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여윈 몸 촛불처럼 태우며…"
黃長燁 선생님 靈前에 이 詩를 바칩니다.

장진성(탈북詩人)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追慕詩

       -黃長燁 선생님 靈前에 이 시를 바칩니다.-

 

                                          

당신은

참으로 살 줄 모르셨습니다.

일흔이 넘은 여생에

무슨 미련이 더 남아 있다고

그 모든 樂을 뒤에 두고

낯 설은 이 땅에 오신 겁니까

 

아니 당신은

살기를 원치 않으셨던 분입니다

쪼개진 이 조국이 뭐라고

반 백년이 넘도록

하나를 하나라고 말 못하는 이 자유가 뭐라고

남들은 절대로 버릴 수 없는 것을

버리고도 어쩌면 그리도 떳떳하셨습니까

 

당신은

목숨이 하나인 줄도 모르셨습니다

아셨다면

그 목숨을 노리는 끈질긴 협박에도

그처럼 태연하실 수가 없었습니다

하여 독재보다 강한 자유를

그처럼 자신 있게 보여주실 수가 없었습니다

 

어둠이 지나면

새날이 오는 줄 누구나 다 아는데

그것조차 모르신 듯 순진했던 당신이었습니다

잠들어선 아니 될 애국의 양심으로

한 밤 중 여윈 몸 촛불처럼 기껏 태우며

해 뜨기를 순간순간 기다리던 당신이었습니다

 

그래서 횃불이었습니다

分斷의 가운데 서시여

거짓이 숨어있는 곳과

진리가 가능한 곳을

우리 눈에 보이게 해주셨던 빛이었습니다

가슴으로도 들리게 해주셨던 깨우치는 음성이었습니다

 

그래서 당신은

이 나라의 어르신이셨습니다

뜻보다 옳은 生은 없고

진리보다 긴 세월은 없다고

사람이 사는 법을 알려주신 87세였습니다

 

이 시대에 사는 人生이라면

조국의 상처보다 더 큰 곡절 없고

자유의 통일보다 더 큰 성취 없음을

몸소 희생으로 보여주신 애국의 열정이었습니다

 

아 그런 당신

우리들의 기억 속에 살

당신의 이름은 黃長燁입니다!

 

*시집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의 著者.

[ 2010-10-13, 14: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