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再·補選(재·보선)의 교훈
애국국민들은 한나라당을 몇 갈래로 깨서 새로운 대한민국 진영을 형성해야 될 것만 같다.

류근일(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재보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 잘 됐다. 민주당이 이겨서 잘 됐다는 뜻이 아니다. 한나라당, 이명박 정부가 깨진 것이 기분 좋다는 뜻이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패배는 이명박 대통령의 중도실용주의의 덧없음을 반영한 것이다. 중도실용주의가 이명박 대통령의 여론조사 인기도를 50% 이상 높여 준 것이 정말 사실이라면 그는 왜 그런 이점에도 불구하고 패배했을까?
   한 마디로, 이명박 대통령의 중도실용주의는 이 쪽 저 쪽에서 다 “저 사람 우리 편 아니네” 하는 반응을 일으켰다는 뜻이다. 이 추세는 내년 지방선거에서도 그대로 연장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명박 대통령은 이미 레임덕으로 들어가고 있는 것일까?
   이명박 대통령이 중도실용주의의 사회적 기반이라고 말한 그 세력은 결국은 없는 것이란 이야기다. 기껏 있다면 부동표일 뿐. 이명박적 중도실용주의를 떠받드는 솔리드(solid)한 사회세력은 알고 보니 사실은 없는 것이었다…이것이 이번 재보선의 교훈이다.
   대한민국을 위해 이 번 재보선 결과는 그렇게 썩 좋은 것은 아니었는지 몰라도, 대한민국을 위해 아무 쓸모없는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의 중도실용이라는 이름의 기회주의가 이 번 재보선을 위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 입증된 것만은 아주 좋은 일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제아무리 외교에서 점수를 땄다 해도 그가 재보선 등 국내 정치에서 패배하면 그건 말짱 헛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의 한계는 드러났다. 박근혜 씨는 이명박 대통령의 그 한계를 세종시 원안 관철론으로 확인 사살한 셈이었다.
   어쨌든 이번 재보선에서 한나라당이 패배한 것은 아주 잘 된 일이었다. 그런 기회주의 웰빙정당은 백 번 죽어도 싸다. 지들이 무슨 주제에 중도 자처할 자격이 있나? 밤낮 陽地에만 서있던 제x들은 권위주의 시절에는 “입 닥치고 출세가도를” 달리다가, 민주화 시절에는 ‘나도 진보“ ”나도 보수 아냐“라고 두 말 하던 x들 아니던가? 애국국민들은 한나라당을 몇 갈래로 깨서 새로운 대한민국 진영을 형성해야 될 것만 같다. 한나라당은 이미 죽은 정당이다.
  
  
  
  
  
[ 2009-10-29, 17: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