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외교관들 시국선언 “문재인 정권의 국가안보 유린행위를 탄핵한다”
“현정부 관료집단, 부끄러운줄 알라!”

李知映(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전직 외교관들이 시국선언에 나섰다.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 모임’(이하 나라사랑모임)은 30일 발표한 시국 선언문에서 문재인 정부에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폐기 ▲남북군사합의서 폐기 ▲한미동맹 흔드는 행위 중단 및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강화 ▲북한 인민을 참혹한 질곡에서 구할 것을 요구했다.

나라사랑모임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셈(ASEM) 참석 등 유럽순방 후 귀국해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유럽 정상들로부터 폭 넓은 지지를 받았다’는 발언으로 국민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를 받았다는 발언과는 반대로 “주요국 정상과 51개국 정상이 모인 아셈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 과정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엄격히 준수할 것임을 재확인하였다”는 것이다.

이어 “아셈은 북한에 핵무기·생화학무기·대륙간 탄도미사일 폐기를 촉구하고 북한정권의 인민에 대한 인권탄압을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채택했다”며 “유럽을 통해 대북제재를 약화시키고자 했던 문 대통령의 김정은 추종외교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비판했다. 

나라사랑모임은 “북한 정권이 비핵화를 위한 실효적 조치를 취하지 않는 상황에서 추진하는 제재 완화는 북한의 비핵화에 역행하며, 북한의 핵 보유를 돕는 이적(利敵)행위”라며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돕는 처사가 “대한민국을 국제사회 최고 규범을 무시하는 국가 중 하나로 만들면서 국격을 크게 추락시키는 결과를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라사랑모임은 현 정권의 이러한 행태에 저항하지 않는 현직 관료들의 행태도 꼬집었다. 이들은 “현정부의 관료집단은 국가존망에 관련된 위헌적 정책결정에도 저항하지 못하고 있다”며 “후세들에게 부끄러운 행동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질책했다.

이들 전직 외교관들은 “국익을 앙양하기 위해 평생을 바쳐왔다”며 “위기에 처한 조국 수호를 위해 문재인 정권의 불순한 음모를 저지하고자 작은 힘이나마 보태며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 모임'의 시국선언문 전문(全文).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모임 시국선언■

<< 문재인 정권의 국가안보 유린행위를 탄핵한다 >>

문재인 대통령은 10.23 국무회의에서 ‘9.19 평양공동선언’과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합의서’를 비준했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은 대한민국 헌법 정신과 그 기본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절차적으로도 위헌이며, 이 비준은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명백한 독단적, 독재적 결정이다. 

문 대통령은 제12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 등 8일간의 유럽순방을 마치고 10.21 귀국한 후, 그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유럽 정상들로부터 폭 넓은 지지를 받았다고 하여, 현지 반응과 크게 괴리된 발언을 함으로써 국민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이번 순방 중 문 대통령은 주요국 정상을 만날 때마다 ‘대북제재 완화’를 설득하려 했으나 성과가 없었다. 이와 반대로 주요국 정상과 51개국 정상이 모인 아셈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 과정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를 엄격히 준수할 것임을 재확인하였다.

아셈은 핵무기뿐 아니라 생화학무기, 대륙간 탄도미사일의 폐기를 북한에 촉구하는 한편 북한정권의 인민에 대한 인권탄압을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채택하였다. 이로써 유럽을 통해 대북제재를 약화시키고자 했던 문 대통령의 김정은 추종외교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북한 정권이 비핵화를 위한 실효적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는 상황 하에서 제재 완화를 추진하는 것은 북한의 비핵화에 역행하면서 북한의 핵 보유를 돕는 이적행위이다.

문재인 정권이 절대다수의 정상국가 대열에서 이탈하여 국제강행규범인 유엔안보리의 북한제재 결의를 무력화시키면서, 유엔참전국 전체와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정전협정당사국이 된 미국과 참전국 입장을 무시하고 NLL 주변 환경 변경조치 등 불량국가 북한을 돕는 처사는 대한민국을 국제사회 최고규범을 무시하는 국가 중 하나로 만들면서 국격을 크게 추락시키는 결과를 자초하게 될 것이다. 

현정부의 관료집단은 국가존망에 관련된 위헌적 정책결정에도 저항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태도는 후세들에게 부끄러운 행동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이에,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려고 노력했고 작금의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는 전직 외교관들은 문재인 정권의 외교와 국가안보에 대한 위험한 행위가 나라의 근본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우려하는 한편, 이러한 외교적 자해행위를 지속할 경우 심각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것임을 경고하면서 아래와 같이 촉구한다.

1.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폐기하라.   
 
- 김정은은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일주일 전인 4.20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핵무기는 만능의 보검이며, 후손 만대까지 우리를 지켜줄 확고한 담보”라고 강변하였다.

- 북한의 이러한 대외발표는 북한이 핵보유국임을 인정받은 후 비핵화 협상에 임하겠다는 의도를 전 세계에 공표한 것과 다름없다. 그럼에도 문재인 정권은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북한의 위장 평화 전술에 장단을 맞추고 나아가 우리 국민의 안보의식을 허물고 있다.

- 판문점 선언에서 규정한 종전선언은, 6.25전쟁이 유엔안보리 결의 제82호에서 밝힌 바와 같이 북한의 남침에 의해 발생한 것임을 북한이 명백히 시인하고, 전쟁 도발의 책임문제와 재발 방지문제, 아울러 존재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국군포로와 납북된 민간인들의 송환문제 등을 우선적으로 해결한 후에 해야 한다.

- 미국은 유엔회원국을 대표한 휴전협정 서명 주체이므로 종전선언을 추진하려면 미국과 협의하고 미국의 동의를 얻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러한 조치가 선행되지 않는 종전선언은 유엔회원국의 집단안전보장 권능에 도전하는 행위이며 나아가 한미동맹 파기를 획책하여 온 북한정권의 음모에 동조하는 이적행위이다.

2. 남북군사합의서를 폐기하라.

-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는 유엔군 사령부의 권능을 무시한 일방적 조치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안보주권을 포기하는 반헌법적인 행위로서 우리 국군의 군사방어능력을 의도적으로 약화시키는 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 이에 우리는 ‘남북군사분야합의서’에 대한 10.18 성우회의 입장을 지지한다.

- 특히, 서해북방한계선(NLL) 주변 환경변경과 관련하여, 유엔군사령관이 획정한 NLL 관련 사항은 유엔군사령부와의 사전 협의와 합의가 필수적이다.

- 이러한 변화에 따른 동 지역 분쟁고조 위험과 수도권 지역에 대한 안보 취약성 확대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며 이의 변경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3. 한미동맹을 흔드는 행위를 중단하고 한·미·일 안보협력체제를 강화하라.

- 민족공동체라는 미명하에 한미동맹을 파기하게 되면 우리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공적이 되어 국제사회의 엄중한 제재를 자초하게 될 것이다.

- 북한의 비핵화에 앞서 대북제재를 완화하자는 문재인 정권의 주장은 ‘핵포기 이전 대북제재 완화는 없다’라는 국제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받은 유엔 결의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현재 진행 중인 미북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방해하는 것이다.

- 문재인 정권은 지난 1년 반 동안 사드배치 지연,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  불참, 북한 비핵화에 앞선 대북제재 완화 주장 등 한미동맹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조치와 행동을 취함으로써 한국정부의 진정한 의도에 대해 미국 국민과 정부의 의혹을 키워왔다. 

- 한미동맹은 6.25전쟁 이후 한반도에서 전쟁재발을 방지하고 우리 경제 발전의 밑바탕이 되어 왔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임을 재인식하면서, 한미 양국이 신뢰와 정책 공조 하에 한미동맹을 강화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 

- 문재인 정권이 취하고 있는 반일(反日)정책은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안보와 성장 및 발전의 버팀목이 되어온 한•미•일 3각협력을 무력화시키려는 북한정권의 일관된 책략에 동조하는 것이다.

- 북핵문제와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및 인권존중과 법치주의라는 가치관을 공유하는 한•미•일 협력체제를 시급히 복원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4. 북한 인민을 참혹한 질곡에서 구하라.

- 현재 북한 인민은 수시로 집행되는 총살형의 공포에 떨면서 수십만 명이 정치범수용소에 수용되어 짐승 같은 삶을 살고 있는, 현 시대 최악의 폭정에 시달리고 있다. 김씨 3대 세습정권은 인간의 공포심을 악랄하게 이용한  폭압정치를 통해 백성들의 인간다운 삶을 무참히 짓밟고 있다.

- 유엔총회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하면서 ‘가장 책임 있는 자’의 국제형사 재판소 회부를 지난 4년간 안보리에 촉구함으로써 인권유린에 대한 김정은의 책임을 명확히 하였다.

-  우리는 문재인 정권이 2016년 9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북한인권재단을 조속히 활성화시키고, 남북대화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제기할 것을 촉구한다. 북측에 지속적으로 북한인권문제를 제기하고 비상한 관심을 가지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 수호자의 책무이다.


북한 3대 세습정권은 지난 70년 동안 추호의 흔들림 없이 적화통일노선을 추구해 왔다. 그들은 한반도가 노동당 기치 아래 하나의 정부로 통합될 때 만이 평화가 온다는 일관된 거짓선전으로 적화통일의 목표를 버리지 않고 있다.

지난 9월 문재인 ‘남측’ 대통령은 김정은과 희희낙락하며 북한 노동당 중앙당사 벽면에 그려진 한반도 지도와 그 지도 상단에 위치한 노동당 기치를 배경으로 삼아 사진을 촬영함으로써 북한 노동당이 주도하는 연방제 통일을 지향한다는 이미지를 연상하게 만들었다.

현재 문재인 정권은 우리의 적대세력과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려고 광분하고 있고 그 군대는 청와대의 눈치만 보고 있는 형국이다.

대한민국을 엄습하고 있는 이러한 위급한 안보상황 아래, 국익을 앙양하기 위해 평생을 바쳐온 우리 전직 외교관들은 위기에 처한 조국 수호를 위해, 문재인 정권의 불순한 음모를 저지하고자 작은 힘이나마 보태며 함께 나아갈 것임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언한다.

2018년 10월 30일

공선섭 권영진 김구동 김동연 김석우 김영기 김영철 김옥주 김의식 김일만 김종록 김종만 김중근 김충경 김형대 노영우 도영석 박동순 박세규 박희주 배점철 변승국 송종환 오영환 우종호 이상구 이석조 이인호 이정수 이재춘 이종일 이창우 임대용 장기호 전순규 정동일 정순석 정영채 정진호 조원일 진관섭 채원암 최기출 최동진 최병구 최승호 최 용 최조영 천인필 홍승목 황길신 (총 51명)


『Denounc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Blatant Trampling of National Security』

President Moon Jae-in ratified the “September 19 Pyeongyang Joint Declaration” and the “Agreemen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Panmunjom Declaration in the Military Domain” during the meeting of the State Council on October 23. The Panmunjom Declaration and the Pyeongyang Joint Declaration not only violate the spirit and the fundamental principles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but are procedurally unconstitutional, and their ratification represents a unilateral and despotic decision in clear disregard of the people and their National Assembly.   

Following his return on October 21 from an eight-day tour of Europe including participating in the 12th Asia-Europe Meeting (ASEM), President Moon mystified the Korean people by stating that his Korean peninsula peace process had received widespread support from European leaders, contrary to the actual reception received abroad.

Throughout the visit, President Moon attempted to convince each foreign leader to “ease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with little success. In contrast, the 51 leaders of countries taking part in the ASEM Summit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adherence to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on North Korea until the nation chooses to initiate procedures to implement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CVID) of its nuclear program.

ASEM called upon North Korea to abandon not only its nuclear weapons but biological and chemical weapons and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and adopted a presidential statement denouncing the North Korean government’s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its own people.  As a result, President Moon’s servile diplomacy towards Kim Jong-un aimed at weakening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in Europe has fueled doubt on Korea’s national identity amo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th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aking no concrete actions towards denuclearization, attempts to relax sanctions counteract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and amount to subversive action that aids North Korean possession of nuclear arms.

The Moon administration’s actions to abet the rogue state of North Korea by breaking ranks from the great majority of normal nations to undermine the UN Security Council’s resolutions for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countering accepted international norms, thereby ignoring the positions of all nations who contributed to the United Nations Command in support of Korea and  that of the United States as the sole signatory party of the armistice, representing all UN members and the Republic of Korea, as well as by forcing changes in the NLL environment, threaten to brand Korea as a violator of paramount international norms and severely undercut Korea’s stature in the world.

The current government’s bureaucratic body is failing to mount any resistance to such unconstitutional policy decisions that will impact the survival of our nation. They must realize that such behavior brings shame upon themselves for our future generations.

In light of these circumstances, former members of the foreign service who have toiled to raise Korea’s national prestige and whose thoughts are foremost on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in concern that the Moon administration’s actions threatening diplomatic and national security are shaking the fundamental foundations of our nation, and to warn that sustaining such diplomatic self-sabotage will be met with serious resistance from the people, strongly urge the following.


1. Abolish the Panmunjom Declaration and the Pyeongyang Joint Declaration

- A week prior to the North-South Panmunjom summit meeting, Kim Jong-un declared during the April 20 Worker’s Party meeting that “nuclear weapons are a treasured sword that will guarantee prosperity and happiness for generations to come.”

- Such open statements by North Korea amount to a declaration of its intentions to first be acknowledged as a nuclear state before taking part in any denuclearization talks. Howev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ontinues to corroborate North Korea’s sham peace strategy with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and the September 19 Pyeongyang Joint Declaration, further degrading the Korean people’s commitment to national security.

- A formal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Korean War as prescribed in the Panmunjom Declaration must first be preceded by the clear admission by North Korea on its attack across the border as the cause of war as declared by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82, and solutions for assigning responsibility for repeated provocations as well as the for return of ROK Army prisoners of war and civilians held by North Korea, charges that the regime still denies.

- The United States being the sole signatory to the armistice representing UN member states as well as the Republic of Korea, any formal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Korean War must take place with coordination and agreement with the U.S. A declaration that circumvents these processes is tantamount to challenging the UN’s authority for collective security and colluding with the North Korean regime’s scheming towards breaking apart the Korea-U.S. alliance.


2. Abolish the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

- The “Agreemen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Panmunjom Declaration in the Military Domain”, signed as a subsidiary agreement to the Pyeongyang Joint Declaration, is a unilateral measure that ignores the authority of the UN Command and an unconstitutional measure that surrenders Korea’s national security sovereignty, and can only be interpreted as actions that intentionally impair our military’s defensive capabilities. We thereby declare our support for the position taken on October 18 by the Society of Retired Generals regarding the agreement.

- Regarding the changes to the Northern Limit Line (NLL) and its environment, any measures related to the NLL that has been installed by the UN Command must be coordinated with prior agreement with the UN Command.

- We express our sincere concern for the effect of these changes on exacerbating the conflict in the region and undercutting our defensive posture for the metropolitan region, and strongly urge that these changes are immediately suspended.


3. Seize activities that subvert the Korea-U.S. Alliance, strengthen the Korea-U.S.-Japan security partnership framework

- Breaking the Korea-U.S. alliance in the name of ethnic reunification will make Korea the common enemy of not only the United States but the entire world, leading to serious censure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The Moon administration’s stated intention to relax sanctions before denuclearization is a direct affront to the UN resolution back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clearly states that “no economic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can precede denuclearization”and will hobble negotiations on denucleariz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currently underway.

- The Moon administration has carried out a series of actions negatively impacting the Korea-U.S. alliance over the past year and a half, including delaying the deployment of THAAD, refusing to take part in the American missile defense system, and attempting to relax sanctions before clear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thereby sowing distrust among the American people and their government on the true intentions of the Korean government.

- It must be reaffirmed that the Korea-U.S. alliance has served as the undisputable bedrock for preventing wa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for the development of Korea’s economy following the Korean War, and the alliance should be further strengthened based on trust and policy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 The anti-Japanese stance being taken by the Moon administration amounts to collaboration with the North Korean regime’s strategy for eroding the Korea-U.S.-Japan partnership, which has provided strong support for Korea’s national defense, growth and development.

- We urge the restoration of the Korea-U.S.-Japan cooperative framework, in which all partners share common values respecting democratic ideals, the market economy, and respect for human rights and the rule of law, in order to achieve a solution to the North Korea nuclear and human rights problems.


4. Save the people of North Korea from their shackles of despair

- The people of North Korea live under the constant fear of summary executions, with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forced to live the lives of beasts in prison camps in what is undoubtedly the most gruesome dictatorship today. The three generations of the Kim regime have viciously trampled the lives of the people of North Korea under a crushing totalitarian rule that takes vile advantage of the power of fear.

- In adopting its resolution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the UN General Assembly has called for referring the party most responsible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making clear the personal responsibility of Kim Jong-un in the human rights violations taking place in North Korea.

- We demand that the Moon administration promptly activate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Foundation in accordance with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 passed in September of 2016, and raise the issue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during dialogues with the North. It is the duty of the guardian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to continuously emphasize the issue of human rights to the North Korean regime and take a keen interest in this important issue.


The three generations of North Korea’s hereditary regime have unerringly adhered to the principle of North Korean-led unification over the past 70 years. North Korea has not abandoned its goal of forceful reunification, holding fast to their propaganda that only when the Korean peninsula is united under the banner of the Workers’ Party in a single government will there be peace.

In September, President Moon Jae-in of the “South”, in blithely posing for a photograph with Kim Jong-un before a backdrop of the map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flag of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at the party headquarters, created an image of seemingly supporting a reunification under a federal system led by the North’s Workers’ Party. 

The Moon administration is furiously bent on building an intimate relationship with our enemy, and the nation’s military only looks upon the Blue House with timidity.

In light of this grave threat to national security that has befallen the Republic of Korea, we, as former members of the foreign service that have dedicated our entire lives to the betterment of our national interests, hereby declare before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that we shall strive to do our part in resisting the subversive machinations of the Moon administration and protect our nation in these trying times.

October 30, 2018

This declaration is endorsed by 51 former senior officials of the Korean Foreign Service.



[ 2018-10-30, 18:41 ] 조회수 : 4275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opine     2018-11-04 오후 10:35
The Moon Regime always arbitrarily attributes its self-righteous, but unconstitutional in reality, actions to following or implementing the ChotBul Commands. Then we have to ask what the ChotBul Commands are so that we decide whether we ratify or deny the Regime's actions. The primary command, as we all are aware, is that ROK shall be a nation which does not render itself ashamed. Are the Regime's actions in accordance with the primary command? Obviously the Regime's actions are not following the Commands. Nonetheless the Regime strongly claims it follows the Commands. Now all of us realize the truth. All of us have to gather altogether and shout "We were cheated! The ChotBul was a scam!"
   지평선     2018-11-02 오전 11:29
넓은 세상을 경험한 분들의 안목이 역시 다르네요.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입니다 . 시작이 절반 이라고 ~
다른 지식인들 교수 . 법조 외 사자 붙은 사람들 아직도 판단이 안서는가 ?
국회 . 고위 공무원들 - 비 굴하게 살지말고 , 나라를 지키는 일에 앞장 서시오.
   돌짱     2018-11-02 오전 7:51
주사파 좌빨들의 거짓선동과 아둔한 국민들의 촛불폭동에 쫄은 국개의원들에 의해
현직대통령이 탄핵당하고,
권한에도 없는 헌재에 의해 현직대통령이 파면당하고,
좌빨들에 의해 대한민국이 불법으로 찬탈당해도 탱자탱자 하고 있었는데...
시국선언을 한다고 문재인좌빨불법정부가 눈썹하나 까딱 할까요 ?

형법에도 없는 묵시적 청탁과 뇌물이란 죄목과
형법에도 없는 국정농단이란 죄명을 만들어 현직대통령을 옥살이를 시키고,
국정운영을 한 애국보수정치인들을 감금시키는 문재인불법좌빨정권이
시국선언 한 전직외교관 47명을 구속시키지 않으려는지...심히 걱정되는군요.

지금은 시국선언이나 하고 있을 한가한 때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지키지 못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라면... 빼았겨도 쌉니다.

조국의 해방과 6.25전쟁의 위기에서 그랬듯이...
자정력을 잃어버린 대한민국은, 동북아에서 패권을 유지하기 위해 지정학적 이유로
한반도를 절대로 포기 할 수 없는 미국에 의해 정리 될 겁니다.
   기본정석     2018-10-31 오후 5:54
문씨네는 갈데까지 가봐야 아는놈들이다...
박그네는 좀 모잘랐지만 이놈들은 지독히 영학하여
자기 꾀에 자기가 속아 넘어 갈거다.ㅎㅎ
비참한 말로가 보이는구나.
머지않아 감방에서 옛날 대통령들의 동기회가 생길듯.
소위 대통령 감방 동기회...
1기 전모씨.2기 노모씨.3기 박모여인.4기 이모씨.
5기..현재 촬영중 조만간 개봉박두...감방갈때 5천만관객 시청예정..
으아 기대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