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고스톱'과 '문재인 골프'
라운딩 멤버들이 사전에 거둔 시상금을 네 홀 만에 다 나눠갖고, 그 뒤엔 많이 딴 사람으로부터 다시 돈을 빼앗아 나눠먹는 기형적 룰이 '문재인 골프'다.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요즘 골프장에서는 이름하여 '문재인 골프'란 골프 게임이 유행이다. 경기 룰은 이렇다. 내기 골프를 하기 위해 라운딩 멤버 4명이 각각 10만 원씩 거출하여 시상금(施賞金)을 확보한다. 경기 성적에 따라 파를 한 사람에겐 5만 원, 보기를 한 사람에겐 3만 원, 더블 보기를 한 사람에겐 2만 원, 합계 10만 원을 지불한다.
  
  이렇게 하면 네 코스를 돌고 나면 거둔 시상금은 거덜이 나고 만다. 시상금이 거덜나면 다른 사람들로부터 다시 받아 내는 변칙적 경기 방식이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며 18홀을 돈다. 결론은 아무런 대책도 없이 모은 시상금을 탕진한 뒤 가진 자로부터 다시 가져가는 기형적 룰(RULE)이다. 시행착오를 거듭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풍자하는 골프 경기의 일종이다.
  
  한때 '전두환 고스톱'이 유행한 적이 있다. 고스톱이란 도박게임에서 싹쓸이를 했을 때 피(껍데기) 한 장만 빼앗아 오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유리한 패를 아무것이나 가지고 오는 변칙이다. 예를 들어 광(光)을 한 장 가지고 있는 사람이 상대방 두 사람으로부터 각각 한 개의 광(光)을 빼앗아 가지고 와서 3점을 만들어 먼저 나 버리며 승자가 되는 것이다. 승자(勝者)에게 부여한 변칙적 월권이다.
  
  어느 시대에나 그 시대상을 풍자하는 유행어가 떠돌았다. 풍자(諷刺)는 어떤 부정적 상황을 말할 때 직접적으로 표출하지 않고 해학(諧謔)을 곁들여 빙 둘러서 말하는 것이다.사회나 개인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문재인골프나 전두환 고스톱은 경기룰을 제대로 지키는 건전한 스포츠로 볼 수 없다.
  
  
[ 2018-07-08, 06:52 ] 조회수 : 379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