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제재 이행 빌미로 對北 구호지원 막아
외국에서 반입해 중국을 통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구호물자는 막고, 중국에서 물품을 구입해 북한으로 들여가는 것은 허용.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유엔과 각국의 대북제재 때문에 북한 수해지역에 대한 구호 및 지원물품 전달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지난 8월 말과 9월 초 북한 함경북도 두만강 인근지역을 휩쓸고 간 태풍 라이언록. 이때 발생한 홍수로 해당지역에는 60만 명의 수재민이 발생해 넉 달이 지난 지금까지 생활용품 등 각종 구호물품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어느 것 하나 부족하지 않은 게 없는 북한 수재민들은, 매서운 겨울 추위 속에서 배고픔과 질병을 이기고 살아남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하지만 현장에서 일하는 구호단체는, 국제사회의 각종 대북제재가 구호활동에 큰 장애가 되고 있다고 털어 놓습니다.
  
  국제구호단체인 아가페(Agape International)는 북한에서의 활동 및 현지사정을 자체 홈페이지에 소개하면서, 수해지역이 바다와 항구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 접근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으로 가지고 들어간 구호물품들은 트럭으로 비포장 도로를 달려 수많은 산을 넘어야만 전달할 수 있습니다. 아가페의 스테판 버크하르트 북한담당관은, 무엇보다 구호물품을 갖고 북한으로 들어가는 첫 관문인 중국이 가장 큰 문제라고 10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전자우편을 통해 밝혔습니다.
  
  버크하르트 담당관은 “공식적으로 유엔 대북제재 등은 인도주의적 대북지원을 허용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가 대북제재 이행을 내세워 외국으로부터 들여온 구호 및 지원물품을 자국을 통해 북한으로 들여가는 것을 막고 있어 지원활동이 상당 부분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가운데에서도 중국은 외국에서 반입해 북한으로 갖고 들어가는 것은 안 되지만 자국 내에서 물품을 구입해 북한으로 들여가는 것은 허용하고 있어, 밖으로는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하면서 안으로는 자국의 이익을 취하고 있는 모양새라는 관측입니다.
  
  버크하르트 담당관은 또, “이처럼 중국을 통한 구호 및 지원물품 이동이 사실상 어려운 데다 북한을 돕는다는 곱지 않은 시선까지 감내해야 한다는 우려 때문에 많은 지원단체와 국가들이 대북지원을 주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언론의 난
[ 2017-01-11, 08:59 ] 조회수 : 942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