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軍이 기습을 당했다고 분노하는 게 아니다.
왜 안보적 위기 상황을 거짓으로 덮으려고 하는가? 이것이 국군통수권자로서 할 일인가?

정창인(자유통일포럼 대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북괴 공격'을 은폐하는 게 실리적인가?
  
  북괴의 공격을 의도적으로 감춰서 얻을 게 뭔가?
  
  정창인 자유통일포럼 대표
  
  
  천안함은 북괴의 반잠수정에 의한 어뢰공격으로 침몰하였을 가능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속초함이 새때를 보고 사격하였다는 것은 거짓말로 거의 판명이 났다. 속초함은 북쪽을 빠르게 이동하는 물체를 향해 사격하였다는 것이며 북괴의 반잠수정 몇 척이 그 기간 사라졌다고 복귀한 것으로 판명이 되었다. 얼마나 더 확실한 증거를 찾아야 하겠는가?
  
  우리는 북괴의 도발이나 공격에 당했다고 분노하는 것이 아니다. 기습공격에 당할 수도 있다. 그러나 북한의 공격 가능성이 가장 큼에도 최초 대통령은 북괴를 의심하는 것을 의도적으로 차단하였다.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하였다는 사실 자체가 북괴가 관련된 안보적으로 중대한 문제임을 인식하였다는 것을 증명하는데도, 청와대는 계속 人命구조만 지시하고 원인규명은 뒷전으로 내몰았다.
  
  적의 공격을 일부러 숨길 이유가 무엇인가? 아직도 김정일과의 소위 말하는 정상회담에 미련을 가지고 있기 때문인가? 김정일에게 이런 식으로 굴복해서 정상회담을 하면 무엇을 얻을 수 있는가? 왜 안보적 위기 상황을 거짓으로 덮으려고 하는가? 이것이 국군통수권자로서 할 일인가? 북괴가 핵무기로 공격할까 겁이 났는가? 왜 의도적으로 북괴의 공격 가능성을 숨기려 하였는가?
  
  이제 북괴의 소행임이 점점 더 명백하게 드러나는데, 대통령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대통령이 중도실용을 내걸 때 벌써 이런 망국적 사태는 예견할 수 있었다. 중도실용은 대통령이 친북좌파에 의해 포위되었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문제는 청와대 내 또는 정부 고위관료들 중에 또는 정보기관 내에 친북좌익반역세력이 깊숙이 자리잡고 있고, 이들에 의해 대통령이 조종되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다는 것이다. 정말 한국은 친북좌파에 의해 장악되었는가? 대통령도 그 인질이 되었는가? 아니면 대통령 자신이 북한에 동정적인가? 분명한 해명이 있어야 하며, 분명한 자세 정립이 있어야 한다.
  
  대통령이 내세운 중도실용이 결국 적의 공격까지도 은폐하여야 할 정도로 이념적으로 무력화된 상황을 보여주는 것인가? 사실 우리는 중도실용이라는 간판 뒤에 숨은 친북좌익들의 암약상을 보고 있었다. 대통령의 측근이 이런 반역세력으로 둘러싸인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대통령은 그들의 수중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결과 북괴의 기습공격에 당하고도 침묵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 우리들의 심정을 참담할 뿐이다. 나라꼴이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는가? 국가를 지켜야 할 책임을 진 정권 핵심부가 어떻게 하여 적의 수중에 떨어졌는가? 어떻게 하여 국방부도 군도 이렇게 나약해지고 국민을 속이게 되었는가? 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우리 병사들의 죽음을 개죽음으로 만드는가? 우리 보수애국자들이 뭉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반역자들에게 나라를 맡길 수는 없지 않은가? [정창인 자유통일포럼 대표: http://unifykorea.net/]
  
  
  
[ 2010-04-01, 15: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