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文洙 지사님, 감사합니다
탈북자를 잊지 않은 金 지사가 보낸 私信을 공개합니다.

남신우(在美, 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작년 10월 수잔 숄티 여사가 서울평화상을 받게되어 서울에 나갔습니다.
  
  金文洙 경기도지사가 하루 오후 일정을 모두 비우고 수잔과 함께 안성 하나원에를 들렸습니다.
  
  金지사가 수잔과 함께 하나원을 찾은 것이 아마 세 번째였던 것 같았는데,
  
  金지사는 국회의원 시절부터 추석이나 설은 물론 생각이 나면 하나원 탈북자들을 찾습니다.
  
  엊그제 설 연휴에도 다시 하나원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곤 탈북자들과 함께 실컷 울다가 옵니다.
  
  벌벌 기어다니는 탈북자들의 어린애기들을 어깨 위에 올리고 함께 놀아줍니다.
  
  그런 金지사를 보면서 우리나라 앞날에 희망을 가져 봅니다.
  
  엊그제 金지사로부터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그야말로 별 볼일 없는 재미교포에게 金지사가 한국시간 새벽 한 시에 보낸 이-메일입니다.
  
  
  
  남선생님,
  
  
  
  하나원은 역시 눈물바다였습니다.
  
  제가 교육생을 불러내서 발표기회를 주었더니,
  
  그 말을 들으며 90% 이상이 모두 울었습니다.
  
  거의 다 가족을 남겨두고 홀로 왔기 때문에 가족생각이 더 간절해진 탓이겠지요.
  
  말로 다 할 수 없는 사연이 눈물로, 울음으로 되어 쏟아지겠지요.
  
  가슴에는 마르지 않는 눈물샘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우리는 좀 더 따뜻한 사랑을 가져야 하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지금 하나원에는 225명이 있습니다.
  
  지난 12월까지 입국한 탈북자는 15,057명입니다.
  
  그 중 여성이 9,950명으로 66%입니다.
  
  
  
  며칠 전 안성本院의 시설을 확충하여
  
  300명 정원을 600명으로 두 배 늘렸습니다.
  
  시설도 많이 개선되어 생활여건이 좋아졌습니다.
  
  
  
  사랑만이 南과 北을 하나로 통일할 수 있는
  
  유일하고 강력한 bond라고 생각합니다
  
  
  
  南선생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09.1.25 김문수 올림
  
  
  
  金지사님, 허락도 안 받고 私信을 공개하여 죄송합니다.
  
  
  
  2009년 1월 27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
  
  http://nkgenocide.net
  
  http://nk-projects.blogspot.com
  
  
  
  
  
[ 2009-01-27, 22: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