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강 항공모함 작전 어떻게 전개되나?
이지스함, 대형 군수지원함, 원자력추진 잠수함으로 구성

김성만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美조지·워싱턴 항공모함 강습단((Carrier Strike Group)이 2010년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서해 군산근해에서 한국군과의 연합작전에 참가하고 있다. 조지·워싱턴艦(USS George Washington, CVN-73)은 美태평양함대 예하 7함대 소속(모항 일본) 10만 톤급 원자력추진 항모로서 1992년에 취역했다. 미국은 현재 12척의 현역항모와 수척의 예비역항모를 보유하고 있다.
  
   항모는 이동하는 공군기지다. 비행갑판은 332m×76m 축구장 3개 크기이고 함재기를 80여대 운용할 수 있다. 원자로 2개에서 나오는 26만 마력(馬力)의 추진력으로 30노트(시속 55km)로 연료 재보급 없이 20년간 운전이 가능하다. 함정요원 3,200명과 항공요원(조종사 포함) 2,400여명이다. 항공기와 항공요원은 임무에 따라 해군의 각기 다른 항공기지에서 차출되어 탑재된다.
  
   함재기는 FA-18A/C(Hornet), FA-18E/F(Super Hornet)전폭기와 A-10공격기가 주류다. 그리고 EA-6B 전자전기, E-2C 조기경보기, SH-60F 대잠헬기, HH-60H 구조헬기, C-2 수송기 등이다. 여기서 A-10기는 공중급유 임무도 한다. 모든 항공기는 날개가 접힌다. 자유로운 이동과 저장 공간을 줄이기 위해서다.
  
   그렇게 큰 항모도 함정내 공간이 부족하여 항공기의 1/3은 하부갑판 정비고에 저장하고, 나머지 2/3은 비행갑판 상에 계류한다. 함재기는 바닷물의 염분에 항시 노출되기 때문에 육상기지 항공기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항모는 태풍 속에도 항해가 가능한 크기이나 갑판상의 항공기 안전관계로 갑판을 덮치는 파도는 미리 피한다.
  
   비행갑판에서 활동하는 항공요원은 19~22세 전후의 고도로 숙련된 젊은이로 구성되어 있다. 그들은 혹독한 외부환경에서 장시간 근무해야 한다. 항공기가 이·착륙할 때에는 30노트 이상의 바람이 항상 필요하다. 그래서 항모는 바람이 오는 방향으로 30노트로 항진한다. 노천갑판에서 작업을 하는 요원에게 바람은 바로 고통이다. 여기에 더해 여름철 걸프해역 비행갑판 온도는 섭씨 50도가 넘고, 북극해에서의 체감온도는 영하 40도 정도다.
  
   항모 항공작전은 이렇게 한다. 항공기는 항모의 전부갑판 사출기(총 4개)에서 15초 간격으로 순차적으로 이륙할 수가 있다. 착륙은 후부갑판의 착륙지대로 한 번에 한대 씩 1분 30초 간격으로 가능하다.
  
   이륙작전 시에는 모든 항공기를 착륙지대로 옮겨야 한다. 착륙작전 시에는 이륙구역으로 옮겨야 한다. 이·착륙을 동시에 할 수는 없다. 그래서 짧은 시간에 그 많은 항공기를 신속 정확하게 지정된 위치로 옮기는 것이 훈련수준의 척도다. 한 사람이 한대를 옮긴다. 높은 파도에 의해 갑판이 좌우로 요동치는 경우에도 조금만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다. 대당 1~3억불의 항공기다.
  
   이륙은 갑판바닥에 설치된 증기사출기(Steam Catapult)를 이용한다. 정지된 항공기를 밀어서(이 때 항공기도 엔진을 최대로 유지) 약 2초 만에 300Km의 속도로 가속하여 공중으로 내던진다. 조종사는 몸이 갑자기 뒤로 쏠리면서 잠깐 눈앞이 캄캄하고 식은땀이 난다. 항공기의 종류에 따라 내던지는 사출압력이 다르다.
  
   착륙은 더욱 어렵고 위험하다. 후부갑판에 일정한 간격으로 와이어(Wire) 줄이 4열로 깔려있다. 이중 하나에 항공기 후부동체의 걸쇠(Arrester Hook)가 걸리면서 속도가 급속히 감속하게 된다. 조종사는 착륙하기 전에 1차로 300m고도로 항모갑판 상공을 통과하면서 갑판의 요동상황을 먼저 확인한다. 착륙에 자신이 서면 선회하여 항모로 접근한다.
  
   항공기의 종류별로 상이하나 통상 착륙속도는 160노트(300km)이다. 숙련된 조종사는 3번째 줄을 선호한다. 실제 착륙 가능거리는 100m 이내다. 착륙은 수많은 훈련과 희생이 필요하다. 좌우상하로 움직이는 갑판의 20cm 남짓한 높이로 설치된 와이어에 항공기를 맞추는 고난도의 비행기술이 요구된다. 와이어가 항공기를 잡는 강도는 착륙하는 항공기의 순간중량과 속도에 따라 컴퓨터에 의해 자동으로 제어된다. 와이어는 수시로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이·착륙의 어려움으로 인해 함재기 조종사의 자부심은 대단하다. 그러나 700~1,000회 착륙한 경력의 항모강습단장(준장 또는 소장) 경험에 의하면 신체가 받는 척추 충격손상으로 인해 통상 키가 2~3cm 작아진다는 말에 그들만의 남다른 고충이 엿보인다.
  
   항모 강습단은 통상 함정 10여척으로 편성된다. 이지스함(순양함, 구축함), 대형 군수지원함, 원자력추진 잠수함으로 구성된다. 토마호크 미사일(사거리 2,500Km) 1,000여기가 함정에 탑재되어 있어 원거리에서 육지표적을 정밀하게 타격할 수 있다. 강습단은 통상 주위 1,000km 이내의 수상·수중·공중·우주를 통제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 그래서 항모 강습단은 움직이는 거대한 국토이고 무소불위의 군사력 그 자체다. 비록 1개의 美항모 강습단일지라고 이에 대항할 수 있는 나라는 없다.
  
   그래서 천안함 피격사건과 北연평도 포격도발과 같이 한반도에서 위기가 고조되면 미국이 즉각 항모강습단을 한국으로 보내고 있는 것이다. 이는 한미연합군사령부에 부여된 평시 전쟁억제를 위해 미국이 그렇게 하는 것이다. 만약 한미연합사가 현재 계획대로 2015년 12월에 해체된다면 美항모의 즉각적인 지원은 보장될 수 없을 것이다. 그동안 성우회와 재향군인회 등 안보단체가 한미연합사 해체를 그토록 반대하는 이유다.
  
   항모호위세력의 임무는 이렇다. 이지스 함정은 항모의 대공위협을 제거하고, 잠수함은 수상함/잠수함의 위협을 사전에 제거한다. 호위하는 전투함과 잠수함의 속력은 30노트 이상이다. 항모가 통상 30노트로 작전을 하기 때문이다. 항모를 보유하기 전에 원자력추진 잠수함을 먼저 보유해야 하는 이유가 그렇다.
  
   2~3만 톤급 소형항모(스페인· 태국 등 보유)에서는 비행갑판이 작아서 사출기 대신에 스키점프(Ski-jump)로 이륙한다. 착륙은 와이어 대신에 수직으로 한다. 탑재항공기가 근본적으로 다르다. 그래서 항공기 작전반경이 대형항모의 1/2수준이다.
  
   중국은 7만 톤급 항모(우크라이나에서 구입)를 2012년부터 작전에 투입할 예정이고 4만 톤급 2척을 건조하고 있다. 일본은 2만 톤급 항모 2척을 이미 보유했고 미국으로부터 F-35B 스텔스전투기를 구입하여 2012~2015년경에 작전 운용할 예정이다. 그리고 4만 톤급 항모건조에 착수했다. 중국과 일본이 이어도와 독도에 대한 영토강탈 의지를 천명하고 있는 작금의 안보상황이 너무 걱정스럽다. 중국이 항모를 운용하면 서해 대부분이 중국 영향권 내에 들어갈 가능성이 많다. 지금 우리 정부가 항모건조를 결정해도 작전까지는 통상 10~20년이 걸린다.
  
   혹자는 우리의 독도함(14,300톤, 대형상륙함)을 '소형 항모'로 부르는 경우가 있는데 잘못된 설명이다. 함정은 건조 목적에 따라 설계됨을 알아야 한다. 우리도 점증하는 주변국의 해상위협을 고려하여 정부의 올바른 결정이 시급하다. 중형항모(4~5만 톤, 원자력추진)를 건조하여 우리의 영토와 국가이익을 지키는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대해본다.(konas)
  
  김성만(예, 해군중장. 성우회/재향군인회 자문위원, 前해군작전사령관)
  
  
[ 2010-11-30, 16: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