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같은 생각'-트럼프 앞에서 일단 正常으로 돌아간 듯한 문재인!
"지금은 금강산 개성 이야기할 때가 아니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새벽(한국 시간, 현지 시간으론 11일)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기자들에게 공개된 모두 발언에서 文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듣기 좋아하는 말만 골라서 하는 듯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하고싶은 말을 직설적으로 하여 한미동맹의 균열을 일단 봉합한 것으로 보였다. 문 대통령은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시작된 단독회담 모두 발언에서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차 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면서 "(다만) 하나씩 밟아서 나가야 될 것이다. (3차 정상회담에)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했다. 그는 또 "현 수준의 對北제재는 적정하다"며 "對北제재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했다. 북한과 스몰딜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 시점은 빅딜을 이야기하는 중"이라고 잘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이런 요지의 이야기를 했다.
  
  "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결코 실망할 일이 아니라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다. 이제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또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전망을 주는 게 중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그 비핵화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다. 그 다음에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할 것이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래와 같이 말하였다.
   "북한과의 관계에 진전이 있었다. 김정은을 잘 알게 됐고, 진심으로 존경하는 사람이다. 이제 시간이 흐르면서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다. 문 대통령도 이 점에 동의할 것이고, 문 대통령과 이 현안을 논의할 것이다. 앞으로 북한과 추가 회담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논의할 것이다. 다시 한국의 정부와 모든 분에게 안부를 전한다. 김정은과 북한 주민에게도 안부를 전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對北 제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對北 지원 문제를 논의할 것이냐’는 기자들 물음에 "적절한 시기가 되면 지원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適期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適期가 되면 北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제대로 합의가 이뤄지면, 즉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이러한 지원을 할 수 있다. 일본, 미국, 중국, 러시아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제재 해제 문제를 논의할 것인가, 비핵화 때까지 제재를 유지할 것인가’란 물음에 "계속해서 對北제재는 유지될 것이다. 제재를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이행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는다. 현 수준의 제재는 적정한 수준의 제재라고 생각한다.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못을 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몰딜이 있을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여러 스몰딜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현 시점에서는 빅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빅딜이란 핵 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언론 발표문에서 문 대통령이 제4차 남북 회담에 대하여 설명하였고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하였는데 미국 대통령은 사의를 표했다고 했다. 톱다운 방식에도 합의하였다고 했다.
  
  문재인 지지세력이나 김정은이 바라는 뉴스는 나오지 않았다. 트럼프의 페이스에 문 대통령이 따라간 듯한 회담이었다. 가장 큰 뉴스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의 對北강경 노선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는 점일 것이다. 김정은은 화가 난 상태로 며칠을 갈 것 같다.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언론 발표문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담대한 비전과 지도력으로 한반도 문제의 최종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평가하고 지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적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해 지금까지 진전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차기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갈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한해달라고 초청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했다.
  
  한편, 양 정상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 관계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 언급하였고, 트럼프 대통령은 영웅적인 노력으로 수많은 인명을 구조한 한국의 초기 대응 인원들의 용기를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이 산불 진화에 기여함으로써 한미 동맹의 유대를 과시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 2019-04-12, 04: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