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은 이제 재벌, 私學의 세습에 대해서도 "그쪽에서 알아서 할 일"이라고 하라.

그러고 보면, 유명환 장관 딸 문제도 외교부에서 '알아서 할 일'이 아니었을까?

까마귀(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민주 노동당은 이제 삼성, 현대, LG, SK 따위의 재벌이나 무슨 대학, 중·고교 私學(사학)의 세습에 대해서도 "그쪽에서 알아서 할 일"이라고 하면 되는 거다. 족벌 체제니 뭐니 그딴 말은 하지 말고 말야.
  
  회장 아들이 회장되고, 회장 딸이 계열사 사장되고, 이사장 아들이 이사장 되고, 이사장 동생이 총장되고, 이사장 딸이 교장되고, 이사장 손자 손녀는 교수로 임용되고, ...
  목사 아들이 또 그 교회의 목사가 되고, 승려의 아들이 또 그 절의 주지가 되고, ...
  그런 일들이 니들이 바라는 세상에서는 "알아서 할 일"이 되는 것이지.
  
  그러고 보면, 유명환 장관 딸 문제도 외교부에서 알아서 할 일이 아니었을까? 판검사도 세습을 하면 어떨까? 그리고 이제... 이정희 당수의 아들이나 딸이 다음 당수 되는 거니???
  
  
  
  
  
[ 2010-10-19, 09: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