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계속되는 JTBC의 ‘5·18 코미디’
‘헬기 타는 걸 봤다’는 사람을 ‘전두환 광주행’ 목격자로 만든 손석희

金永男(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5·18과 관련한 JTBC의 황당한 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JTBC는 지난 3월 1980년 당시 미 육군 501정보여단 군사정보관으로 활동했다는 김용장씨를 인터뷰했다. 김씨는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5월 21일 광주를 방문해 비밀 회의를 갖고 ‘사살 명령’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주장을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도 되풀이했다.

JTBC는 16일에는 <“80년 5월21일 전두환 광주행” 목격자 첫 진술>이라는 제목을 달고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이었던 오원기씨의 인터뷰를 내보냈다. 오원기라는 사람은 21일 오전 전두환 사령관이 미 8군 용산 헬기장에 오는 것을 봤다고 주장했다. JTBC는 김용장씨가 5월 21일 정오쯤 전두환이 광주에 도착했다라고 증언(?)했으니 오원기는 전두환이 광주로 가는 것을 본 ‘목격자’라고 포장했다. 그러나 인터뷰에는 전두환이 광주로 갔다는 것을 뒷받침할 내용이 하나도 없다.

손석희 앵커는 이날 인터뷰를 다음과 같이 시작했다. “1980년 5월 21일 오전에 헬기를 타고 광주로 가는 전두환 씨를 직접 봤다는 진술, 이번에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오원기 씨가 지금 스튜디오 제 옆에 앉아계십니다.”

그는 이어지는 질문에서 “5월 21일 오전 10시 30분경에 헬기를 타고 광주로 가는 전두환 씨를 봤다. 직접 두 눈으로 봤다. 어떤 상황이었는지 말해달라”라고 했다. 이에 오원기씨는 “부대장이 ‘용산헬기장 빨리 가자’고 해서 갔더니 헬기는 대기하고 있었고 거의 동시에 全 사령관도 거의 동시에 도착했다”고 했다. 오씨는 전두환 사령관이 경호와 수행부관도 없이 헬기장으로 왔으며 헬기에도 혼자 탑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두환 사령관이 “자기 측근들한테도 감추고 싶었던 것 같다”고도 했다.

손석희 앵커는 오원기씨의 주장이 김용장씨의 주장을 뒷받침한다고 인터뷰를 이어갔다. 손석희 앵커는 “그날 나는(오원기) 떠나는 것을 봤는데 이 양반(김용장)은 내렸던 것을 얘기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 것 같다고도 했다.

이 인터뷰는 제목과 기사 첫 문장부터 잘못됐다. 오원기는 ‘전두환 광주행’의 목격자가 아니다. 백 번 양보해 제목을 붙인다면 “‘헬기장에 온 전두환’ 목격자 등장” 정도가 될 것이다. 그럼에도 손석희 앵커는 “광주로 가는 전두환을 두 눈으로 직접 봤다”라는 식으로 오원기씨를 포장했다. 오원기씨는 헬기에 탑승한 것만 보고도 광주로 가는 것을 아는 신기한 재능을 가진 사람인가?

오원기씨는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말을 안 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용장씨의 증언이 없었다면 나서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손석희 앵커는 “사실 김용장씨의 증언이 없었다면 가는 거 봤다라는 것만 가지고 또…”라고 했다. 이에 오원기씨는 “그렇죠, 내리는 거 봤냐 그러면 할 말이 없는 것이고”라고 했다.

이 문답이 이 인터뷰의 핵심이다. 그는 전두환 사령관이 광주로 가는 것을 본 적이 없다. 헬기에 타는 것만을 봤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JTBC는 그가 ‘전두환 광주행’ 목격자인양 시청자들을 우롱했다.

이 인터뷰에는 이외에도 황당한 내용이 많이 담겨 있다. 손석희 앵커는 ‘본 사람이 전두환인 것을 어떻게 확신하나’라는 질문을 했다. 오원기씨는 “회식자리에서 많이 봤다”고 했다. 그는 어떤 회식자리였느냐는 질문에, “기업하는 사람들, 스폰해서 무슨 옛날에 요정에서도 모이고 또 아니면 무슨 고급식당에서도 하고 그러면 자주 봤죠”라고 했다. 그는 당시 신동만 706보안부대장의 운전병을 했기 때문에 이런 일을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다른 사람을 전두환으로 착각했을 가능성은 “0.1%도 없다”고 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오원기 인터뷰 전문을 소개한다. (출처: JTBC)

////////////

[인터뷰] '80년 5월 21일 전두환 광주행' 목격자 첫 진술
[JTBC]  입력 2019-05-16 21:40 수정 2019-05-16 23:01

■ 인터뷰의 저작권은 JTBC 뉴스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20:00~21:20) / 진행 : 손석희

[앵커]

보신 것처럼 1980년 5월 21일 오전에 헬기를 타고 광주로 가는 전두환 씨를 직접 봤다는 진술, 이번에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오원기 씨가 지금 스튜디오 제 옆에 앉아계십니다. 어서오십시오. 어디서 근무하셨는지부터 정확하게 말씀을 해주셔야될 것 같습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서울 대방동에 위치한 공군본부 보안부대에서 1978년 10월부로 배속을 받아서, 1981년 4월 30일 제대할 때까지 근무하였습니다.]

[앵커]

군 생활을 내내 거기서 하신 것이고 정확하게는 공군 706보안부대, 부대장의 운전병을 하셨죠?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1호차 운전병이었습니다.]

[앵커]

보통 군대에서는 1호차라고 부르죠, 그 부대장의 차를. 거기서 근무하셨다는 증거 같은 것은 물론 다 가지고 계실 테고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병적 증명서에는 그런데 입대 날짜하고 계급하고 나오는데, 떼어봤는데 배속된 부대의 기록까지는 안 나오더라고요.]

 
'광주 가는 전두환, 직접 봤다' 증언…당시 상황은?


[앵커]

그렇습니까? 그러면 아무튼 그 당시 신동만 보안부대장이 '맞다. 오원기 씨는 내 운전병이었다'라고 또 증언을 해주셨기 때문에 그것은 더 말씀 안 드려도 될 것 같고요. 5월 21일 오전 10시 30분경에 헬기를 타고 광주로 가는 전두환 씨를 봤다. 직접 두 눈으로 봤다. 어떤 상황이었는지 좀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오전에 우리 부대장 출근하시고 얼마 안 있어서 호출이 와서 부대장님 모시고 '용산헬기장 빨리 가자' 그래서 갔더니 헬기는 대기하고 있었고요. 공군 헬기고요. 그리고 도착하는 거의 동시에 전 사령관
도 거의 동시에 도착했어요.]

[앵커]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네.]

[앵커]

용산헬기장이라는 것은 미군부대 헬기장을 말하는 것입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미8군 영내에 있는.]

[앵커]

그 전두환 씨는 어느 쪽에서 온 것인지 아십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글쎄, 원래 움직일 때 경호차량 2대가 경호를 하거든요. 3대가 움직이는데 그냥 차 1대에 혼자 타고 왔어요. 운전사하고…]

[앵커]

경호차량 없이?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없이요. 수행부관도 없이요.]

[앵커]

그런가요? 그런 경우는 거의 드물다고 봐야 되겠죠?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영내 이동만 할 때만 그런 것이죠.]

[앵커]

아 영내 이동. 그렇다면 그 근처에 국방부가 있지 않았습니까? 거기서 왔을 가능성이라든지?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럴 확률이 높죠. 거의 길 하나만 건너면 8군하고 국방부하고 붙어 있으니까.]

[앵커]

당시 그랬습니다. 길 하나 건너면 정말 바로 붙어 있었으니까. 그런데 왜 공군 헬기를 탔을까요? 육군 헬기도 있었을텐데?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아마 제 생각인데 고급 기종이에요. 그 온 헬기가. 그러니까 아무데나 쓰는 기종이 아니고 귀빈 수송용 헬기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정확하게 기종은 UH-1H 아니었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제가 M인지 M기종도 있다고 들었는데 하여간 그 당시에 최고급 기종으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습니까? 아까 리포트 보니까 진청색, 그러니까 공군 헬기는 색깔이 육군 헬기하고 다르잖아요. 진청색 색깔이었다. 그러면 그 헬기를 타고 혼자 내려갔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혼자 탔어요.]

[앵커]

다른 사람 동행은 없었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없었어요.]

[앵커]

경호원도 없었어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없었어요.]

[앵커]

그런 경우는 보안사령관이 움직이는데 그런 경우가 있었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영내라고 생각했겠죠. 왜냐하면 영내기 때문에 특별한 무슨 경호인력이. 그리고 필요 없다고 생각도 했겠지만 그만큼 보안을 요하는 사항이 아니었을까.]

[앵커]

그 당시에.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자기 측근들한테도 감추고 싶었던 것 같아요.]

[앵커]

신동만 보안부대장이 이제 모신 분이잖아요. 그때 헬기장으로 가면서 같이 갈 수도 있다고 얘기했다는데.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런 것으로 저도 알고 있었어요.]

[앵커]

같이 가는 것으로.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왜냐하면 공군 헬기기 때문에 공군 헬기 편을 우리 부대장이 마련을 했다면 목적지까지 같이 동행하는 것이 그것이 말하자면 통상적인 것이거든요, 수행하는 것이. 그런데 동시에 도착해서 한 1분 정도 이렇게 몇 마디 서로 나누고서는 혼자 그냥 쓱 타고 바로.]

[앵커]

무슨 말을 하는지 혹시 들렸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거는 안 들렸죠. 엔진 돌아가고 있으니까.]

 
헬기장서 목격한 전두환…어느 정도 거리에서 봤나


[앵커]

거리는 어느 정도 됐습니까, 전두환 씨하고?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한 30m 정도.]

[앵커]

멀지 않은.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분은 제가 많이 봐왔으니까 그전에도.]

[앵커]

그 전에? 어떤 자리에서 봤습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회식 자리.]

[앵커]

공군 보안부대하고?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아니죠. 기업들이 스폰이 돼서.]

[앵커]

기업이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기업하는 사람들, 스폰해서 무슨 옛날에 요정에서도 모이고 또 아니면 무슨 고급식당에서도 하고 그러면 자주 봤죠.]

[앵커]

그때는 우리 오원기 선생님께서는 당시 신동만 부대장의 차를 운전하고 갔으니까 그 자리에 운전을 해서 갔기 때문에 볼 수밖에 없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회식 자리에는 저희가 항상 서열 7위까지는 같이 참석을 하고, 운전병들도 모여서 같이 식사를 해요.]

[앵커]

그러니까 전두환 씨를 헷갈릴 가능성은 전혀 없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0.1%도 없죠.]

 
39년 전 '그날' 상황…생생하게 기억하는 이유는?


[앵커]

그런데 39년 전 일인데 당시 상황을 좀 헷갈릴 수도 있는데 구체적으로.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제가 잘 생각이 안 나는 것은 접어두고 기억이 나는 것 위주로 지금 말씀드릴게요.]

[앵커]

그렇습니까? 여기 김용장 씨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보셨죠?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봤습니다.]

[앵커]

그 내용이 본인으로 하여금 이렇게 증언할 수 있게 된 가장 큰 계기였을까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렇죠. 제가 본 것이 말하자면 앞부분이고 그분이 말씀한 것은 뒷부분이고.]

[앵커]

그렇죠. 출발할 때와 도착할 때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비행시간 그것만 빼면 거의 시간도 거의 일치한다고 봐야죠.]

[앵커]

그렇습니다. 시간이 거의 맞아들어가는 것이고 또 10시 30분이라고 하셨습니다마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 정도, 정확하게 기록을 해 놓은 것은 아닌데.]

[앵커]

플러스, 마이너스가 있을 수 있으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제가 봤을 때 제일 가까운 시간이 10시 반 정도가 아닌가.]

[앵커]

그러면 김용장 씨께서 여기서 말씀하실 때 굉장히 좀 놀라셨겠습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렇게 크게 놀란 것은…]

[앵커]

그러니까 '그날 나는 떠나는 것을 봤는데 이 양반은 내렸던 것을 얘기하는구나.'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거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참 이것이 내가 증언해도 이제는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겠구나.]

[앵커]

사실 전두환 씨의 광주행은 지금까지 본인이 계속 부인해 왔고 주변 인물들도 다 부인을 해왔기 때문에.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왜냐하면 본 사람이 10명밖에 안 돼요.]

[앵커]

10명이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렇죠. 헬기장에서도 아무도 없었어요. 헬기만 있고 저하고 우리 706부대장하고 전두환 씨하고 혼자 차 1대로 혼자 왔으니까 그 운전사하고 그리고 헬기의 조종사, 부조종사, 정비사까지 3명이면 7명이죠. 그리고 광주에서 3명 만났으면 10명이죠.]

[앵커]

그렇죠. 김용장 씨의 증언에 따르면 3명.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러니까 계속 안 갔다고 우길 수가 있는 것이죠.]

[앵커]

그 10명만 입을 다물면 되는 것이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렇죠.]

[앵커]

그중에 한 분이 아무튼 오원기 씨십니다. 그러면 이제 뭐랄까요. 그 이후에 다른 9명 중에 또 한 사람이라도 이 얘기를 같이 해 주시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데.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헬기조종사 중에 한 분이라도 해 주시면 제일 좋겠죠. 시작부터 끝까지.]

 
'전두환 광주행' 어떤 목적인지 들은 바 있었나?


[앵커]

그렇겠죠. 특히 김용장 씨 말씀에 따르면 비행 기록이 분명히 있을 텐데 그것을 알아내봤으면 좋겠다 이런 얘기도 했는데 운전병 입장에서는 그것까지 말씀하시기는 어려울 것 같고요. 전두환 씨가 왜 그 당시에 광주에 갔는가. 물론 그때 광주는 굉장히 심각해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가장 심각한 시기었잖아요.]

[앵커]

나중에라도 왜 갔는지에 대해서 혹시 들으신 바가 있으십니까?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들은 바는 없고요. 그것은 어떤 통로로 들어와도 듣기 힘든 얘기고. 그냥 저 혼자 유추를 한번 해 보기도 했었고 그리고 이제 세월이 지나서 많은 세월이 지나니까 오히려 더 생각을 많이 하게 되더라고요.]

[앵커]

그렇군요. 그동안 말씀을 못 하셔서 왜 말씀을 못 하신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습니다마는, 저희들이 상상할 수 있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이 사회가 진실이 있어도 거짓으로 자꾸 덮으려고 하니까 그 진실을 밝히기가 힘들더라고요. 진실이 많이 묻히고. 그래서 저도 한번 진실을 밝히는 데 일조를 하려고 마음먹었어요.]

[앵커]

사실 김용장 씨의 증언이 없었다면 가는 거 봤다라는 것만 가지고 또…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렇죠. 내리는 거 봤냐 그러면 할 말이 없는 것이고.]

[앵커]

그러게요. 앞뒤가 맞는 조합이 되는 상황이 되고 말았는데. 당시 보안부대장 신동만 당시 준장 그러니까 원스타죠, 그러니까. 저희가 직접 통화를 한 바가 있습니다, 오늘. 그랬더니 '오원기 씨를 잘 안다.' 또 오원기 씨께서도 뭐라고 말씀하셨냐 하면 저희에게 사전에, '굉장히 잘 보살펴주던 상관이다'라고 말씀하셔서 뭐랄까 인간적으로 부담스러우실 수도 있겠습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그러니까 제가 좀 누가 안 되는지 그런 부분을 많이 염려가 되죠.]

[앵커]

그런데 오늘 뭐라고 그분께서 말씀하셨냐면 이 모든 사안을 부정하시지는 않았고 그런 일 없다라고 하시지는 않고 다만 '전화로 할 얘기는 아닌 것 같다. 오원기 씨하고 같이 나중에 얘기하자'라는 얘기를 하셨습니다. 혹시 만나실 기회가 있으실지 모르겠습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저도 한번 뵙고는 싶어요.]

[앵커]

신동만 부대장께서도 당시 상황을 잘 기억하고 계시다면 지금 말씀하신 것을 또 함께 증언해 주시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데 어떻게 말씀하실지는 잘 모르겠군요.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글쎄요. 그거는 이제 그분 생각이 있으시겠죠.]

[앵커]

알겠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육안으로 분명히 봤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제일 분명한 것은 그 시간대 전두환 씨 혼자 타고 공군 헬기로 이륙한 것입니다. 그것이 제일 중요한 핵심이에요.]

[앵커]

알겠습니다. 전두환 씨 측은 아마 이것을 부정할 수도 있습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여태까지 부정했으니까 할 수도 있겠죠.]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말씀 듣고요. 혹시 저희들이 더 필요한 내용이 있으면 연락을 드리고 또 가능하면 모실 기회가 또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오원기/1980년 당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 알겠습니다.]

[앵커]
오원기 씨 고맙습니다.

[ 2019-05-17, 12:3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1     2019-05-17 오후 7:43
중앙일보!!! 이젠 그만해라!!! 끈질긴 보도방법이 꼭 북괴의 선전 선동부 방식으로 끝까지 목적 달성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고 무자비한 투쟁방법으로 하는 통일전선전략대로 하는것 보니 이미 좌파의 언론 아지트화가 된것이 분명하다!!! 사실만 보도하거나 밝히고 강조하거나 재론하지말라!!! 시청자의 몫을 언론의 판단에 끌고 가려는것은 언론의 정당한 보도정신이다!!! 사실만 기록하는것으로 의무는 다한것이 언론이다!!! 사이비 정치꼭두각시 언론이 되지말라!!! 더이상 손석희를 자유 민주 언론인 이라는 사람없음을 명심하고 중앙일보는 참된 자유 민주 언론으로 재탄생하여 국민의 사랑 받기를 참 마음으로 기원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