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69건 방문자 224 / 6279188 (오늘 / 전체)

[2019-05-22, 09:48]
[2019-05-22, 05:03]
‘모든 사람은 5·18에 대해서 대통령과 같은 시각을 가져야 한다’
[2019-05-21, 10:33]
[엄상익(변호사)] 김동길과 문재인
[2019-05-21, 10:06]
[2019-05-20, 23:36]
[2019-05-20, 11:42]
국민 상당수가 전심으로 미개 사회를 동경하며 그리워하는, 21세기 유일의 OECD 회원국.
[2019-05-20, 10:06]
[엄상익(변호사)] 어느 장애 독일인의 모습
배 안에서 이천 명 가량의 유럽 노인들의 삶을 한 달 동안 지켜보았다. 그들은 매일 신앙같이 운동을 하고 책을 읽었다
[2019-05-20, 10:05]
트럼프가, 민주당(좌파) 성향 유권자를 향해 아부를 잘해서 집권했나? 트럼프는 오직 보수·우파의 가치 추구에 충실했다.
[2019-05-20, 10:00]
핵.미사일 개발, 사이버 테러 인력들은 이렇게 길러진다는데
[2019-05-20, 07:41]
제1야당 대표에게 의자와 물병을 던지며 내쫒는 게 ‘5·18광주’의 자유와 민주주의인가?
[2019-05-20, 00:40]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해서는 안될 말을 한 문재인 대통령
광주는 역사의 아픔을 안고 있지만, 그렇다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가로막고, 욕설을 퍼부으며 협박해도 되는 면책특권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2019-05-19, 21:26]
[2019-05-19, 20:28]
혹시 누가 알랴? 황교안에게 목숨을 구걸하는 날이 올지도…?
[2019-05-19, 20:12]
[2019-05-19, 04:28]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모택동의 <자유주의배격 11훈>을 따르는 사람들
좌익들은 어떤 경우에도 스스로를 '자유민주주의'라고 하지 않습니다.
[2019-05-18, 18:10]
수확하기 전에 벌써 3분의 2가 사라집니다.
[2019-05-18, 05:57]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광주는 제1야당 대표조차 갈 수 없는 땅이 됐습니까?
[2019-05-18, 03:32]
이런 사람이 국방장관으로 있었는데도 아직 나라가 망하지 않았으니 국운(國運)이 남아있긴 한가 보다.
[2019-05-17, 12:39]
나쁜 사람보다는 정의를 위해 밤새워 기록을 읽고 코피를 흘리면서 판결문을 쓰는 좋은 판사가 훨씬 많았다.
[2019-05-17, 12:35]
공산주의자들의 사기극에 속은 국민이 자초한 면이 없지 않다
[2019-05-17, 10:10]
삽살개를 우리의 대표로 선출한 국민들은 무엇인가. 필자 역시 삽살개, 불고기 표현에 분노하지 않으니 나 자신에 대해서도 이해할 수 없다.
[2019-05-17, 09:06]
거칠게 살아 온 정치인생이라 하더라도 당대표쯤 되면 해도 되는 말과 내뱉어서는 안될 욕설은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
[2019-05-16, 18:42]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한강의 기적은 국토와 국민과 함께 영원할 것
박정희의 무덤에 침을 뱉는 자조차도, 그의 꿈과 업적을 뛰어넘지 못할 것입니다.
[2019-05-16, 18:25]
[엄상익(변호사)] 희랍인 조르바의 후예
[2019-05-16, 18:13]
[이언주(국회의원) 페이스북] 대한민국號 선장의 엉터리 안내방송
선장이 제 정신을 못차리면 배의 키를 다른 사람에게라도 맡겨야 합니다.
[2019-05-15, 19:12]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이제 손학규 대표가 결단할 때입니다
[2019-05-15, 19:02]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정의당은 야당이 아닙니다
자유한국당과 황교안을 죽이는데는, 이정미가 문재인입니다. 정의당이 민주당입니다.
[2019-05-15, 18:56]
"그런데 말이죠, 톨스토이는 왜 그렇게 부자라는 데 대해 죄의식을 느끼는 거죠? 저는 그런 죄의식이 전혀 없어요..”
[2019-05-15, 18:47]
[2019-05-15, 18:34]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