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은 안 바뀐다!
이명박과 김정일의 의제 제 1항이 북한인권, 정치범수용소, 납북자 송환, 탈북난민 보호, 등이라면 만나도 괜찮다.

남신우(회원토론방)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필자는 이명박 대통령에 대하여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것이 아니다. 이명박이 김정일을 만나겠다는 이유는 북한인권도 아니고, 오로지 김정일을 달래서 核무기를 포기시키겠다고 만나자는 것인데, 정말 어이가 없어도 한참 어이가 없다. 이명박이 김정일을 만나서 빈 약속이라도 핵포기를 끌어내면 내 손에 장을 지져도 괜찮다. 김정일은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核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핵을 포기할 수가 없다. 김정일은 자신의 절대권력을 지키기 위해서는 지 애비 에미도 팔고, 형제도 죽이고, 심지어는 자식까지도 죽일 놈이다. 실제로 김정일이 어렸을 때, 지 에미 김정숙의 사랑을 독차지하기 위하여 제 친동생을 물에 빠뜨려 죽였다는 설도 있다. 핵을 포기하면 자신의 절대권력이 끝장나는데, 그 악마가 핵을 포기할 것 같은가?
  
  빌 클린턴, 지미 카터, 올브라이트, 조지 W. 부시, 콘디 라이스, 크리스 힐, 바락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6자회담, UN 안보리가 김정일을 달래고 협박하고 봉쇄했는데도, 김정일은 核을 포기하지 않았다. 김정일과 내통한 역적들 김대중과 노무현은 저희들 상전 김정일에게 핵포기를 종용하기는커녕, 김정일의 핵은 對美 自衛用이라는 어거지로 김정일을 두호했었다. 오래 전 이야기이지만, W. 부시 패거리들도 필자에게 말하기를, 일단 김정일의 핵이 해결되면 그 다음 북한인권을 따지겠다고, 공식적으로 개인적으로 열두 번도 넘게 선언하고 약속했었다. 바보 부시는 핵도 해결 못하고, 인권도 말로만 나불대다가 텍사스 목장으로 돌아가버렸다.
  
  그런데 중도실용 아침이슬 이명박이 장군님의 핵을 혼자서 해결하시겠다니, 그 포부나 뜻은 갸륵하지만, 어림도 없는 신기루 망상이다. 그리고, 필자는 이명박의 '비핵개방3불'에 절대 반대한다. 사람들이 굶어죽는데 무슨 비핵이고 개방이고 3천불 타령인가?
  
  김정일 核 내버려두고, 이제라도 늦지 않았으니, 북한인권 따져야 한다. 엊그제 비팃 문타폰 교수가 유엔에서 북한인권을 따지셨는데, 문타폰 교수나 유엔에 맡길 것이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 韓민족이 북한인권을 따져야 한다. 이명박과 김정일의 의제 제 1항이 북한인권, 정치범수용소, 납북자 송환, 탈북난민 보호, 등이라면 만나도 괜찮다. 군량미 몇 십만 톤을 준다거나, 군사용 기름 몇 십만 톤을 준다는 조공을 바치겠다면, 아예 만날 생각은 꿈에도 하지 마라. 공연히 만나서 6.15 반역선언이나 10.4 조공약속을 철저히 실행하겠다는 약속이나 하려면, 절대로 만나서는 안 된다.
  
  너무 심한 얘기가 아니다. 너무 성급한 얘기도 아니다. 지금 내질러야 한다. 남북전쟁 한참 전 1832년, 미국의 앤드류 잭슨 대통령은 남부의 南캐롤라이나 州가 美합중국에서 이탈하겠다니까, 남부출신 민주당이었던 잭슨은 그런 얘기 하는 놈들은 몽땅 잡아다가 교수형에 처하겠다고 일갈했다. 남부는 계속 말썽을 부리다가 30년 후, 1861년 연방에서 이탈하고, 링컨은 피바다 남북전쟁을 불사했었다. 공화당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은 남북전쟁하는 동안, 백악관 집무실에 민주당 대통령 앤드류 잭슨의 초상화를 걸어 놓았었다.
  
  아무리 기다려도 김정일은 안 바뀐다. 아무리 만나서 졸라대어도 김정일은 핵무기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다. 아무리 식량을 쏟아부어도 북한주민들 굶주리는 것은 점점 더 심해갈 뿐이다. 지금 내지르지 않으면 미군이 철수한 후, 核 殺人鬼 김정일이 청와대를 차지할 날이 그리 머지 않다.
  
  2009년 10월 23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
  http://nk-projects.blogspot.com
  
  
  
  
[ 2009-10-24, 11: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