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은 풍선이 국민 거주 지역까지 오기 전에 격추해야
북한이 생화학 풍선으로 공격해와도 확성기나 틀고 있을 겁니까.

유승민(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북한이 어젯밤 또 풍선으로 도발했습니다. 6일 만입니다. 그 풍선에 매달린 물체가 오물인지 생화학무기인지 열어보기 전에는 아무도 모릅니다. 지난번 1, 2차 풍선도발이 오물풍선이었으니 이번에도 또 오물이라고 막연히 생각할 뿐입니다. 안보 불감증입니다.
  
  국방은 0.1%의 가능성에 대비하는 겁니다. 엄청난 생화학무기를 갖고 있는 북한이 언제 오물 대신 생화학무기를 풍선에 실어 인구밀집 지역에 대량살상을 자행할지 알 수 없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우리의 국방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 먹어봐야 아는 원시적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습니다. 풍선이 땅에 떨어진 후에야 경찰이 출동하는 모습에서 군은 어디에서 무얼 하는지 의문이 듭니다.
  
  우리 군은 풍선이 다수 국민이 거주하는 지역까지 오기 전에 격추해야 합니다. 전투기를 띄우고 대공포를 쏘라는 말이 아닙니다. 무인항공기든, 드론이든, 레이저 무기든 군은 북의 풍선을 조기에 요격, 격추할 효과적 대응수단을 가져야 합니다.
  
  그동안 군단급, 사단급, 여단급 UAV를 개발한다고 막대한 예산을 썼습니다. 2022년 12월 북한의 무인기가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온 후 드론작전사령부를 창설한다고 호들갑을 떨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북한의 풍선이 전국 곳곳까지 와도 멀뚱멀뚱 쳐다보기만 하는 게 우리의 한심한 국방입니다.
  
  대북 확성기 재개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북한이 생화학 풍선으로 공격해와도 확성기나 틀고 있을 겁니까.
[ 2024-06-09, 16: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4-06-10 오전 6:04
유승민ㆍ이준석ㆍ김무성ㆍ손학규ㆍ이인제
이들의 말은 콩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믿을 수 없어.
  白丁   2024-06-09 오후 7:53
이런 말 하면 이재명에게 찍히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