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물림하는 불평등-2
FREEDOM 교양영어(126):Animal Farm-48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It was a few days later than this that the pigs came upon a case of whisky in the cellars of the farmhouse. It had been overlooked at the time when the house was first occupied. That night there came from the farmhouse the sound of loud singing, in which, to everyone's surprise, the strains of 'Beasts of England' were mixed up. At about half-past nine Napoleon, wearing an old bowler hat of Mr Jones's, was distinctly seen to emerge from the back door, gallop rapidly round the yard and disappear indoors again. But in the morning a deep silence hung over the farmhouse. Not a pig appeared to be stirring. It was nearly nine o'clock when Squealer made his appearance, walking slowly and dejectedly, his eyes dull, his tail hanging limply behind him, and with every appearance of being seriously ill. He called the animals together and told them that he had a terrible piece of news to impart. Comrade Napoleon was dying!


A cry of lamentation went up. Straw was laid down outside the doors of the farmhouse, and the animals walked on tiptoe. With tears in their eyes they asked one another what they should do if their Leader were taken away from them. A rumour went around that Snowball after all contrived to introduce poison into Napoleon's food. At eleven o'clock Squealer came out to make another announcement. As his last act upon earth, Comrade Napoleon had pronounced a solemn decree: the drinking of alcohol was to be punished by death. 〈George Orwell, Animal Farm〉


돼지들이 농가건물의 지하실에서 위스키 상자를 우연히 보게 된 것은 이일 보다 며칠 후였다. 그 집이 처음 점령되었을 때는 위스키는 보지 못하고 지나갔다. 그날 밤에 그 건물로부터 큰 노래 소리가 들려왔고 모두가 놀랍게도 그 노래 가락 속에는 'Beasts of England'의 소리도 섞여 있었다. 9시 반경에 옛날 Jones의 중산모자를 쓴 Napoleon은 뒷문으로부터 나타나서 마당을 급히 한 바퀴 뛰어 돌고 다시 문안으로 사라지는 것이 또렷이 보였다. 그러나 아침이 되었을 때, 깊은 침묵이 농가건물위에 걸려 있었다. 단 한 마리의 돼지도 나타나서 움직이는 것 같지 않았다. 거의 9시가 되었을 때 Squealer가 느릿느릿하게 풀죽은 듯이 걸으면서, 눈은 침체한 채, 꼬리는 힘없이 뒤에 달려있고 그리고 대단히 아픈 듯이 걸어 면서 모습을 드러내었다. 그는 동물들을 불러서 집합시키고는 전달해야 될 끔찍한 뉴스가 있다고 말하였다. Napoleon동무가 죽어가고 있었다!


비탄의 소리가 치솟았다. 농가건물의 출입문들 밖에는 밀짚이 깔렸고 동물들은 발끝으로 걸었다. 눈에 눈물을 그렁거리면서 그들이 만약 지도자를 잃게 되면 어떻게 살 것이냐며 서로서로에게 물었다. 결국 Snowball이 Napoleon의 음식에 독약을 넣을 음모를 꾸몄다는 소문이 돌았다. 11시에 Squealer가 나와서 또 다른 발표를 하였다. 이승에서의 마지막 행위로서 Napoleon이 엄격한 포고문을 발표하였다: 음주는 사형의 형벌을 받을 것이다.



*해설:

미국의 Thomas Hertz 경제학교수는 2세대에 걸친(30년 이상) 미국인 6273가구의 사회적 유동성을 조사하였다. 소득수준 최하층 5분위 가정에 태어난 사람 42%가 그들이 출발하였던 위치 즉 밑바닥에 있었다. 24%는 밑바닥 바로 위로 상승하였다. 겨우 6%만이 상위 5%까지 올라왔다. 반면에 소득수준 상위 5분위 가정에 태어난 자손들 중 37%는 여전히 상위 5분위 안에 있었다. 그리고 상위 20%안에 태어난 사람들 중 겨우 7%만 하위 5분위로 끝났었다. 최상위 5분위 가정에 태어난 사람은 최하위 5분위에 태어난 사람보다도 최상위로 끝나는 가능성이 5배였다. (계속)


[ 2022-06-27, 15: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