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의 소행이라면?
北의 김정일과 대한민국 땅에 뿌리를 내린 김정일의 졸도들을 그대로 두고 天安艦의 원수를 갚을 수 있습니까?

金東吉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천안함 침몰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의 정찰총국 소행이라고 판명이 되면 그 때엔 우리는 어떻게 할 것인가. 천안함 引揚 작업이 끝이 나고 국내외의 전문가들이 다 모여, “틀림없다”고 판정을 내린다면 대한민국은 이에 대처할 무슨 방안이 있습니까.
  
  “전쟁은 마지막 수단이다.” - 백 번 맞는 말입니다. 되도록 전쟁은 피해야 합니다. 전쟁처럼 참혹한 것은 없고 동족간의 전쟁은 더욱 참혹한 것입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자들 중에도 성폭행과 살인을 일삼다 검거된 김길태 같은 놈은 “죽이라”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하물며, 대한민국의 軍艦을 두 동강이 나게 만들고 104명의 국군 장병을 서해 바다에 수장하려한 그 악독한 무리가 어떤 자들이건, 그대로 두고 우리가 평화롭게 살 수 없는 일이 아닙니까. 그런 놈들을 응징하지 않고 대한민국이 國權이 엄연히 존재하는 나라라고 할 수 있습니까.
  
  바로 여기에 李明博 대통령의 딜레마가 있는 것 같습니다. 미국이나 일본이나 중국의 의견도 참작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 여론을 하나로 묶기도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느 틈에, 대한민국은 北의 인민공화국의 동조자들이 와글와글하는 나라가 되었으니, 이 현실을 가지고는 나라가 나라 구실을 하기도 어려운 판국입니다.
  
  어떻게 하실 겁니까. 北의 김정일과 대한민국 땅에 뿌리를 내린 김정일의 졸도들을 그대로 두고 천안함의 원수를 갚을 수 있습니까. 대한민국의 결연한 의지가 없다면, 미국도 도울 래야 도울 길이 없을 겁니다. 차제에, 겨레의 숙원인 남북통일의 꿈을 이루고, ‘통일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겠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해 보신 적이 없습니까.
  
  김동길
  www.kimdonggill.com
  
[ 2010-04-14, 11: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