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울 일이 있으면, 치고 박고 싸워야!
한나라당이 북한인권법안 처리로 저렇게 싸운다면 한나라당도 살아나고 우리나라 살아난다.

남신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어제 인터넷을 보니 여의도가 또 난장판이다.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 서로 치고 박고 싸우고 피를 흘리는 장면들로 난장판이라기보다는 깡패들의 死生결투처럼 보인다. 여성 국회의원들까지 나서서 서로 깔아뭉개고 잡아젖히고, 참으로 可觀(가관) 구경꺼리다.
  
  창피해도 이렇게 창피할 수 없다고? 선진국가 국회에서는 신사적으로 말로 하지, 저런 꼴은 볼 수 없다고? 창피할 것 하나도 없다. 싸울 일이 있으면, 치고 박고 싸워야 한다. 국회에서도 싸우고, 세종로에서도 싸우고, 서울역 앞에서도 싸우고, 교실에서도 싸우고, 망년회에서도 싸워야 한다. 싸울 일에 싸우지들 않으니까 문제지, 빨갱이들과는 싸워야 한다.
  
  국회가 예산안 처리로 싸울 것이 아니라, 한나라당이 북한인권법안 처리로 저렇게 싸운다면 한나라당도 살아나고, 우리나라 살아난다. 2005년 8월, 당시 여의도에 있던 김문수 의원이 상정한 북한인권법안들은 아직도 법이 아니다. 민주당 민노당 빨갱이들은 고사하고, 한나라당이 이 법안을 처리하지 않아서, 아직도 이 법안은 설합 속에서 썩고 있다. 싸울라면 제대로 싸워라!
  
  美남북전쟁 前 1850년대, 美국회에서는 캔자스 변방을 자유州로 연방에 편입하느냐, 노예州로 편입시키느냐, 논란이 계속되었고, 캔자스 변방 현지에서는 자유 세력과 노예주 세력간에 피흘리는 싸움이 계속 되었다.
  
  당시 노예해방주의자로 제일 앞장섰던 매서추세츠 州 연방국회 상원의원 찰스 섬너는 노예제도를 서부에 퍼뜨리려는 세력과 영합한 정치가들을 1856년 연방국회에서 연설로 매도했다. “南캐롤라이나 州의 (노예主) 버틀러 의원은 노예제도란 첩에 미친 놈이다!” 버틀러의 조카 프레스턴 브룩스란 녀석도 당시 南캐롤라이나 州 연방국회 하원의원이었는데, 자기 아저씨가 이런 욕을 먹자, 참지 못하고 찰스 섬너의 머리를 들고있던 지팡이로 후려 때렸다. 섬너는 그후 3년간 병원에 누워서 정치를 하지 못했으나, 남부 의원의 이 폭력 蠻行(만행)으로 북부 여론은, 남부 개자식들과 싸우자! 로 돌아섰다. 1860년 링컨이 대통령이 되면서, 싸우자!란 북부 여론은 美남북전쟁으로 치달았다.
  
  한나라당은 예산안 갖고 싸울 게 아니라, 북한인권법안으로 치고 박고 싸워라! 김정일의 일인수령 절대독재란 첩에게 미친 놈들, 남한 빨갱이 국회의원들과 죽기 살기로 싸워라! 이런 싸움이라면 창피할 것 하나도 없다. 돼지우리당, 민주당, 민노당 놈들은 미국의 노예주의자 남부 국회의원들보다 더 못된 놈들이다. 이런 반역자 종북 빨갱이들은 지팡이가 아니라, 야구 방망이나 몽둥이로 패야 한다. 나라를 지키고 백성들을 먹여살린 박정희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이다.
  
  “말이 통하지 않는 빨갱이들에게는 몽둥이가 약이다!”
  
  2010년 12월 9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
  http://nkgenocide.net
  http://nk-projects.blogspot.com
  
  
[ 2010-12-09, 21: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