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신(新)중도란 '국보법 철폐'였구나...
그들 나름대로 뭔가 계산이 있기 때문에 음흉스럽게 20년을 노래하고 있다고 보게 하는 것이다.

구국기도(토론방)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 [너는 미련한 자의 앞을 떠나라 그 입술에 지식 있음을 보지 못함이니라] [한나라당은 22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 지지모임인 ‘정통들(정동영과 통하는 사람들)’ 출범식에서 어린이들이 ‘국보법 철폐’를 담은 내용의 노래를 합창했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정 전 의장이 ‘정통들’이라는 팬클럽 출정식을 했다”면서 행사 동영상을 노트북을 이용해 틀어 보여주면서 “(행사에서) 정 전 의장은 5살에서 12-13살 정도 나이의 어린이들을 동원해 국보법 철폐를 주장하는 운동권 노래 ‘가장 늦은 통일을 가장 멋진 통일로’를 노래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고 조선닷컴은 보도했다. 이 얼마나 자유대한민국을 짓이기는 행동인가?
  
  2. 자유대한민국을 지켜가기 위해서는 국보법이 활성화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함에도 그 국보법을 없애는 것으로 선거운동의 가닥을 잡으려는 그의 중심에는 6.15선언을 정당화시키려고 헌법개정을 이루기 위한 책략이 숨어 있는 것으로 보여 진다. 노무현의 개헌소동과 맞물려서 대한민국의 헌법을 고쳐야 한다는 당연성의 분위기와 개헌세력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보여 진다. 국보법을 철폐한다면 자유대한민국의 미래가 자유대한민국을 파괴시키려는 자들의 수중에 던져진다는 것을 생각할 수 있게 된다. 국보법이 있기 때문에 자유대한민국의 파괴자들이 자유대한민국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본다. 비록 死文化 시켰어도 자유대한민국의 反김정일 노선이 굳게 설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이며 김정일 주구들을 공격할 수 있는 根據가 되기 때문이다.
  
  3. 法이 없으면 罪가 없는 것이다. 국가에 대한 반역을 지워보려는 행동을 하는 자들의 결집을 유도하는 발언으로 보여 진다. 정동영이가 독일에서 돌아올 때 新中道를 표방하였다. 그가 말하는 신중도의 의미를 이제야 알게 되었다. 그것은 국보법 撤廢라는 것이다. 그것이 新중도가 가는 길이란다. 舊중도는 국보법을 사문화시켰다. 新중도는 국보법을 철폐하는 것이 新중도의 노선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자유대한민국의 반역자들에게 免罪符를 주고자 하는 행동이다. 국보법의 抵觸者들의 죄를 없애고자 하는 것이다. 바로 그것을 통하여 국보법 저촉자들을 결집시키고 그들의 힘을 이용하여 자기 목적을 달성하고자 하는 행동으로 보여 진다. 특히 국보법 철폐는 북한이 요구하는 사항이다. 김정일 계열들에게 자기 투쟁노선을 밝히고 합류해서 앞으로 나아가자고 하는 것이다.
  
  4. 이는 세력규합적인 것으로 보여 진다. 정치인들이 나라의 법을 절대수호하고 존중해야 한다고 본다. 그래야 만이 모든 국민에게 모범이 된다고 본다. 함에도 불구하고 자기의 어떤 사욕을 위하여 대한민국을 보위하는 법을 짓밟는 것이다. 자유대한민국을 파괴시키려고 하는 수령독재주의자들의 준동에 손들어 주는 행동으로 본다. 그런 행동은 결과적으로 국가반역적인 것이고 결국 현존하는 자유대한민국헌법을 개헌에 올려놓고 도마질 하려는 세력을 강화시키려는 속셈이라고 하는 것이다. 국보법을 철폐시키면 김정일의 세력과 舊중도와 新중도의 세력들이 하나가 되어 마음껏 자유대한민국헌법과 자유대한민국을 유린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헌법을 도마질할 수 있도록 反헌법적인 세력의 결집을 유도하는 것이다. 그 힘으로 국가의 國體와 國號를 바꾸려는 것이 아닌가 싶다.
  
  5. [헌법 제3조 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로 한다.] 와 [국보법 제2조 (정의<개정 1991·5·31>) ①이 법에서 '반국가단체'라 함은 정부를 참칭하거나 국가를 변란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국내외의 결사 또는 집단으로서 지휘통솔체제를 갖춘 단체를 말한다.<개정 1991·5·31>]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완전히 없애기 위해서 먼저 국보법을 철폐를 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우선 개헌소동과 함께 또는 먼저 국보법을 철폐시키고자 하는 것이다. 그것은 김대중의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본다. 개헌을 통해서 김대중의 6.15선언을 완성시키고자 하는 의도이다. 그 세력들은 6.15반역을 하고 돌아와서 虎視耽耽 국보법을 폐기처분할 기회를 노렸다.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6. 死文化 시킨 채로 지금까지 햇볕정책과 친북정책을 대북포용정책을 유지시켜온 것은 사실이다. 국보법이 국가반역자들에 대한 正體性을 확실히 해준다. 때문에 김성욱 기자의 냉정한 폭로는 가히 救國的이었다는 것이다. 그런 반역적인 내용을 대한민국국민이 다 알게 되었다 국보법 저촉자들에 대한 명단을 공개한 대한민국적화 보고서에 힘을 새삼스럽게 다시 보여 주는 계기로 보여 진다. 그런 것에는 더 많은 작업이 필요하고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한 즈음이다. 이런 때에 정동영씨는 국보법을 철폐하자고 나선 것이다. 그의 주장은, 국가 반역자들의 集合所를 만들어 가려는 新중도의 어리석음을 보는 것 같아서 참으로 민망하기 그지없다고 본다. 참으로 구상유취(口尙乳臭)하게 논다고 본다.
  
  7. 정동영이가 꿈꾸는 세상은, [(행사에서) 정 전 의장은 5살에서 12-13살 정도 나이의 어린이들을 동원해 국보법 철폐 주장하는 운동권 노래 ‘가장 늦은 통일을 가장 멋진 통일로’를 노래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런 노래를 부르게 한 이유일 것이다. 결국 국보법이 없는 세상 곧 조선노동당과 김정일의 요구대로 국보법을 철폐한 미래 세대에게 넘겨주고자 하는 것 같다. 정동영이는 新 중도라고 하며 더 적극적으로 국보법 철폐에 목을 매달며 어린아이들에게 국가보위를 하는 국보법을 짓밟아도 된다고 敎育시키고 있다. 과연 이 사람들이 정신이 있는 지도자들인가 생각이 되어 진다. 참 안타까운 사람들로 보여 진다. 국가의 미래를 짊어지려고 하는 사람들이라고 하는 것이 씁쓸하게 한다.
  
  8. 김정일이가 요구하는 국보법철폐와 그 주구들이 원하는 세상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하는 것이다. 노무현이가 청와대에 사람들을 불러 놓고 20년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20년 승부를 한 번 해보자.]라고 했다. 20년 승부라는 것은 무엇일까? 노래 부른 아이들이 5살이면 25세요 10살이면 30살이요 12살이면 32세이다. 그것을 살펴보면 박형규씨가 위기다 소리치고 그 나머지 사람들은 기회다. 라고 소리쳤다고 한다. 과연 그들이 이번 선거에 이길 자신이 있다고 하는 선언이라고 본다. 지금으로서는 계산이 나오지 않지만 그렇게 소리쳤다는 것이다. 그들 나름대로 뭔가 계산이 있기 때문에 음흉스럽게 20년을 노래하고 있다고 보게 하는 것이다. 참으로 어이없게 보여 진다.
  
  9. 김정일이는 수령독재로 악랄(惡辣)하게 북한주민들에게 고통을 주는 자이다. 오늘 아침 조선일보에서는 김정일 특별집단의 5만 명은 호의호식하는데 평양에서 320킬로 떨어진 구강이라는 마을에서는 46명이 얼어 죽었고, 지금까지 북한에서 300명이 얼어 죽었다고 한다. 이제 겨울이 삼분의 일정도 지났는데 앞으로 더 얼마나 많이 얼어 죽어서 나갈 것인가를 생각하게 된다. 그야말로 얼려 죽이는 것이다. 얼려 죽이는 행동은 300만 명을 굶겨 죽이 행동과 같은 것으로 평가될 수 있다. 階級殺人이기 때문이다. 그런 김정일과 손잡기 위해 국보법을 철폐하겠다고 하는 것이다. 참으로 미련한 자들로 보인다. 그런 것의 내용은 김대중의 반역을 덮어주기 위해 이용당하는 행동이라고 본다. 그것은 김정일의 남한 적화야욕을 달성해 주는 길이기 때문이다.
  
  10. 여기서 미련한 자는 하나님의 뜻을 모르는 자들이고, 북한주민의 고통을 沒覺하는 자들을 말함이고, 국민이 왜 자기들에서 등을 돌리고 있는지를 막무가내로 무시하는 자들임을 의미한다고 본다. 그들은 자유대한민국의 뜻을 받듦 보다는 김대중의 뜻을 받들고, 김정일의 뜻을 받들어 주는 자들일 뿐이다. 라고 본다. 반드시 하나님의 審判이 따를 것으로 확신한다. 때문에 [너는 미련한 자의 앞을 떠나라 그 입술에 지식 있음을 보지 못함이니라]라고 하는 지혜의 말씀을 깊이 새겨들을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이제는 저들의 본심이 자명해 졌다고 본다. 이제는 저들의 행동은 스톡홀름러브에 빠진 자신들을 건지기 위한 구명의 노력으로 보여지기도 한다. 하지만 국가를 배신한 것을 결코 지울 수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하나님이 보우하사 자유대한민국 만세이기 때문이다.
  
  
  <구국기도생각>
[ 2007-01-22, 23: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