국을 배신하고, 일방적으로 프러시아와 휴전, 평화협정을 맺었다. 프러시아는 몰락 직전에 기적적으로 구제되었다. 이를 브란덴부르그 家門의 기적이라 한다.
  
   프리드리히 大帝 숭배자였던 히틀러는 1945년 포위망이 좁혀오는 베를린의 지하벙커에서 브란덴부르그의 기적이 다시 일어나기를 바랐다. 루스벨트 대통령이 急逝하자 히틀러는 러시아 엘리자베스 황제의 죽음이 가져다 준 그런 행운이 찾아올 것이라고 여기면서 환호하였다고 한다.
  
   敵將을 숭배하고 동맹국을 배신한 표토르 3세로 인해 유럽의 판도가 바뀌었지만 그의 몰락을 재촉하였다. 항복 직전에 갔던 프러시아는 起死回生하여 오스트리아를 공격한다. 표토르 3세는 러시아 군대를 프러시아에서 철수시킨 뒤엔 러시아 군대를 프리드리히 지휘하로 넘겨 오스트리아를 압박하기 시작하였다. 180도의 배신이었다.
  
   이 무렵 표토르 3세는 프레드리히 왕에게 쓴 편지에서 '나는 러시아의 황제보다 프러시아의 장군이 되는 게 더 좋다'고 고백했다. 오스트리아 편이던 프랑스와 스웨덴은 러시아가 이탈하자 세 불리를 깨닫고 오스트리아 원조를 철회하였다. 프러시아의 역전승으로 귀결된 7년 전쟁은 프러시아를 유럽의 강국으로 밀어올렸다. 7년 전쟁은 汎세계적인 전쟁이었다. 북미와 인도에선 프러시아 편에 선 영국과 오스트리아 편에 선 프랑스가 식민지 쟁탈전을 벌이는데 결국 영국이 이겨 세계제국으로 浮上한다.
  
   표토르 3세의 배신은 영국 프러시아를 유럽의 주역으로 밀어올리고 프랑스의 쇠락을 예약하였으니 지금까지 이어지는 유럽의 세력관계를 결정한 어마어마한 사건이었다. 그 발단이 표토르의 프리드리히 숭배였다. 비유하면, 김정은 숭배자가 한국 대통령이 되자말자 김정은을 압박하던 미국 주도의 연합세력을 배신, 한미동맹을 폐기하고, 북한정권 편에 섬으로써 핵무장한 북한정권이 살고 중국이 동북아의 맹주가 되는 상황을 만드는 것과 비슷하다.
  
   표토르는 러시아 正敎의 교회 재산을 몰수하고 개신교를 지원할 태세를 보임으로써 러시아의 오랜 전통을 무시, 러시아 민중의 분노를 샀다.
    
   러시아 장교들은 그들이 어렵게 死地로 몰아넣은 프러시아를 살려준 '이상한 황제'를 용서할 수 없었다. 부모를 일찍 의의고 자란 표토르 3세는 늘 정서가 불안정한 사람이었는데, 황제가 되자 親프러시아 감정을 외교에 그대로 노출시킨 것인데 여기에 머물지 않았다. 러시아 군의 복장, 훈련, 전술을, 敵軍(적군)인 프러시아 모델로 바꾸도록 명령, 장교들을 모욕주었다. 敵將을 사모하는 軍통수권자로 비친 표토르 3세는 홀스타인 문제를 트집잡아 덴마크에 宣戰(선전) 포고, 수도 페테르부르그를 비웠다가 쿠데타를 당한다.
  
   주도자는 황비 캐서린(러시아 語로 에카트리나)과 근위대의 젊은 장교단이었다. 에카트리나는 남편이 황태자 시절에 바람을 피우자 맞바람을 피워 아이까지 낳았다. 이 아이는 나중에 황제가 되는데 생물학적 아버지는 쿠데타 때 그녀를 도운 근위대의 오를로프라는 장교였다.
  
   폐위된 표토르 3세는 그 직후 오를로프 형제에 의하여 살해되었다. 남편을 죽음으로 몰면서 즉위한 에카트리나 2세는 大帝라고 불릴 정도로 정치를 잘 하여 러시아를 유럽의 강대국으로 만들었다. 대표적인 開明(개명)군주로서 페테르부르그의 에르미타주 박물관을 만든 사람이다.
  
    표토르 3세는 敵將과 敵國의 문화에 영혼을 판 사람이었다. 러시아 군대는 프러시아 군에 못지 않는 전통과 전투력을 가졌는데 최고 사령관이 敵軍에 굴종적 자세를 취하면서 고립된 敵에 탈출로를 내어주어 다 이긴 전쟁을 망치고 敵將을 勝者로 만드니 속이 뒤집혔을 것이다.
  
   이를 쉽게 이해하기 위하여 비유를 든다면 스탈린주의자가 미국의 대통령이 된 경우나 김일성주의자(주가파)가 한국의 국가 지도부를 장악한 경우에 해당할 것이다.
[ 2018-02-09, 19:25 ] 조회수 : 370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love     2018-02-11 오후 3:52
유럽의 근세사는 ‘歷史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자는 歷史의 버림을 받는다‘는 교훈을 우리에게 주는 한편의 드라마 그 자체다.
   지유의메아리     2018-02-11 오후 2:43
표도르 3세가 그 누구하고 꼭 닮았네요 그가 누구라고 굳이 말 않해도 알사람은 다 압니다 표도르3세 그런 죽일놈이 그 옜날 러시아에 있었네요 그놈 덕뿐에 세계에서 공산주의를 처음 도입하고 개레닌 개스탈린 이런 살인마들이 선량한 러시아국민 수천만명을 죽였지요 중국에서는 개택동이가 몇천만 죽였나요 북괘의 개일성이도 한500만 죽인걸로 알고 있읍니다 표도르3세도 개도루3세로 창씨 개명합니다 개씨 종간나 개쌔끼 직에뿔끼라 자유대한민국만세
   bellgold     2018-02-10 오후 4:43
피로 맺은 동맹을 푸대접하면 그 댓가가 되돌아온다는 진리는 그냥 생겨난 것이 아니다. 지금이라도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를 깊이 되새겨보시기를 바란다. 늦기전에...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