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은 大權의 징검다리 아니다
大權욕심에 전시행정을 즐길 수 있는 정치인 출신은 적어도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가 되어서는 안 된다

양영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앞으로 각 정당은 서울시장 후보를 大權이나 염두에 두고 임기 동안 ‘쇼행정’ ‘전시행정’을 펼칠 쇼맨십 강한 국회의원 경력 정치인 출신을 뽑아서는 안될 것 같다. 서울시장이 된 후 대권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가동시켜 대권도전을 염두에 두기 시작하면, 서울시 행정은 시민을 위한 행정에서, 개인의 정치적 권력 욕망을 채우기 위한 대권 예비 장소로 급변하여 시장 본인과 시장 휘하(?)의 사람들은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 자리를 대권 욕을 채우는 자리로 착각하게 되고, 시건방지게 대권을 의식한 ‘쇼’를 위한 ‘市政(시정)’을 펼치는 것 같은 경향이 매우 짙을 수밖에 없다.
  
  오세훈 시장만 해도, 좌파정권하에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이 한참 국민들의 인기가 하늘을 찌를 듯 충천했을 때(당시는 애국 시민들의 좌파정권 종식 운동으로 한나라당 공천이면 무조건 100% 서울시장, 경기지사가 될 수 있다는 ‘한나라당 최고의 인기 높은 시절’이었음) 매우 운좋게도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처럼 아무런 절차와 과정도 없이, 한나라당 ‘공천’을 의외로 받게 되어 포퓰리즘에 의해 시장에 당선되었던 것이다.
  
  오세훈은 시장이 되자마자 안면을 몰수하고 좌파의 대표 격인 최열 환경재단 대표를 인수위원장에 시키려는 두 얼굴을 드러내고야 말았다. 좌파정권 10년을 종식해야 되겠다는 국민들의 뜻을 서울시장이 되자마자 얼굴을 바꾸고 좌파의 수장격을, 서울시장직 인수위원장을 시키려고 했을 정도이니 이런 정치인을 서울시장으로 뽑아준 시민들의 배신감은 어떠했을까? 그때서부터 정치인은 市政이나 道政을 맡아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가 끝없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대다수의 정치인은 포퓰리즘에 능숙하고 변신을 밥 먹듯이 하는 경우가 흔하기 때문이다.
  
  본인은 오세훈 시장 후보 개인을 전혀 몰랐었고 단지 중앙일보 창간 40주년 특집기념 ‘한국 파워 엘리트 대해부’라는 기획기사와 관련하여 신문에 게재될 사진을 함께 촬영했던 연고는 있었으나 아무 대화 없이 오직 일면식이 있었을 뿐이었다. 그런데 바로 얼마 후 급작스럽게 튀어나온 오세훈 서울 시장 후보의 한나라당 공천 경쟁을 보고, 공천 경쟁자들이 모두가 정치인이길래 행여나 젊은 사람이 ‘참신하지 않을까’하는 순수한 일념에서 오세훈 후보를 적극 지지하는 글을 자주 써 올렸던 적이 있었다. 지나놓고 보니 후회가 막심했다. 왜 정치인 시장 후보밖에 출마하지 않았을까 하고 말이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대권욕심에 전시행정을 즐길 수 있는 정치인 출신은 적어도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확신이 서게 되었다는 사실이다. 물론 다른 지역의 지자체장들도 마찬가지 인식이다. 행정경험이 전무한 정치인이 수도권 시정이나 도정을 대권의 교두보로 삼고, 전시 행정과 대권 욕구 충족을 위해 중앙정부와 자주 충돌함으로써 국가 이익을 손괴시키고 간혹은 대통령의 위신을 깎아 내림으로서 국가기강을 흩트리는 경우가 허다했음을 우리는 목격했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적어도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의 서울시장 후보는 완벽한 비정치인 출신으로 행정경험이 풍부하고, 국가직위의 하이라키를 철저하게 잘 지킬 수 있는 덕망 있고 유능한 행정가 출신을 공천하기를 제안하는 바다. 적어도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는 행정적 경륜이 높고, 수도권 지방 자치 단체장으로써 지녀야 할 덕목과 인품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예컨대 서울시장은 서울시에서 공직자로서 잔뼈가 자라고 임명직 구청장과 민선구청장을 수회에 걸쳐 역임함으로써 서울시민들에게 탁월한 실천적 행정가로 각인된 분들이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다.
  
  보수우파인 한나라당 후보로 공천을 받고 서울시장에 당선되자 얼굴을 바꾸고 좌파의 대표 격인 최열 환경재단 대표를 인수 위원장으로 임명하려 했던 오세훈!! 10년의 기나긴 좌파정권 종식에 목숨을 걸다시피 한 보수우익인 우리는 오세훈 시장의 이러한 배신을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미국 뉴욕시장이 정치인인 적 있었나?
  일본 동경시장이 정치인인 적이 있었나?
  영국 런던시장이 정치인인 적이 있었나?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대통령이 되었다고 너도나도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 자리를 대권 징검다리로 삼는다면, 대한민국 지방 행정은 엉망이 될 수밖에 없다. 이명박 대통령은 서울시장 재직시 획기적인 교통체계의 개선과 청계천의 기적을 만들어 냈기 때문에 서울시민의 호응을 적극적으로 받았던 것이다. 청계천과 교통체계의 개선은 서울시민에게 피부에 와 닿는 극적인 찬사를 받게 된 것이다.
  
  자유언론인협회장·국민행동본부부본부장·인터넷 타임스 발행인 양영태(전 서울대 초빙교수·치의학 박사)
  
  
[ 2009-01-14, 13: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