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顯忠日) 추모 오찬(午餐)을 잡탕으로 만든 청와대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초청하여 점심대접을 하였다. 이 자리에는 애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유가족과 천안함 희생장병 유가족 등 현충일에 당연히 모시고 기려야 할 대상자 외에도 5·18 광주사태와 세월호, 군의문사(軍疑問死) 관련 가족 등 곁가지 관계자도 함께 초청됐다.
  
  이날 행사의 주제는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였다. 한국일보는 이 초청행사를 '모두 끌어 안은 청와대 보훈행사'라고 보도했다. 보훈(報勳)이라 함은 '국가의 존립과 주권수호를 위해 신체적, 정신적 희생을 당하거나 뚜렷한 공훈을 세운 사람 또는 그 유족에게 국가가 적절한 보상을 해 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사회를 위해 의로운 일을 한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는 것에 대해 나무랄 국민은 없다. 다만 희생의 격에 맞게 해야지 '모두 끌어 안은 청와대 보훈행사'를 한 것은 현충일(顯忠日) 제정의 뜻을 크게 희석시킨 잡탕 오찬이었다. 현충일을 앞두고 마련한 보훈행사라면 현충일 제정의 취지에 맞는 대상자를 초청해야지 여러 대상을 한데 끌어 모아 마을 합동 환갑잔치하듯 잡탕(雜湯) 오찬잔치를 벌인 것은 현충가족(顯忠家族)에 대한 결례요, 현충일 추모 모임을 희석시켰다는 지적을 피할 길이 없다. 현충은 고귀하고 성(聖)스러운 것이다. 아무나 범접할 수 있는 허접스러운 것이 아니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흘린 피의 성스러움이 있을 뿐이다.
  
  현충일은 1956년 6월6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현충일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국군과 경찰, 독립유공자 등 순국선열(殉國先烈)과 호국영령(護國英靈)을 추모하기 위해 지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제정 당시는 6·25 한국동란에 순국한 국군들을 위한 지정이었으나 1965년 3월30일 대한민국을 지키려다 순국한 선열을 추모하는 날로 바뀌게 됐다.1982년 공휴일로 지정됐다. 민주화 운동이나 세월호 관련 희생자와 의사자를 두고 순국선열이나 호국영령이라 부르지는 않는다. 진정한 애국과 호국의 길이 어떤 것인가를 모윤숙 선생의 시(詩)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에서 찾아 본다. 한 구절을 소개한다"
  
  "나는 죽었노라 스물다섯 젊은 나이에/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드디어 드디어 나는 숨지었도다"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 있는 국군을 보며 조국을 지키기 위해 오랑캐들과 맞서싸우다가 장렬하게 산화한 이름 모를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군이었다고 모윤숙은 흐느끼며 추모했다.
  
  "둘러싼 군사가 다 물러가도 대한민국아 너만은 이땅에서 싸워야 이긴다./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한번 버린 조국은 다시 오지 않는다.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대한민국이여!"
  
  "한번 버린 조국은 다시 오지 않는다. 다시 오지 않으리라"는 이 피맺힌 절규(絶叫)가 애국시민 가슴마다에 메아리치기를 바라며 현충일을 보낸다.
[ 2018-06-06, 15:34 ] 조회수 : 3610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지평선     2018-06-14 오후 10:28
6월 6일 국립 대전 현충원 - ㄱ대중이후 대통령이 방문 한다고 오전내내 교통 혼잡으로 유족들이 거리에서 3시간씩 고생을 했다 . 나는 그현장에서 그것을 목격 했고 촬영도 했다. 이구동성으로 6 . 25 참전 용사 순국 유족들이 문재앙을 싫어 하는 현장을 보았다. 그뿐인가 ? 나라사랑 신문에는 난데 없이 5.18 광주 폭동사태를 민주화 운동 이라고 버젓이 새로운 페지를 만들었고 , 잡탕 천지가 됐다.
   곽천     [실명인증확인]   2018-06-09 오후 2:12
"현충일"!!! 자유 민주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바친 애국자를 추모하는 날이다!!! 이자리에는 현충가족/보훈가족,외에는 자격이없다!!! 민주화운동이나 세월호사고사,의사자는 호국선렬이라고도하지않는다!!! 이들을 한자리에 앉힌것이 좌파 운동권 주사파 문재인 정권의 진짜 면모로 현충원의 호국 선렬은 대경실색,통곡할것이다!!! 문재인은 자유민주 대한민국의 국민에게 석고대죄해야한다!!! 현충일이 뭔지도 모르는 무식한 정권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