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글專用派는 사대주의로 갈 수밖에 없는가?
한글專用이란 우리 韓國人 스스로가 韓國을 否定하는 일임을 알아야 한다.


金昌辰(草堂大 교수)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나는 앞서 한글專用파가 漢字와 漢文 아는 사람에게 漢文 古典을 飜譯해 달라는 付託을 하지 말라는 글을 썼다. 知識人으로 행세하고 싶거든 스스로 漢字와 漢文을 배워서 자기 힘으로 韓國 古典을 읽으라고 했다. 그리고 付託을 하려거든 恭遜히 禮儀를 갖춰서 배우는 姿勢를 보이라고 했다. 無識을 자랑으로 여기면서 오히려 큰소리 치는 '知識 거지 根性'을 버리라고 했다. 이러한 내 글에 대해 한글專用派가 다시 다음과 같은 댓글을 달았다.
  
  
  
  *****************
  
  
  
  씽크마리치 2009-11-30 오전 10:00
  
  
  
   김창진씨나 고구려영토회복님이나 말씀하시는 것이 뭐 틀렸다는 것이 아니라,우리 좀 더 현실을 바로 봅시다.지금이 어떤 시대입니까? 과학을 바탕으로 한 산업시대입니다. 이는 인정하십니까? 그런데 과학기술용어의 대부분이 어느 언어로 되어 있습니까? 한문으로 되어있습니까? 꼭 집어서 영어로 되어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지금 님이 말처럼 자꾸 원문이 어쩌구저쩌구 하는 통에 길거리의 영어간판이 난무하고 있고,제가 학창시절에도 지금도 마찬가지겠지만....교수님이 영어원서를 바로 읽는 것이 좋다고 저도 영어원서로 공부했습니다.
  
  
  
  
   제가 한자를 안지가 50년이 넘었지만 특히나 한문으로 된 문장은 1~2 줄 읽기도 힘들거니와 한문이나 영어는 우리와는 어순도 틀리고,문장 구성법도 완전히 달라 님들 말씀처럼 그렇게 우리 모두에게 배워라 배우지 마라할 그렇게 단순한 문제가 아닙니다. 둘 다 익혔으면 좋으련만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면, 좀 세상을 넓게 보아 과연 이 시점에서 우리가 어디에 중점을 두어야 할 지를 의논해야겠지요.
  
  
  
  
   그런데 내 개인적인 생각은 지금 21세기에서 한문을 배우는데 중점을 둘 수는 없습니다. 그럼 한자와 한문은 어쩔 것이냐? 이게 바로 제가 몇번이나 말씀드린 댁같은 전문가가 한자나 한문을 훌륭한 우리 말과 글로 바꿔줘야 우리 모두가 우리 조상들이 남긴 문화유산을 읽을 수 있지 않겠습니까?
  
  
  
  
   *****************
  
  
  
   나는 저 사람의 생각을 도무지 理解할 수가 없다. 저 사람은 韓國人이 漢文보다는 英語를 배우는 데 힘써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 이유를 科學 技術 用語가 英語로 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어이가 없다. 英語로 된 科學 技術 用語를 배우고 쓰기 위해 韓國人 전부가 英語를 잘해야 한다? 그런 思考方式을 가지고 있으니 한글專用派는 親美 事大主義者라는 批判을 면할 수 없는 것이다. 英語로 된 科學 技術 用語는 모름지기 韓國語로 飜譯하여 써야 한다. 그런데 그 飜譯하는 用語는 토박이말보다는 아무래도 漢字語가 될 確率이 높다. 그러니 韓國人은 漢字를 잘 배워야 하는 것이다.
  
  
  
   英語로 된 책을 過去에 우리는 '原書'라는 말을 쓰며 읽고 공부했다. 그것은 學問의 植民地를 벗어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우리나라가 學問의 先進國이 되려면 우리 韓國語로 된 學問 用語를 써야 한다. 外國語로 된 學問 用語 그대로 갖다 쓰게 되면 外國 學問에 從屬될 수밖에 없다. 韓國은 늘 外國 꽁무니를 따라다니는 수준에서 벗어날 수 없다. 自國語로 學問을 해야 學問 先進國이 된다.
  
  
  
   日本은 이제 自國語로 學問을 하는 學問 先進國 수준이 되었다. 그 과정에서 19세기에 日本은 西洋 學問을 받아들여 自國語로 飜譯하느라 피나는 苦生을 했다. 지금 日本을 비롯하여 韓國과 中國의 東洋 三國이 그때 日本이 고생하여 飜譯한 學問 用語들 덕분에 어느 정도 自國語로 學問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때 日本이 飜譯한 漢字語들을 日本式 漢字語라고 非難하는 모자란 인간들이 있는데 바로 한글專用派들이다. 하지만 그때 日本이 飜譯한 그 漢字語들이 없었으면 東洋 三國은 近代 學問을 할 수 없었음을 알아야 한다. 感謝해야 할 일을 거꾸로 非難하는 모자란 인간들이 바로 한글專用派들이다. 한글專用派들은 自國語를 쓰기보다는 外國語 그대로 받아들여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이게 外國에 대한 事大主義가 아니고 무엇인가? 그러니 한글專用派란 自國語인 韓國語를 輕視하고 外國語를 떠받드는 事大主義者들이 그 本質인 것이다.
  
  
  
   다음으로 저 사람은 韓國人이 모두 漢文을 잘해야 하느냐고 묻는다. 나는 韓國人 모두가 漢文을 잘해야 한다고 말하지는 않았다. 知識人이라면 韓國 傳統文化를 繼承, 發展시키기 위하여 漢文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당연한 말 아닌가? 한 나라의 知識人이 自國 傳統文化를 모른대서야 그게 말이나 되는 일인가? 그러면 韓國의 知識人이 漢文과 英語, 두 가지 중 한 가지를 잘해야 한다면 어느 것을 더 于先해야 할 것인가? 당연히 自國의 傳統文化를 아는 데 필요한 漢文을 먼저 아는 게 더 重要하지 않는가? 이 문제에 대해 英語라고 답하는 자들은 저 위의 사람 같은 한글專用派들이다. 그러니 한글專用派는 自國 傳統을 無視하고 外勢만 追從하는 反民族主義者들인 것이다.
  
  
  
   끝으로 나는 저 사람에게 묻고 싶은 게 있다. 저 사람은 '댁같은 전문가가 한자나 한문을 훌륭한 우리 말과 글로 바꿔줘야 우리 모두가 우리 조상들이 남긴 문화유산을 읽을 수 있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한다. 그런데 뭔가 異常하지 아니한가? 저 사람은 한글專用을 주장하는 사람이다. 곧 韓國人은 누구나 한글만 배우고 써야 한다고 우기는 사람이다. 그런데 한글만 배우고 쓰는 韓國人이 어떻게 漢字와 漢文을 알아서 漢文으로 된 古典을 飜譯할 수 있다는 말인가?
  
  
  
   그러니 한글專用派의 저런 말은 스스로 矛盾이 아닐 수 없다. 한글專用으로는 국민 전체가 漢文 古典을 읽을 수 없는 것은 물론이려니와 漢文 古典을 飜譯할 專門家조차도 나올 수 없다. 大韓民國 政府가 '한글專用法'과 '國語基本法'을 만들어 놓고 한글專用 敎育을 하고 있는데, 도대체 漢文 古典을 飜譯할 專門家가 어디서 나온다는 말인가?
  
  
  
   현재 中高等學校에 <漢文>이라는 科目이 있기는 하다. 朴正熙 대통령이 1970년에 한글專用을 全面 推進하면서 1972년부터 獨立 敎果로 생긴 과목이다. 하지만 1주일에 한두 시간 생색내기로 하여 效果도 없을 뿐만 아니라 그나마 3년 전부터는 選擇敎果로 轉落하여 가르치는 학교도 날로 줄어들고 있다. 그래서 大韓民國에는 漢字敎育이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어디서 漢文 古典을 飜譯할 專門家가 길러질 수 있는가? 일단 初等學校에서부터 漢字를 가르쳐야 할 것이 아닌가?
  
  
  
   中國은 小學校에서 漢字 2300자를 가르친다. 日本은 中學校까지 漢字 1945자를 가르친다. 그래야 그 속에서 漢字에 才能 있는 사람이 나와서 漢文 古典을 飜譯할 人材로 길러질 수 있다. 우리나라처럼 公敎育에서 漢字를 전혀 가르치지 않는 狀況에서는 우리 祖上님들이 물려주신 훌륭한 漢文 古典을 飜譯할 專門家가 나올 수가 없다. 그래서 현재 漢文 古典을 飜譯하는 분들은 過去에 書堂에서 漢文을 배웠던 老人분들인데, 이분들이 돌아가시면 漢文 古典을 飜譯할 사람이 거의 없는 切迫한 형편이다. 大韓民國의 한글專用 敎育이 이렇게 만든 것이다. 北韓만 해도 이렇지는 않다. 中學校까지 漢字 1500자, 高等學校까지 漢字 2000자, 大學校까지 漢字 3000자를 敎育한다. 그렇기 때문에 北韓의 漢文 古典 飜譯이 韓國보다 앞서가는 형편이다. 南韓의 한글專用 敎育이 이렇게 北韓보다 뒤지게 나라 꼴을 형편없이 만들어버린 것이다.
  
  
  
   자, 結論이다. 한글專用 敎育은 우리 祖上들이 물려주신 漢文 古典을 완전히 휴지조각으로 만들어버리는 일이다. 곧 한글專用은 韓國의 傳統文化를 쓰레기통에 버리라는 이야기나 마찬가지다. 그리고 그저 英語나 배워서 英語만 잘하고 美國의 植民地 百姓으로 살면 된다는 주장이다. 이것이 바로 한글專用의 本質的 理念이다. '한글 사랑, 우리말 사랑'이라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한글 사랑, 英語 사랑, 韓國語 죽이기'가 올바른 말이다. 이래도 한글專用이 옳다고 할 것인가? 겉으로는 온갖 그럴듯한 좋은 말을 늘어놓지만 속으로는 韓國語와 韓國 傳統文化를 正面으로 否定하는 게 바로 한글專用의 본 모습이다. 外國人인 美國人 필립 제이슨이 바랐던 바가 애초부터 바로 그것이었던 것이다. 우리는 한글專用이란 우리 韓國人 스스로가 韓國을 否定하는 일임을 알아야 한다.
  
  
  
[ 2009-11-30, 16: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