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축에도 끼지 못하는 '개평꾼' 같던 문재인
文 대통령은 이미 나라를 김정은에게 갖다 바치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내년 선거에 표 얻을 만한 처신만 골라한다면, 대한민국은 누가 지킵니까?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판문점에서 보인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은 김정은의 대변인이라기보다는 '법정 밖의 변호인'이었습니다. 대변인 축에도 끼지 못하는 '개평꾼' 같았습니다.
  '촉진자', '중재자', '중간자'가 이겁니까? 온 국민의 낯을 화끈거리게 만드는데도 꾸짖는 언론 하나 없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조차 '막말'이란 비난받지 않으려고, 말조심만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패싱'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패싱'이 전 세계 톱뉴스인데도, 외치는 야당도, 언론도 모두 사라져버린 대한민국입니다.
  
  아닙니다. 이건 아닙니다. 싱가포르도 하노이도 아닌, 대한민국 '자유의 집'에서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은 바깥에 세워두고, 트럼프와 김정은이 정작 문제인 '북한 핵미사일 폐기'는 한 마디도 안하는 정치놀음을 할 수 있습니까?
  
  얼마 전 이스칸데르급 미사일 3발을 발사한 북한에 대해서 질문받은 트럼프는 “미국에 도달하는 대륙간 탄도미사일도 아니고, 일본의 머리 위로 지나가는 미사일도 아니기 때문에 문제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대한민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고, 사드나 패트리엇 무엇으로도 막을 수 없는 위협적인 미사일이 문제 없다며 김정은의 머리를 쓰다듬는 트럼프의 답변을 들으며, 저는 소름이 끼쳤습니다. “우리 목숨은 우리가 지켜야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나라를 김정은에게 갖다 바치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내년 선거에 표 얻을 만한 처신만 골라하고 있다면, 대한민국은 누가 지킵니까?
  
[ 2019-07-02, 10:3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1     2019-07-09 오후 10:10
이대로 간다면 자유 민주 대한민국은 존재할수없습니다!!! 자유 민주 대한민국의 존속,유지,발전은 모두 국민의몫입니다!!! 세번씩이나 잘못된 좌파 대통령 선거는 국민의 최대 최고의 과오였으며 그결과는 오늘에 이어져 불안과 혼란속에서 미래를 걱정하는 애처로운 형편이되었습니다!!! 한번도 아니고 세번이나 잘못한 국민이 아직도 각성하지못하고 좌파운동권 문재인의 인기도가 51%를 점유한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할수밖에없으며 누구를 탓하겠습니까!!! 역사상 유래없는 이런 해괴망측한 정치로 자유 민주주의의 표본국가로 성장 발전하여 1류국가형성을 향해 전진하든 자유 민주 대하민국을 깡그리 부셔버리는 천인 공노할 반역자며 위헌은 물론 무법적인 만행과 무능하고 무능한 독재를 일삼는 안하무인격의 정치실정을 당하고 있으면서도 자유 민주 국민은 무기력한 무저항으로 방치되고있는 데다 야당의 정치인들마져 정시못차리고 자기권력 추구만을 위한 안방싸움으로 분렬되고있으니 참으로 암담한 실정 입니다!!! 국민은 이번에 다가오는 선거에서 자유 민주 대한민국을 살리는 귀하고, 신성하고,국가의 운명을 좌우하는 진실로 중대한 권리중으 권리행사로 자유 민주주의 행사로 마무리하는 기회가 되도록 서로 격려하고 응원하고 단결하여 지원합시다!!! 믿을것은 오직 나의 한표라는 확신으로 자유 민주 대한민국을 지켜나갑시다!!!
   白丁     2019-07-02 오후 11:15
대한민국을 살리려면 金文洙가 대통령이 되어야한다. 金文洙가 희망이다. 차기 대선에 꼭 출마하십시요.
   뱀대가리     2019-07-02 오후 12:33
폐일언하고 대한민국은 지금 최대위기입니다. 허나, 기회는 있습니다. 다음 총선과
대선에선 반드시 자유한국당이 의석 3분지2 찾이하고 황교안이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등극하면 만사형통일것입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