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長燁 선생을 욕하는 이들에게 묻는다.
당신들이라면 수반급 우대가 평생 인정되는 절대적 지위와 一家친척을 버리고 탈출할 수 있겠나?

장진성(탈북詩人)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황장엽 선생님께 1등급 훈장인 무궁화장을 수여하고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한 것을 두고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나는 묻고 싶다. 당신들이 만약 황장엽이라면 수반급 우대가 평생 인정되는 절대적 지위와 一家친척을 버리고 자유통일을 위해 홀몸으로 탈북 할 수 있겠는가?

 

권력투쟁에서 밀려났기 때문에 탈북했다고? 보수언론에서조차 이런 막말을 자연스럽게 지면에 전하는 것조차 故人에 대한 엄청난 명예훼손이다. 이는 황장엽 선생님의 脫北을 단지 권력 승부욕과 열등감에 못 견딘 이기적 돌출행동으로 폄하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나는 황장엽 선생님의 영전에 감히 삿대질을 하는 사람들을 보며 대한민국의 선진문명과 의식수준이란 것이 아직 이 정도이구나 싶었다. 대한민국 정부가 황장엽 선생님께 무궁화훈장을 추서해야 될 근거를 따지는데 그렇다면 황장엽 선생님께서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며 장렬하게 自爆이라도 해야 한단 말인가?

 

그 분은 탈북,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모든 걸 이룩하신 분이시다. 조갑제 선생님께서는 황장엽과 주체사상의 脫北으로 북한은 영혼이 없는 집단이 돼 버렸다고 하셨는데 그처럼 적중한 표현은 없다. 왜 지금 북한 주민 대부분이 조직적으로 충성을 강요하던 직장을 이탈해 市場인력으로 돌변했겠는가? 바로 이념의 영혼이 더는 인정되는 사회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황장엽 선생님께서 대한민국에 오셔서 한 일이 전혀 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그들부터가 아직 그 분께서 탈북하시던 당시의 충격과 환상에서 헤어나지 못한 듯싶다. 나는 그 분께서 대한민국에서 어떤 신념과 의지로 사셨는가에 대해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한 가지 일화를 전할까 한다.

 

노무현 정부시기 때였다. 그 분의 사무실을 찾아갔더니 그 분께서 자기에게 가까이 오라고 하시며 태극기 벳지가 달린 양복 옷깃을 뒤집어 보여주는 것이었다. 황장엽 선생님께서는 작은 물건을 가리키며 독약이라고 하시였다. 중국에 있을 때 얻었던 것인데 한국에 와서 잊고 살다가 김대중 정부시기 때부터 다시 착용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황장엽 선생님께서는 정세가 좋으면 벨트에 넣었다가 놈들의 협박이 심해지면 이렇게 옷깃으로 올라온다며 웃으셨다. 나는 놀라서 경호원들도 아는가 물었더니 다 안다고 하시며 김정일이 얼마나 지독한 놈인 줄 알기 때문에 절대로 그 놈들 손에 죽지 않으려고 갖고 있는 자신의 자살권총이라고 하시였다.

 

나는 그 때 그 분은 지금도 자신을 희생하고 계시는구나 하고 생각했다. 그 분은 그렇듯 자신의 생존, 자체를 투쟁과 승리로 여기고 계셨던 것이다. 북한 정권이 미국에 테러지원국 汚名을 삭제해줄 것을 간청하면서도 黃 선생님에 대한 테러만은 계속적으로 반복 시도하려 했던 이유도 바로 그 때문인 것이다.

 

인생 말년에 가족을 버리면서까지 권력과 명예를 쫒는 것은 최소한 치매가 아니고선 있을 수 없는 노망이다. 그러나 황장엽 선생님은 돌아가시는 마지막 날까지도 萬人이 인정할 학자의 人品과 강인한 신념을 보여 주시였다. 이는 조국을 위해 순교하겠다는 투사가 아니고선 절대 불가능한 사명감과 헌신의 反證이기도 하다.

 

고령의 나이에 자유통일 祭壇에 자기의 一家친척들과 남은 여생을 아낌없이 바친 황장엽 선생님의 비극은 우리 분단 조국에만 있을 수 있는 세상에 유례없는 영웅의 비극이었다. 대한민국은 마땅히 이러한 영웅에게 최고의 예의를 갖춰 존경해야 하지 않겠는가.

 

*필자는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의 著者

[ 2010-10-14, 13: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