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로 갈래?
다 때려 부수고 황폐화시켜서 캄보디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간다 해도 말릴 생각이 전혀 없다. 왜? 나는 다 살았으니까.

류근일(한양대 대우교수)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발전적인 것인지 발전 저해적인 것인지 다 같이 논의해 보았으면 한다. 동남 아시아에 가볼수록 그곳에 비해 한국이 엄청나게 성공한 나라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그러나 요즘에 와선 좀 불안해진다. 한국행 비행기를 타자마자 한국신문이 전하는 소식들은 주로 ‘철도노조 파업’ ‘노동 연구원 직장폐쇄’ 운운 하는 것들뿐이기 때문이다. 이게 과연 발전인가, 그 반대인가?
   동일방직 여성근로자들에게 똥물을 끼얹던 시절에 비하면, 노조가 쟁의를 할 수 있게 된 그간의 변화는 물론 민주주의라는 기준에서 보면 진일보, 아니, 진십보(進十步)라 해도 좋을 것이 것이다. 특히 그러한 현상의 합법적 측면에 대해서는 정부는 물론 그 누구도 시비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러한 사태의 ‘불법적’ 측면이 다반사처럼 되는 것을 과연 발전적인 것이라 해야 할 것인가? 그런 ‘불법적’ 측면이 발생하는 원인의 일부를 만약 사용자측이나 공권력이 제공하는 점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런 요인은 가능한 한 최소화 시키도록 노력하는 것은 당연히 필요하다.
   그러나, 근로자의 복지와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본연의 순법적(順法的) 노동쟁의를 의도적으로 정치투쟁, 이념투쟁, 체제투쟁, 탈법투쟁, 게발트(gewalt, 폭력) 투쟁으로 변질시키려는 일부의 만성화된 작태는 결코 발전적이라 할 수 없다. 발전적이 아닌 정도를 넘어 그것은 부도덕하고 반(反)사회적이다.
   합법적이냐 불법적이냐를 떠나 감성적인 측면에서 볼 때도, 툭하면 이마에 띠 두르고 주먹을 불끈 쥔 채 팔을 들었다 놨다 하며 고함을 치고 농성을 하고 난리를 치는 광경을 보면 참 보기가 아름답지 않다. ‘수구꼴통 봉건잔재’라고 하겠지만, 지금이 무슨 군사독재 시절이냐 왜 그렇게 핏발을 세우느냐?
   그래, 누가 무슨 힘으로 말릴 수 있겠느냐? 해보고 싶은 대로 다 해봐라. 사그리 다 때려 부수고 불 지르고 깽판 치고 황폐화시켜서 아예 캄보디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간다 해도 말릴 생각이 전혀 없다. 왜? 나는 다 살았으니까. 설령 잿더미로 돌아간다 해도 그건 너희들이 살 세상이지 내가 살 세상이 아니다. 그러니 해 볼 터면 해봐라,
   초등학교에도 못가는 여자 아이들이 문화 유적지 안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매달린다.
  “엄마, 무지 이뻐, 이거 이천 원”
  “아빠, 무지 미남(美男), 이거 천 원”
   우리 그런 시절로 다시 되돌아가 볼까? 나는 겁 안 난다. 6.25 피난살이 때 부산 자갈치 시장에서 그렇게 살아 보았으니까. 너희들은 그렇게 살아본 적 없지?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 2009-12-03, 08:5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