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지체자(遲滯者)들
청융화(程永華) 주한 중국 대사(현재 주일 대사)가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와 가진 만찬 자리에서, 배석한 천하이 중국대사관 정무참사관이 한 말을 곱씹어 본다.

柳根一(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조선 닷컴의 기사를 인용한다.
  
  “2009년 12월 21일 청융화(程永華) 주한 중국 대사(현재 주일 대사)가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와 가진 만찬 자리에서, 배석한 천하이 중국대사관 정무참사관은 “북한의 폐쇄적인 외교정책이 과거로부터 비롯된 한국(남· 북한 모두를 지칭)의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 淸나라가 明나라를 대체한 지 100년이 지나도록 조선은 明나라 왕실에 조공을 보내고, 명나라의 풍습과 전통을 고수했다”며 “작은 나라인 한국은 ‘변화에 굴복하면 생존할 수 없다’는 공포 때문에 급격히 변하는 환경에 대응할 때 움츠러든다(hunker down)”고 분석했다.“
  
   스페인 신문이 위키리크스의 폭로문건을 입수해서 보도한 내용의 일부다. 중국 외교관의 말은 어쨌든 잘 짚은 말이다. 일부 한반도인(人)들의 움츠러든 민족주의 또는 폐쇄주의를 아프게, 꼭집어서 잘 꼬집었다. 이 말을 듣는 한반도인들 중에는 “우리로선 당연한 생존방법 아닌가?‘라고 말할 사람들이 있을 것이고, 반대로 ”이제 그 따위 것은 당연히 털어버리자“고 말할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필자는 후자에 속한다.
  
   김정일은 前者의 가장 나쁜 버전(version)이다. 대한민국은 後者의 가장 좋은 버전이다. 前者는 後者를 ‘식민지 종속화‘라고 비방했다. 남쪽의 친북 NL 계열은 모든 게 대한민국의 성공, 김정일의 실패로 판가름 난 지금도 그런 인식에 매어 있다. 그들이 걸핏하면 대한민국적인 每事를 ’친일파‘라고 일괄 매도하는 까닭이 바로 그것이다. 친일파가 다 죽어 없어졌는데도 그들만은 친일파 망령에 사로잡혀 있다. 우리에게는 친일파가 더 이상 없다. 그러나 친북파에게는 친일파가 여전히 총독부라도 차리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모양이다. 이를 두고 편집증이라 했던가?
  
  8.15 해방공간의 당시의 남로당의 구호를 여전히 그대로 쓰고 있는 NL들, 그들이야말로 중국 외교관이 말한 그대로, ‘과거로부터 비롯된 한반도의 전통’을 가장 유치하게 온존 시키고 있는 전형적인 집단이다. 역사의 지체자인 셈이다. 3류 종말신앙자들, 주술적(呪術的) 사이비 메시아 待望論者들, 우물 안 과대망상가들, 움츠러든 ‘우리끼리 주의자’들, ‘민족’의 이름으로 민족의 쇠망을 불러 오는 자들, 흥하는 민족주의 아닌 망하는 민족주의를 신봉하면서 그것을 비판하면 불문곡직 ‘매국’이라고 몰아붙이는 무식쟁이들, 그러나 이들의 유사종교 교설(敎說)에 아직도 숱한 얼치기들과 새내기들이 놀아나 광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곤 하니 참 피곤한 노릇이다.
  
  공산당 중국의 외교관조차 한반도의 시대착오적 민족 폐쇄주의를 얼래래~ 비웃었으니 그렇다면 그 친구 역시 친일파?
  
   <류근일 /본사고문,언론인>
  
  
[ 2011-01-05, 16:1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