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1주년을 맞으며
김대중·노무현이 심어 놓은 친북좌익의 대못들을 신속히 뽑아내지 않는다면 큰일이 닥칠 수 있다!

양영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2008년 12월 19일은 매우 의미 있고 특별한 날입니다. 10년간의 그 지루한 좌파정권을 교체한 날이기도 하거니와 정권교체를 시킨 대한민국의 주역인 이명박 대통령의 67회 생신 기념일이기도 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생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난 대선과 총선에서 500만 표 차와 172석으로 좌파정권을 무너뜨린 국민들의 참뜻은 무엇보다 대한민국 정체성을 파괴한 친북좌익들을 이 나라에서 신속히 몰아내라는 준엄한 국민의 명령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정부가 국민들의 염원이었던 친북좌파들을 아직도 뿌리 뽑지 않아 친북좌파의 수괴인 김대중과 노무현은 호시탐탐 세력결집을 하면서 또다시 反정부 투쟁을 선동교사함으로서 반역질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법대로만 했다면 反헌법적인 깽판세력을 일거에 일망타진할 수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어떤 연유에서인지 국민들의 정권교체의 바람인 강력한 법집행을 하지 못함으로써 자칫 잘못하다가는 친북좌파정권의 再탄생을 하기 위한 빌미와 발판을 행여나 친북좌익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심각한 우려가 나오는 것도 사실인 오늘입니다.
  
  이명박 대통령께서는 지난 12일 ‘아직도 공무원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많은 불만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공무원이 움직이지 않겠습니까? 그것은 김대중, 노무현이 박아놓은 깊게 박힌 ‘대못’들 때문입니다. 국가기관내에 10년 동안에 걸쳐 독버섯처럼 뿌리내려 있는 김대중, 노무현 추종 친북좌익 및 그 부역세력들인 '대못'을 신속히 뽑아내지 못한다면 자유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할 수도 있다는 예상입니다.
  
  실용주의 노선을 강조했던 부드러운 대통령을 함부로 만만하게 깔보고 국가정상화를 위한 대통령의 노력까지도 사보타지하고 있는 친북좌익세력들을 하루 빨리 이 땅에서 거세하지 못한다면 큰 국가적 불행을 자초할 것이라는 불길한 예감이 들기도 합니다.
  
  분명코, 대한민국 헌법은 從北(종북)좌익세력을 허용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법원은 촛불난동 주모자들을 풀어주고 반국가사범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을 잇따라 기각하면서 심지어는 4년 전 좌파정권과의 투쟁을 하며 고난을 무릅쓰고 형극의 길을 걸었던 國保法(국보법) 사수국민대회 지도부인 서정갑 본부장을 비롯한 애국인사들에 대해 실형을 선고하면서 말입니다. 군사시설을 사진 찍어 북한에 보낸 간첩혐의자에겐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DJ, 노무현이 대못질해 놓은 친북좌익 프락치들이 반정부운동에 가세하고 있는 징후가 이곳저곳에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정권교체 1년을 되돌아보며 정부는 완벽한 법집행으로서 불법의 온상인 친북좌익들의 뿌리를 국가기관으로부터 뽑아냄으로써 진정한 자유민주 대한민국의 반석이 완성되기를 간곡히 바랍니다.
  
  자유언론인협회장·국민행동본부부본부장·인터넷타임스 발행인 양영태 (전 서울대 초빙교수·치의학 박사)
  
  
  
  
  
[ 2008-12-18, 18: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