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北左派가 문제가 아니었다.
대한민국의 선택은 망해가는 북한정권을 정리하느냐, 살 길을 마련해 주느냐 뿐이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天安艦 사고에 대한 상당수 국민의 不安(불안)과 不滿(불만)은 북한정권과 친북좌파 때문만은 아니다. 정부의 상식적이지 않은 縮小(축소)·隱蔽(은폐) 시도와 나약함 때문이다.
  
  북한정권은 李明博 정권 출범 이후 對南도발의 수위를 계속 높여 왔다. 2008년 7월11일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氏 총격살해에 이어 2009년 3월에는 개성공단 근로자 抑留(억류)를 거듭했다. 3월9일 80명, 3월13일 284명(3일), 3월20일 119명을 가두더니 3월30일에는 급기야 유성진氏를 136일간 억류했다.
  
  2009년 5월25일 북한은 2차 핵실험에 돌입했다. 북한은 5월27일 한국의 PSI 참여를 가리켜 『선전포고...전쟁상태...군사행동』 운운하며 賊反荷杖(적반하장)에 나섰다. 6월26일에는 『核(핵) 보복의 불 소나기』를 내리겠다고 공갈쳤다.
  
  2009년 9월8일 임진강 慘變(참변)으로 민간인 6명이 사망했다. 정황 상 북한의 水攻(수공)이 확실했다. 그러나 정부의 대응은 여전히 미온적이었다. 100%의 확실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덮어버렸다.
  
  북한정권이 解體(해체) 국면에 들어설수록 살기 위한 발작적 도발은 거세질 것이다. 대한민국의 선택은 망해가는 북한정권을 정리하느냐, 살 길을 마련해 주느냐 뿐이다.
  
  한반도 現狀打破(현상타파)와 現狀維持(현상유지)의 갈림길에서 前者(전자)는 북한해방, 자유통일, 일류국가의 길로 이어지고 後者(후자)는 북한의 「티벳化」, 남한의 「남미化」 그리고 강대국 눈치나 살피는 「핀랜드化」의 길로 이어진다. 북한체제가 다시 살아나 남한을 삼키는 赤化(적화)의 확률도 後者와 연결된다.
  
  장기적 해답은 한반도 現狀打破(현상타파)뿐이지만 친북좌파는 물론 기회주의·이기주의·맘몬(mammon)주의 세력도 現狀維持(현상유지)를 선호한다. 惡黨(악당)과 싸워야 한다는 공포와 함께 더 많이 가지고, 더 많이 배우며 누려온 旣得權(기득권) 상실에 두려움 때문이다. 旣得權에 젖어 살다 보니 「變化(변화)」 자체를 회피해 버리는 것이다.
  
  기회주의·이기주의·맘몬(mammon)주의 세력은 어떤 면에서 북한정권 붕괴를 친북좌파도 보다 더 싫어한다. 金正日이 휘청거리자 『평화통일』 『남북화해』 운운하며 평양에 달러를 바치러 달려가는 남한의 목사들도 마찬가지이다. 60년 축복의 결실로 富(부)와 名譽(명예), 尊敬(존경)을 모두 거머쥔 큰 교회 목사들은 자신이 섬기는 하나님 뜻을 살피는 대신 富와 名譽, 尊敬을 지키기 위해서 세상과 타협해 버렸다. 친북좌파, 기회주의·이기주의·맘몬주의 세력과 손을 잡고 金正日 살리기에 나섰다. 북한동포를 해방시키는 것, 남한청년에 희망을 주는 것, 세계인류에 평화를 주는 것도 좋지만, 얄팍한 利益(이익)을 지키는 게 더 절박하다며 사악한 聯合(연합)에 몸을 섞었다.
  
  60년 內戰(내전)의 본질은 左派(좌파)와 右派(우파) 간 대립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한반도 現狀打破(현상타파)세력과 現狀維持(현상유지) 세력 간 대립이다. 現狀打破 세력은 現狀維持 세력에 비해 미약하기 짝이 없지만, 正義(정의)와 眞實(진실)에 기초해 있다. 무엇보다 북한동포 2300만과 한국의 절대다수 국민의 이해관계를 대변한다.
  
  李承晩, 朴正熙를 잇는 英雄(영웅)은 現狀打破 세력이 될 것이다. 가련한 남북한 대중을 아우를 진정한 통합의 지도자는 그래서 統一대통령이다. 우리 없는 청년 가운데 그 같은 英雄의 출현을 소원한다. 天安艦 사고에 대한 정부의 非상식적 행태에 분통이 터지고 화가 치밀지만, 미래의 희망이 청년에 있다면 낙심할 이유는 전혀 없다.
[ 2010-04-04, 00: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