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文에게 "내가 또 당신을 도와야 하느냐"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자신의 관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voa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두 나라가 자신을 필요로 하면 도울 수 있다면서도, 두 나라가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voa 김카니 기자의 보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자신의 관여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열린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일 갈등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일본과 한국 사이에 현재 갈등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n fact the President of Korea asked me if I could get involved. I said, “How many things do I have to get involved in? I’m involved in North Korea helping you, I’m involved in so many different things.””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내가 얼마나 더 많은 것에 관여해야 하냐고 말했다”면서, “내가 북한 문제에 관여해 당신을 도와주고 있고, 다른 많은 것들에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고조되고 있는 한-일 두 나라 간 갈등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에게 주로 무역과 관련해 많은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e tells me they have a lot of friction going on with respect to trade, primarily with respect to trade. And Japan has some things that South Korea wants, and he asked me to get involved.”
  
  문 대통령은 또 일본이 한국이 원하는 것들을 갖고 있다면서 자신에게 관여를 요청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일 두 나라가 내게 그것을 바란다면, 일본과 한국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직업’과 다름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또 자신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들 잘 알고 있지 않냐면서, 그 또한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f they need me, I’m there. Hopefully they can work it out, but they do have tension, there is no question about it. Trade tension.”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자신을 필요로 한다면 “나는 거기 있다”면서,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
  한편, 미국 국무부는 한국과 일본의 갈등 상황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두 나라가 역내 현안에 집중하라고 촉구하는 것 외에 조정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voa 백성원 기자의 보도를 소개한다.
  
  <국무부는 한-일 갈등은 당사국들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간 공방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do not plan to mediate, other than again to encourage both sides to focus on the key issues in the region.”
  
  이 관계자는 “우리는 두 나라 모두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하라고 또다시 촉구하는 것 말고는 중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들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encourage our two close allies to resolve this issue through sincere discussions.”
  
  이어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그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A/S Stilwell has stated, The ROK and Japan must resolve these sensitive matters. The United States, as a close friend and an ally to both, will do what it can to support their efforts to resolve this.”
  
  이 관계자는 미 의회 의원들에게 이 문제를 호소하기 위해 오는 24일 워싱턴을 방문하는 한국 국회의원들과 국무부 당국자와의 면담 일정이 잡혀 있느냐는 질문에, 발표할 회동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는 이 문제가 불거진 직후부터 한-일 양국 관계와 미-한-일 3국 협력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직접적인 개입을 꺼리며 거리를 둬왔습니다.
  
  마크 내퍼 국무부 일본·한국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전날, 일본과 한국의 지혜를 필요로 하는 사안이라며 두 나라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내퍼 부차관보]“It is a matter that requires wisdom of people from Tokyo and Seoul. They need to find a solution between themselves”
  
  앞서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1일 브리핑에서 “일본과 한국은 친구들일 뿐 아니라 동맹들”이라며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2019-07-20, 08: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고호     2019-07-21 오전 9:54
문죄인은 김정은이에게 말해라. 김정은이 하수인 아니냐 주인한테 말해야지
   태극당     2019-07-20 오후 5:24

문재인이 한일 갈등에 대해 트럼프에게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는 보도를 보며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큰 수치감이 든다. 정말 이런 자가 대통령이란 말인가 하는 분노가 끓어오른다. 할 말 안 할 말 구분도 못하고 그런 읍소를 한단 말인가. 자신이 의도적으로 만든 사태는 자신이 해결해야 하거늘. 한일 갈등은 문재인 본인이 일본을 상대로 직접해결 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뻔히 짐작하겠지만, 저런 트럼프의 말은 다른 나라 국가원수에게는 하기 힘든 경멸적인 표현이다. 함 살펴보자.

트럼프가 이번 일로 ‘두 나라가 필요로 하면 언제든지 도울 수 있다’고 한 것은 누구나 알다시피 외교적인 인사말일 뿐이다. 그렇게 말해놓고 곧바로 ‘두 나라가 해결하길 희망한다’고 한 것이 정말로 하는 말이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문재인에게 심하게 면박을 주었다. 즉 “내가 얼마나 더 많은 것에 관여해야 하느냐”고 한 것이다. 이런 말은 국가원수끼리는 물론 일반인끼리도 좀처럼 하지 않는 표현이다.

트럼프가 “내가 북한 문제에 관여해 당신을 도와주고 있고, 다른 많은 것들에 관여하고 있다”고 한 것은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가장 큰 목적이 한국의 적화인데, 이 부분에 대해 당신이 제대로 못하고 있으니 내가 관여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소리이다. 좀 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한미일 동맹은 중요하고 한국은 미국에게 있어 전략적 요충지인데, 문재인 당신이 친북적이니까 한국이 해야 할 일까지 내가 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어서 트럼프가 “만일 두 나라가 내게 그것을 바란다면, 일본과 한국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직업’과 다름없다”고 한 것은 좋게 해석하자면 ‘나는 그런 일을 하는 직원이 아니다’는 정도라 할 수 있겠지만 그간의 사정과 저 트럼프 발언의 문맥으로 보면 이런 뜻이다. ‘그런 것까지 내가 관여하도록 하는 것은 나를 한국 대통령직을 수행하도록 하는 것이나 다름없는 짓이다’

끝으로 트럼프는 “나는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또 내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들 잘 알고 있지 않느냐 그 또한 매우 특별한 사람이다”고 하였다. 트럼프의 말은 액면 그대로 들으면 해석하기 어렵다. 여러 가지 상황과 사정에 비추어 분석해야 한다. 말하고 있을 때의 앞뒤 문맥을 잘 살펴야 한다. 트럼프가 말은 문재인을 좋아한다 하고 아베도 특별한 사람이라고 했지만 여기서 ‘문재인을 좋아한다’고 한 것은 외교적 레토릭일 뿐이다. 그냥 하는 소리인 것이다. 이에 비해 아베에 대해선 ‘특별하다’고 하고 있다. 좋아한다와 특별하다로 티가 나지 않게 차등을 둔 것이다.

이번 한일 갈등은 대다수의 선량한 국민도 일본도 원치 않는 일이다. 조선일보가 지적한 대로 문재인 정권이 만든 갈등이다. 좋게 말해 갈등이지 한일관계가 절단 일보직전이다. 한일관계 파탄은 우리에게 경제 파탄, 안보 파탄을 야기하는 것이다.

아베의 경제적 조치에 문재인이 트럼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는 것은 아베가 아니라 문재인이 다급하다는 소리이다. 문재인과 아베 둘 중 문재인이 다급한 상황에서 트럼프는 ‘그 문제는 너희 둘이 알아서 하라’고 하였다. 그러면서 ‘문재인도 좋지만 아베는 특별하다’고 하였다. 이것은 사실상 에둘러 아베 편에 선 것이다. 이것은 완전한 외교적 모욕주기인데, 역대 우리 대통령 중에 누가 저런 굴욕을 당한 이가 있나.

문재인이 트럼프에게 한일 경제 갈등 문제로 도움을 요청할 경우 트럼프가 저런 태도를 보일 것이라는 건 초등학생도 예상할 수 있는 일 아닌가. 그런데도 저런 모욕을 자초하다니.

정상적인 국가라면 지도자가 멀쩡한 경제와 안보를 파국으로 몰고 갈 경우 끌어내리거나 적어도 지지율이 최하로 떨어진다. 그런데도 문재인의 지지율은 그 행태에 비해선 매우 높다. 언론과 지식인 사회가 결사적으로 떠받치고 있기 때문이다.

저렇게 문재인이 경멸과 천대를 받아도 우리 언론은 아마 또 이럴 것이다.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한다고 밝히고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말해! 한미 양국간 굳건한 동맹관계를 문재인 대통령이 재확인! 문제는 일본이다, 국제무역질서에 반하는 야비한 짓을 일본은 즉각 철회해야...”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