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사회의 법칙: 20%가 일하고 80%는 논다!

lyndalim(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복지천국"으로 데려가실 분! "갈라먹기"100% 평등사회가 가능한 겁니까?
  
  
  이탈리아 사회학자 파레토(Pareto)가 우연히 개미들을 관찰하다가 열심히 일하는 놈은 약 20%뿐이고, 나머지 80%는 그럭저럭 시간만 때우는 것을 발견했다.
  
  흥미가 발동한 그는 일 잘하는 20%만 따로 갈라놓아 보았다.
  
  이들은 처음에는 모두 열심히 일하더니 곧 그중 80%는 놀기 시작했다.
  
  80% 일 안하던 집단도 시간이 지나니 20:80의 비율로 일하는 무리가 생겼다.
  
  유명한 ‘20:80의 법칙’은 이렇게 탄생했다
  
  이것은 인간사회에서 변할 수 없는 행동양식과 계층구조를 보여주는 것이지 누가 누구를 착취함을 나타내는 지표가 아니다. 오히려 사회의 생산 엘리트가 일을 못하면 全 사회가 불행해짐을 보여주는 이론이다.
  
  
  파레토가 풍년이 들었을 때 마을에 내려가 보니 풍년 덕에 곡식을 가득히 채운 집은 20% 정도였고 나머지 80%는 그럭저럭 형편이 나아졌을 뿐이었다. 흉년이 났을 때도 80%는 굶을 지경이 됐지만 20% 農家는 곡식을 여유 있게 추수해 놓고 있었다. 이 20%가 저축한 양식 덕에 나머지 사람들은 겨울을 굶어 죽지 않고 넘길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좌파집단들은 이 법칙을 민중을 선동하는 전가(傳家)의 寶刀로 활용한다.
  
  야당들은 李明博 정부의 경제정책을“20%는 잘 살고 80%는 버려지는 피도 눈물도 없는 정글 자본주의”라고 질타했다.
  
  
  上位 20%를 계속 잘라 버리고 쫓아내는 사회를 假想해 보자. 나머지 80% 중 또‘잘사는 20%가 생길 것이다, 이들을 잘라내고 또 잘라 낸다면 결국 하위 80%만이 80, 64, 51.2로 경제규모를 자꾸 축소 재생산하는 나라가 될 것이다.
  
  
  그렇다고 100% 평등한 사회가 이루어질 수 없음은 역사가 가르쳐준다. 이렇게 가난해지는 고통을 上位 20%보다 下位 80%가 더 겪게 된다는 사실은 참여정부 아래서 늘어난 서민의 고통이 잘 말해준다.
  
  李明博 정부의 정책은 親시장, 親기업으로 알려졌다. 이런 자본주의는 상위 20%가 놀면서 80%가 생산한 바를 약탈하는 사회인가, 야당의 극단적 반(反)자본주의 사상도 문제지만 더 고약한 것이 국민을 20% 집단과 80% 집단으로 나누어 적대(敵對)시키려는 태도다.
  
   근대 서구 역사를 보면 知性이 항상 문명을 이끌어 왔다, 한 국가의 지성이 우대를 받으면 국민 모두가 절차탁마(切磋琢磨)해서 국가의 富, 시민의 수준과 국가의 품격을 올리고, 지구촌의 20% 엘리트 국가와 국민으로 浮上하는 것이다.
  
  반대로 反知性 집단이 집권하면 예외 없이 국민을 세계의 下流집단으로 전락시키고 만다. 이런 反지성 정권의 특징은 국민의 이성을 無力化시키는 온갖 조작을 거침없이 동원하는 것이다.
  
  
  이벤트, 슬로건, '20:80 선동’같은 수법이다, 그러나 이런 구호에 80% 국민은 쉽게 빠질 수 있다, 포퓰리스트(대중 영합주의자)집단은
  
  "20%만 일류대학에 가는 것을 못하게 하자",
  
  "부자들에게 중과세해 80%에게 나누어 주자",
  
  "정부가 빚을 내서 80%에게 일자리를 만들어주겠다” 따위의 구호로 민중을 유인 한다.
  
  
  그러나 이것이 시민, 기업, 노동자, 정치가, 시민단체 등 나라의 모든 집단에 도덕적 해이를 만연시키고, 경쟁과 근로의 의욕을 말살시킴은 물론, 국민에게 달콤한 마약을 주는 것이나 다름없다.
  
  포퓰리스트들은 또한 하향평준화 된 우매한 국민일수록 다루기 쉽기 때문에 정론을 펴는 언론을 敵對하기 마련이다. 얼마 전 내한한 벤 베르바옌((Verwaayen) 브리티시 텔레컴그룹 회장이 한 조찬강연에서 "한국의 한 야당인사가 주장하는 정글자본주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하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한국에 그런 용어가 있는가? 그렇다면 영국의 조선업을 모두 약탈해 간 한국이 바로 정글 자본주의”라고 대답했다. 地球村 굴지의 선진 자본주의 국가가 되려 한다는 대한민국에서 이런 용어가 창조되는 것 자체가 실로 어이없고 부끄러운 일이다.(접어두었던 글 옮깁니다).
  
  
  
  
[ 2011-01-04, 10: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