赤化통일장관을 뽑자는 것인가?
남은 5년 좌파에 끌려 다닐 것인가? 아니면 좌파와 싸워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것인가?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
  좌익들의 「남주홍 통일부 장관 不可論」, 그 이유가 가관이다. 「재산」이니 「영주권」이니 뭐니 해도 『反통일』이라는 게 주된 이유다.
  
  南교수는 위헌적 연방제 통일노선을 부정하고, 헌법에 입각한 자유통일 노선을 견지해 왔다. 이런 이를 『反통일』이라 부르는 자들의 『통일』은 대체 무언가?
  
  좌익들이 만들어 낸 통일부장관이 이종석·정동영·이재정 장관 같은 인물들이다. 이들은 어떤 통일을 주장했었나?
  
  2.
  이재정 前장관은 『기독교사회주의』를 주창하며 성공회대를 左派논리의 산실로 만들어 온 인물이다. 그는 장관 시절 이런 주장을 했었다.
  
  『북의 빈곤에 대한 민족적 책임···빈곤 문제가 핵실험 원인(2007년 1월2일)』·『남북정상의 아리랑공연 관람은 세계 향한 평화메시지(2007년 9월21일)』·『(서해교전 관련) 우리가 방법론에서 반성해볼 과제···NLL은 영토의 개념이 아니다.(2007년 8월16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통치 역량이 북한 내외에 입증됐다(2007년 1월24일)』·『金日成 남침 규정은 부적절하다···北인권탄압, 불법행위 확실한 증거가 없다(2006년 11월17일)』
  
  하나같이 북한동족을 폭압하는 金正日을 비호하고, 우리의 국체를 훼손하는 망언들이었다.
  
  3.
  정동영 前 장관은 △2005년 8월 북한상선의 제주해협 통과를 강행, 사실상 북한의 군용·관용 선박이 우리 영해를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게 했음은 물론, △조총련 巨物간첩 「박용」 입국의 편의 제공(2005년 8월) 및 △미국의 核우산 삭제를 시도했다(2005년 10월)는 의혹도 받아 온 인물이다.
  
  그는 △金正日에 대해서도 『국제정세에 정통하다』·『소탈하다』·『솔직하다』·『통 큰 지도자』 등으로 미화하는 한편 △軍병력 감축을 통해 金正日 정권에 대한 지원을 주장하고(2006년 1월 남북양극화 해소 주장 中), △신형탱크 2500대를 살 수 있는 가액인 200만 kw의 對北송전을 제안(2005년 7월)하기도 했다.
  
  4.
  이종석 前 장관은 宋斗律의 「내재적 접근법」을 借用한 소위 「내재적 비판적 접근법」을 통해 『金日成은 북한주민에 自主시대 개척자, 자주적 삶을 안겨준 은인으로 각인됐다(「현대북한의 이해」 外)』는 등의 주장을 해왔다.
  
  그는 盧정권 출범 이후 NSC사무차장으로서 외교·통일·안보정책의 立案 및 執行 전 과정에 참여했다. 그가 주도하는 NSC는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동북아중심국가론(2003년 2월)」·「동북아균형자론(2005년 3월)」·「작계5029추진 중단(2005년 4월)」등 친북드라이브를 추진해왔다.
  
  장관 취임 이후에는 한총련 등 利敵단체 구성원들이 주도 또는 참여한 금강산남북공동행사(2006년 5월 外)를 지원하고, 민노총 등의 평양혁명열사릉 참배행사(2006년 5월)에 국고를 지급하는 등 反국가활동을 금전적으로 후원해왔다.
  
  5.
  이재정·정동영·이종석 모두 북한식 연방제赤化방안을 수용한 6·15선언을 『통일』의 장전으로 실천해 온 인물들이다.
  
  남주홍 통일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좌파들에게 물어야 한다. 『그럼 赤化통일장관을 뽑자는 것이냐?』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역시 고민이 생겼다. 남은 5년 좌파에 끌려 다닐 것인가? 아니면 좌파와 싸워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것인가? 남주홍 통일부 장관 건은 지금 시험지가 되고 있다.
출처 : 프리존
[ 2008-02-24, 21:0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