愛國단체들, 촛불시위 배후선동 親北·左派단체 고발
실천연대, "촛불시위로 이명박 정부를 쓸어버리자"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愛國단체들이 촛불시위를 배후에서 선동하는 親北·左派단체 고발에 나섰다.
  
  라이트코리아·6.25남침피해유족회 등 30여개 愛國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국가쇄신국민연합」은 「한국진보연대」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를 촛불시위 배후단체로 지목하고, 이들 단체를 허위(虛僞)사실유포·反국가단체 구성 등의 혐의로 8일 경찰청에 고발했다.
  
  쇄신연합은 『촛불시위는 진보연대·실천연대 등이 배후에서 주도하는 反국가·反정부·反美투쟁』이라며 『실천연대는 1시기(준비기: 4월18일~4월30일), 2시기(분출기: 5월1일~5월18일), 3시기(도약기: 5월19일~5월31일), 4시기(폭발기: 6월1일~6월15일)로 투쟁일정을 정해놓고, 5월31일 대규모 反美·反이명박 촛불시위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쇄신연합은 『실천연대는 「4.18~6.15 자주통일 평화번영 촉진운동기간 사업계획서」 등을 통해 「大격변·大충돌의 봄, 反美·反이명박 투쟁을 전면화·총체화·집중화하여 6·15민족통일대축전을 승리로 장식하자」』는 구호를 내걸고,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시위를 反국가투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쇄신연합은 『실천연대는 《촛불집회를 통해 대중투쟁에 서서히 불을 붙이다, 5·18을 계기로 反美·反이명박의 투쟁의 포문을 열고, 5·31에는 汎국민촛불문화제를 개최해 反이명박 투쟁을 폭발시켜 이명박 정부를 쓸어버리고, 이 흐름으로 6·15에 민족통일대축전을 성사시킨다》는 대중투쟁 방안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쇄신연합은 『진보연대·실천연대 등은 국보법철폐·미군철수·연방제통일 등 북한의 對南적화전략에 동조하는 단체들로서, 이들 단체들이 촛불집회를 反국가선동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이들 단체에 대한 고발취지를 밝혔다.
  
  
출처 : 프리존
[ 2008-05-08, 15: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